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2만원대] 텐..
TENGA SPINNER 등장! 새롭게 ..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8월24일) 레..
2019년 첫 레드홀릭스 스쿨은 ..
  [50%할인] 섹..
한정수량 소진시까지 50%할인..
팩토리_Article > 책, 영화

[리뷰]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누나라고 부르지 마..
   영화가 끝난 뒤에도 사람들은 쉽게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아마 충혈 된 눈을 들키기 싫어서일 것이다. 영화를 보고 나오니 해가 질랑 말랑 하고 있었다. 바람도 추울랑 말랑 했다. 거리로 쏟아져 나온 퇴근자들에게 밀려 걸으면서 이 영화가 왜 슬픈지에 관해 생각해 봤다. 이유야 뻔하다. 주인공 윤수가 너무 불쌍하기 때문이다. 지지리 복도 없는 한 남자의 짧고 여윈 인생에 대한 슬픔이다. 그리고 확정된 죽음 앞에서 짧지만 굵은 사랑을 나누는 그들을 향..
남로당 2016-11-1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943클리핑 274
[영화속요리] 권태 - 그녀는 전희와 후희에 관심이 없다..
영화 [권태] 살찐 암소 같고, 따뜻한 푸딩 같은 여자가 있다. 희고 둥글고 물컹물컹하다. 르노와르의 그림에 등장하는 여인같기도 하지만 그림 속 여자들보다 오히려 더 실체감이 없는 여자. 영화 <권태>에는 외모는 우스워보이지만 실제론 막강최강인 여자 '세실리아'가 있다. 나이가 고작 열일곱밖에 안 된 이 소녀 때문에 남자 하나가 죽으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심장병을 앓으면서도 하루에 서 너 번씩 섹스를 하자고 덤비다가 화가인 남자는 세실리아의 품..
남로당 2016-11-15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8709클리핑 324
[리뷰] 전설의 빨간비디오 - 악령속의 사춘기
  오늘 소개할 영화는 80~90년대 비디오 키드들이라면 한번씩 들어봤을 초절정 인기작 <악령속의 사춘기> 되겠다. 분명 이 제목 듣고 아련한 추억속으로 빠져들 사람 몇 있을텐데 <악령속의 사춘기>는 가수 차태현이 언젠가 쇼프로에서 언급한 적이 있을 정도로 그 시대 사람들에겐 전설의 빨간비디오로 유명한 작품이다. 이 비디오가 왜 전설이냐? 그건 두가지 이유 때문이다.   첫번째로 어떤 영화 사이트에서 <악령속의 사춘기>를 세미 포르..
남로당 2016-11-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1433클리핑 420
[리뷰] 영화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 참을 수 없이 나..
영화 [연애,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엄마가 운영하는 갈비집을 돕고 있지만 거의 반 백수나 다름없는 영운. 어느 날 가게 문을 닫으려는데 근처 룸살롱에 일하는 연아일행이 들이닥친다. 못마땅해 하는 영운에게 연아가 던지는 한마디 ‘나 아저씨 꼬시러 왔어요’ 이때부터 영운과 연아는 연애를 시작한다. 장난 비슷하게 시작한 연애지만 이들의 연애는 생각보다 꽤 오래 간다. 연아는 영운에게 아무것도 바라는 것이 없다. 그의 한심한 친구들과도 잘 어울려주고 ..
남로당 2016-11-0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301클리핑 251
[리뷰] 영화 6년째 연애중 - 오래된 사랑에 대처하는 우리의 ..
영화 [6년째 연애중] 학자마다 주장하는 바가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대게 연애를 하고 3년 정도가 지나면 뇌 속에 분비되던 도파민, 이른바 사랑 물질이 점점 줄어들면서 서로에게 조금씩 무덤덤해진다고 한다. 그래서 결혼을 하더라도 우리는 깨가 쏟아지는 신혼을 대략 3년 정도로 잡는다. 3년까지는 뭘 해도 상대방이 예뻐 보이고 멋있어 보인다. 하지만 3년이 지난 후에는 상대방의 단점들이 하나 둘씩 보이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 단점은 3년을 살고 보니 알게 된 단점이라..
