추천 아이템
  돈과 진심
이 바쁜 세상에 상대에게 돈 ..
  한 체위에서만..
Q 애인과 만난 지 1년이 지났..
  그 여름, 여친..
느 때 처럼 눈을 뜬다. 내 옆..
  펠라치오 감동..
펠라치오를 하기 전에 가장 중..
Article 팩토리 전체보기
Article 전체보기
유학일기 #3
2화 보기(클릭) @pixabay 그 날의 기억을 감각화 시켜 되뇌어보면, ‘소주 냄새’ 와 ‘차가운 감촉’ 으로 표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날은 창 밖으로 계속해서 눈이 내렸다. 시간은 초저녁을 넘어서 버렸지만, 내리는 눈 때문에 창 밖은 푸르스름한 빛무리가 내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술에 취한 남녀가 서로 손을 꽤 오랜 시간 잡고 있는 것은, 생각보다 꽤 위험하고 효과적인 일이었다. 내 방에 있던 작은 스토브의 열기는 방 안 전..
레드홀릭스 2018-10-1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494클리핑 125
유학일기 #2
1화 보기(클릭)   영화 [리틀포레스트] 일본의 겨울은 잔혹하지만 낭만적이다.    한국이 훨씬 더 춥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평균기온 등의 수치만 놓고 봤을 때 이야기이다. 한국은 실내에 들어가면 엄청 따뜻하다 못해 덥지만 일본의 집은 실내도 엄청나게 춥다. 지진이 많은 나라이다 보니 우리처럼 보일러 등의 실내 난방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본은 집집마다 등유를 넣는 전기 스토브를 겨울이 될 때 꺼내 놓는다. 그..
레드홀릭스 2018-10-1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737클리핑 215
유학일기 #1
영화 [러브레터]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인생의 전환점, 즉 터닝 포인트와 조우하게 된다. 물론 그것이 전환점인 것을 인지하는 사람도 있고,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도 존재하기는 하지만 어쨌든 좋거나 나쁘거나, 강렬하거나 잔잔하거나, 기회이거나 위기이거나, 좌우지간 한 번 혹은 그 이상 터닝 포인트를 겪게 되는 게 보통 사람들의 인생이다.    나는 군대를 다녀와서 일본으로 유학을 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내 인생의 가장 큰 첫번째 터닝포인트가 아닐까 ..
레드홀릭스 2018-10-1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642클리핑 224
내 보지에 침 뱉어줘 2
1화보기(클릭)   미드 [Looking] 시작전에 잠시.. 세상 내 맘대로 되지 않는 것들 많습니다. 내 스스로의 마음 내 몸 내가 하고자 하는 일들 조차 현실의 괴리는 늘 있어왔고 앞으로도 늘 존재하겠지요. 가학과 피학이라는 것 지배와 복종이라는 것도 마찬가집니다. 우월해서 함부로 다루고 지배하는 위치에 서는 것도 열등해서 복종과 피학의 위치해 서는 것도 아닙니다.  이견이야 있겠지만 성향이란 각자 성격의 지극히 사소한 - 그러나 중요한 - 한 부분일 뿐이..
레드홀릭스 2018-10-05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0774클리핑 150
내 보지에 침 뱉어줘 1
영화 [swapping] 무언가 썰을 풀어내려면, 사실은 전 여자친구와의 이야기들이 참 많은데 꽤 되었다면 되었겠지만 아직은생생한 기억들이고, 그녀 역시 잠시 여기 몸 담았었기에 개인적으로 여전히 씁슬하기도 하고 예의도 아니다 싶어 꽤 먼 훗날로 남겨둘까 합니다. 전 더 이상 SMer 라는 정체성은 크게 남아있지 않습니다. 몇 번의 경험 이후 현실적 괴리와 연인으로써의 감정이 기반되는 것을 선호하기에 오는 한계 때문에 가학적인 일부의 정체성만 남겨둔채 SM이라는 틀로..
레드홀릭스 2018-10-0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4080클리핑 156
잠든 섹스
미드 [Smallville] '똑똑' 혼자있는 작은 자취방에 노크소리가 울립니다. 막 샤워하고 나와 노브라에 티셔츠만 대충 걸치고 머리를 수건으로 털며 현관문을열어요 "왔어?" "응 안녕ㅎㅎ" 평범한 자취방이 남녀가 함께인 순간부터 분위기의 색이 변해버려요.자연스럽게 우리는 침대로 향했고 오빠는 두꺼운 옷을 하나둘 벗었어요. 저는 옆에서 오빠의 자지를 쓰다듬으며 기다렸죠. 오빠의 자지는 18센치에 휴지심에 들어가지 않는 두께를 가졌어..
레드홀릭스 2018-09-19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7495클리핑 199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2(끝)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1화(클릭) 영화 [Confidential]   나는 그녀가 다시 엎드려 후배위 자세를 취하게 만들곤, 그녀의 젖가슴을 애무하기 시작했다. 앉은 채로 뒤에서 백허그로 감싸듯이 안아서 그녀의 가슴과 클리토리스를 만지며 흥분을 올렸다. 어느새 그녀도 손을 뒤로 뻗어 내 페니스를 붙들고 흔들고 있었다. [으흥.. 아흐.. 아흑] 몸이 짜릿한지 콧소리 섞인 신음을 내뱉으며 내가 클리토리스를 비비면서 만질 때마다 몸을 움찔거렸다.&..