남로당 2016-11-0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933클리핑 380
세상의 모든 미친년들을 위하여
영화 [웰컴투동막골]   내 나이 스물다섯, 짝사랑하던 남자를 미행해 본 적이 있다. 수업이 끝나기를 기다려 뒤를 밟았다. 그는 내 얼굴을 대충만 알고 있었기에 그를 미행하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지하철 같은 칸에 올라 벼룩시장으로 얼굴을 가린 채 그가 어디서 내리는지 촉수를 세우고 있다가 대학로에서 냉큼 따라 내린 뒤 5미터 즈음 사이를 두고 따라갔다. 혜화동 로터리를 돌아 성큼성큼 걷던 그는 어느 건물 지하로 들어가 버렸다. 집은 아니고 어디 작업실로..
남로당 2016-11-0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774클리핑 381
섹스 나누기, 섹스 자원봉사 [4]
영화 [파니핑크]   장애인을 위한 섹스 자원봉사에 대한 기사를 읽었다. 요약하자면 장애인에게도 성욕이 있고 현실적으로 이를 해소하기 너무 어려우므로 장애인을 위한 섹스자원봉사를 조직하자는 내용이었다. (국내에서 조직하자고 주장한 것도 아니고, 외국에는 그런 거 있다던데... 라는 식으로 뉘앙스만 풍겼다.) 정말 괜찮은 생각인 것 같아서 덧글을 남기려고 했다. 그런데 기사에 달린 악플은 봐줄수없는 지경이었다. 욕설에 성인광고에.. 장애인에 대한 비판과 뜬..
남로당 2016-11-01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1577클리핑 372
[리뷰] 영화 조선남녀상열지사, 스캔들 - 요부의 진심.. [3]
영화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 때는 조선시대, 어려서부터 유달리 총명함과 미모를 자랑했던 조씨 부인(이미숙). 겉으로는 사대부의 안주인으로 예의와 범절을 지키며 사는척하지만 실제의 조씨 부인은 그와 정 반대이다. 남자를 농락하기를 즐기며 어느 누구에게도 소유되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을 가지고 있다. 학식과 예술에 두루 능하며 미적 감각은 가히 조선시대 최고의 여성이라 하겠다. 그런 그녀에게는 오래 전부터 그녀를 흠모해온 사촌 조원(배용준)이 있다. 조원 ..
남로당 2016-10-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9217클리핑 519
[리뷰]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 - 사랑은 독점이다..
아마 교회를 다녀본 사람들은 이런 얘기를 들어보았을 것이다.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자 질투의 하나님이라고. 또 십계명에는 이런 얘기도 나온다. ‘나 이외에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 저 두 가지를 연결시키자면 하나님은 사랑이 넘치긴 하되 질투가 많아서 나 이외에 다른 신을 섬기는 것을 용서하지 못한다는 얘기가 된다. 그렇게 사랑이 넘치고 자비로운 신도 이럴진대 하물며 사람은 말 할 필요도 없다. 인간이 말하는 사랑은 어디까지나 질투와 소유욕을 전..
남로당 2016-10-2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8089클리핑 365
[영화속요리] 원나잇 스탠드 - 절박한 이들을 위한 초밥..
영화 [원나잇스탠드]   ㅣ최초의 원나잇 스탠드가 어땠는지 말씀해 주세요 누군가 당신에게 이런 질문을 던진 적이 있는가? '첫사랑 얘기 좀 해 주세요.'라든가, '첫키스는 누구랑 했어요?' 라면 몰라도, 아니 십분 양보해 엠티 가서 벌어지는 유치한 진실게임 덕분에 '첫경험은?'까지는 어떻게 한번이라도 들어보고 지나갈 수 있었겠지만 '첫 원나잇 스탠드'는 좀 다르다. 이런 건 남로당 채팅방이나 아예 원나잇 스탠드를 목적으로 만난..
남로당 2016-10-2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9551클리핑 288
[리뷰] 영화 가을로 - 우리가 놓쳐버린 수많은 신호들..
영화 [가을로] 친구 윤양이 정군과 사귀게 된 데에는 ‘공유된 것으로 추정되는 기억’이 큰 몫을 차지했다. 그들은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위해 급히 준비된 소개팅에서 만났다. 소개팅 장소에 나가기 직전에 가진 윤양과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크게 하자가 없는 남자라면 겨울 한 철을 춥지 않게 보내기 위해 잘해 볼 생각이라는 짧고 가는 의지를 보여 주었다. 기왕이면 혈액순환이 잘 되어 손발이 따뜻한 남자였으면 좋겠다는 소망도 덧붙여.   그런데 막상 남자..
남로당 2016-10-2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584클리핑 231
[리뷰] 영화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 삽질은 그만..
He's just not that into you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여자들이 연애를 하면서 은근히 집요하게 고민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그의 행동’ 속에 숨은 의미 및 진심을 찾아내는 일이다. 이런 게 궁금한 이유는 바로 그의 사랑에 대한 확신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마치 글과 글 사이의 간극에 존재하는 미묘한 뉘앙스를 찾아내듯. 그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에 숨은 뜻을 찾기 위해 감정의 골을 샅샅이 뒤지게 되는 것이다. 상대방의 사랑에 확..
남로당 2016-10-1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672클리핑 337
[리뷰] 영화 해변의 여인 - 별과 북극곰, 그리고 섹스..
영화 [해변의 여인] 내가 맨 처음 술의 위력이란 걸 체험한 것은 스물한 살 어느 여름날의 MT에서였다. 그날 처음으로 소주를 한 병 이상 마셔 보았는데 술에 취하자 내 몸에서는 당연한 듯 약간의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그런데 꼬장을 부린다거나 토한다거나 운다거나 잠들거나 뭐 그런 종류는 아니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좀 유식해 졌다고나 할까? 내가 취하기 전까지 그 술자리의 주제는 어디까지나 신변잡기식 잡담이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술 취한 내 입에서 뜬금없..
남로당 2016-10-0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345클리핑 228
[리뷰] 러브러브 프라하 -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화 오게 하는 ..
해가 바뀌면서 드디어 삼십대 중반에 들어섰다. 서른 줄에 접어들면서 연초면 어김없이 떠오르는 이야기가 있다. 어느 술자리에서 나보다 세 살 많은 선배가 한 말이다. 그때 스물아홉 살 이었던 내가 빨리 서른이 되고 싶다고 하자 선배가 그랬다.   “무서운 게 뭔지 알아? 서른이 되고 난 뒤에도 계속 나이를 먹는다는 사실이야.”   처음에는 뭔가 싶었는데 서른이 되고 난 뒤에도 계속 나이를 먹어가다 보니 그 말의 의도를 알 것 같다. 그때 내게 서른은 ..
남로당 2016-10-07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5345클리핑 246
[영화속요리] 아는 여자 - 동치성과 한이연을 위한 카시스 프..
영화 [아는여자] 달식이가 그녀를 우리에게 처음 소개했던 자리에서, 그녀가 잠깐 화장실에 간 사이 우리는 으레 그렇듯 이런 질문을 날렸다. '여자 친구 어디가 제일 좋아?' 달식이는 한 치의 주저함도 없이 이렇게 대답했다. '착해' 달식이가 다른 말을 했더라면, 우리는 그들의 연애에 대해 좀 더 낙관적인 기대를 품었을 것이다. 그러나 달식이는 수많은 남자들이 그러했듯 그녀를 '착하다'고 했다. 나는 달식이가 그녀를 '모르고' 있다..