레드홀릭스 2018-09-0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2695클리핑 188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1
영화 [speed dating]   그녀를 처음 만난 건 내가 석사 2학기 때였다. 이성적으로 잘해보려고 만난 게 아니라, 카톡으로 대화를 해보니 성격이 쿨하고 털털한 편인 것 같아 친구로 한 번 만나보면 재밌겠다 싶은 정도의 느낌이 컸다. 그 날, 우리는 지금은 없어진 신촌 명물거리의 한 샤브샤브 집에 가서 그리 맛있지도, 그리 맛없지도 않은 샤브샤브를 먹었고, 그 옆에 있는 냉방이 지나치게 잘 되어 있는 탐앤탐스에서 커피를 마시면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다. 그녀는 눈..
레드홀릭스 2018-09-03 뱃지 0 좋아요 4 조회수 15941클리핑 249
SM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주마 - 성향 분류편
영화 [secretary] SM에 관심있어하는 분들이 늘고 있는 듯해서 전편에 이어서 이번엔 성향 분류편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최대한 입문자 분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쉽게 풀어서 설명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1. 돔  도미넌트(dominant)의 줄임말로써 지배자라는 뜻입니다. 파트너를 지배하고 길들이는 것에서 쾌감 및 만족을 얻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성별에 따라 멜돔(maledom)과 펨돔(femdom)으로 나뉩니다. 2. 섭 서브미시브(submissive)의 줄임말로써..
감동대장 2018-08-31 뱃지 0 좋아요 6 조회수 18582클리핑 480
영화로 보는 미러링, 거꾸로 가는 남자 - I AM NOT AN EASY MAN
넷플릭스 I am not an easy man 올해가 가기전에 반드시 꼭 봐야 할 영화. 2017년에 개봉되었지만 2018년에 한국 넷플릭스를 통해 소개된 프랑스 영화 거꾸로 가는 남자를 소개한다. ㅣ줄거리 미혼의 남성우월주의자 데미앙은 어느날 갑자기 여성주의 사회에 들어가게 되어 권력있는 여성이자 바람둥이인 알렉상드라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그녀의 관심을 얻기 위해 데미앙은 그가 속한 세상의 ‘반대되는 규칙’들을 따르고자 노력하는데... - 넷플릭스 거..
레드홀릭스 2018-08-24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5313클리핑 249
[레홀툰] 10화 섹스할 때 나누는 대화
레드홀릭스 2018-08-17 뱃지 0 좋아요 5 조회수 17188클리핑 212
여성이여, 욕망의 주체가 되라!
지금 어떤 이가 섹스는 철저히 '생식'을 위한 행위여야 한다고 주장한다면 사람들은 그를 '천연기념물'에 봉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자유분방한 성행위가 부도덕하다는 것을 설파하기 위해 '생명'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면, 사람들은 그에게 '효과적인 피임법'을 이야기해줄 것이다.  이렇듯, 지금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성'을 즐거운 쾌락의 영역으로 사고하고 있다.  그러나, 과연 그 쾌락으..
남로당 2018-08-1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570클리핑 248
빅맨 빅보이스
  군대 있을 때의 일이다. 지역 봉사라고 해서 일정 시기가 되면 일개 소대씩 나가서 농사일이나 노가다 같은 걸 도우면서 지역민과의 친목을 다지는 행사가 있었다. 사실 말이 지역 봉사지 나가봐야 아저씨들과 노가리 까면서 부대에서 작업하던 것과 비교도 안되는 적은 양의 일을 하고는 참과 소주를 즐기다 들어가는 게 지역 봉사였기 때문에 서로 나가고 싶어하는 게 지역봉사였는데 우리가 나가던 날은 목적지가 평소와 좀 달랐다. 10분 안에 도착하는 부대 주변으로 ..
남로당 2018-08-13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3617클리핑 197
도깨비 불
영화 [두 개의 사랑]   매일 보던 아파트로 내가 탄 어린이집 버스가 들어선다. 늘 같은 속도로 같은 주차장의 아파트 주차장을 돌며 버스라고 하기에는 초라한 승합차 문을 열었다.   매일 보던 아동의 어머니가 있어야 할 자리에. 늙고 작은 개 한 마리를 팔에 걸친 커다란 남자가 내가 혼란스러워 하는 틈에 다른 한 팔로 아동을 잡고 목례를 하며 틈도 주지 않고 가버렸다.   마치 이화 속 도깨비처럼 커다란 등을 하고서 헐렁한 반바지를 펄럭이며 양손..
레드홀릭스 2018-07-31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7681클리핑 202
지나간 사랑에 대한 복습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 아주 오래 전 일이다. 나는 어떤 남자를 사랑했었다. 그런데 그는 내가 원하는 만큼의 사랑을 주지 않았었다. 항상 만나고 나면 뭔가 미진했고, 그의 태도는 2% 부족했다. 나는 날이면 날마다 그를 볶았다. 하지만 ‘왜 나만큼 당신은 나를 사랑하지 않느냐’고 솔직히 말하기에는 너무 자존심이 상했으므로, 나는 늘 비틀린 말로 그를 비꼬곤 했었다. 지금 와서 생각하니 그때의 나는 그를 사랑했었다 기 보다는 그를 사랑하는 내 모습을 사..
남로당 2018-07-30 뱃지 11 좋아요 2 조회수 6172클리핑 443
[처음]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