남로당 2016-10-0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119클리핑 216
[리뷰] 뜨거운 것이 좋아 - 진실을 말 하는 것이 언제나 옳은 .. [1]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 여자들은 가끔 사랑하는 남자에게 묻는다. ‘나 사랑해?’ 이미 사랑이 식었다는 것을, 그래서 이제는 사랑보다 정으로 이어가는 사이라는 것을 잘 안다 하더라도. 그녀는 그가 자신을 사랑하는지 혹은 그렇지 않은지가 정말로 궁금해서 묻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아니라 할지라도 사랑한다는 말을 듣고 싶은 것이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말이나마 그렇게 해 주는 사이라는 것을 확인 받고 싶은 것이다. 여기서 그녀에게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
남로당 2016-10-0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076클리핑 197
[리뷰] 라빠르망 - 그의 사랑을 얻을 수만 있다면..
프랑스 영화 <라빠르망>은 짝사랑하는 남자에게 자신을 보여주기 위한 어느 한 여인의 처절한 몸부림에 관한 영화이다. - 워낙에 유명한 영화고, 최근에 리메이크 까지 되었으니 줄거리는 각설 - 리자와 막스가 계속 어긋나기만 하는 것도 신비한 마술이나 우연에 의한 것이 아니라, 이 둘을 만나지 못하게 하려는 앨리스(로만느 보링거)의 발버둥에 채여 그런 것이다. 영화 [라빠르망]의 앨리스 앨리스가 막스와의 만남을 만들어내기 위해 써 먹은 수법은 가지가지이다...
남로당 2016-09-3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123클리핑 224
[리뷰] 연애의 목적은 없다 - 연애의 목적 [1]
영화 [연애의 목적] 미술을 전공한 홍(강혜정) 은 고등학교로 교생 실습을 나가게 된다. 이런 홍에게 담당 교사 유림(박해일)은 끊임없이 집적거린다. 여자 친구가 있음에도 뻔뻔스러울 정도로 집요하게 수작을 거는 유림을 홍은 미친놈이라 생각하며 경계한다. 홍은 이런 유림을 어이없어 하면서도 영 싫지는 않다. 서로 몇 번의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 끝에 드디어 홍과 유림은 연애를 하게 된다. 유림은 시쳇말로 홍을 보는 순간 꽂혔다. 만지고 싶고 같이 자고 싶어 미칠 지..
남로당 2016-09-23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7757클리핑 200
[리뷰] 내 귀에 캔디가 아닌 내 마음의 캔디 - 영화 S러버.. [2]
영화 [s러버]   가수 비가 ‘난 나쁜 남자야’를 외치며 나타났을 때, 내 눈에는 그에 열광하는 여자들이 좀 이상해 보였다. 비에게 열광하는 것이야 백 번 이해가 가지만 ‘맞아, 나쁜 남자 은근히 너무 매력 있어’ 라는 말들은 도무지 이해불가 해석불가였다.   여자들이 얼마나 다정하고 달콤한 남자. 즉 착한 남자를 원하는 것은 그녀들이 어떤 프러포즈의 욕망을 갖고 있는가만 보더라도 극명하게 드러나는 사실이다. 그리고 이런 지극 정성..
남로당 2016-08-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377클리핑 196
[리뷰] 걸프렌즈 - 내 남자의 여자들과 친구되기..
영화 [걸프렌즈]   서른을 코 앞에 둔 한송이 (강혜정) 은 회식 자리에서 우연히 회사 동료 진호 (배수빈) 과 단 둘이 2차를 가게 된다. 남자 친구가 생기면 뭘 하고 싶냐는 진호의 질문에 송이는 술집 벽에 걸린 남산 타워 사진을 보고는 손을 잡고 남산 타워를 가고 싶다는 거짓말을 한다. 그리고 그 거짓말 끝에 거짓말처럼 진호와 키스를 하게 된다. 그렇게 해서 송이는 진호와 연애를 하게 된다.   진호는 완벽한 남자이다. 잘 생긴 것은 물론이고 매너 좋고 성격 ..
남로당 2016-08-1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874클리핑 237

1 2 3 4 5 6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