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4회 애널섹스..
딸아들가이드 출시 레홀소식 :..
  소녀, 천국에 ..
섹스파트너와 원만한 관계 유..
  JAZZ의 그녀 1..
지나다니다 보면 이유는 알 수..
  NEW 딸아들가..
섹스를 시작하는 이들을 위한 ..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막창
영화 [무뢰한] '얼굴도 몰라요 성도 몰라' 관계였던 우리를 자석처럼 끌어당긴 것은.....캐미도 소개팅도 설렘도 아닌 막창이었다. 그냥 어느 집이 맛있더라는 말에, 막창은 핑계고 얼굴이나 보자는 심정이었는지 모르겠다. 그렇게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왔다. 나는 너에게 어떤 모습으로 보였는지 모르겠고 물어본 적도 없지만, 육감적이었던 너는 자연스레 서있던 나를 서게 했다. 화장기 하나 없는 민낯에 소주와 막창을 덥석덥석 먹던 너는 막창을 먹고는 당연히..
레드홀릭스 2019-01-1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448클리핑 120
공휴일의 섹스 [3]
영화 [Emmanuelle.] B가 한국에 돌아왔다. 노렸는지 아니진 몰라도 일단 중간고사가 끝나는 시점에 귀국을 했으니 그리고 오늘 연락이 왔다. "아저씨" 마감기사를 작성하고 있었기 때문에 미리보기만 살피고는 계속 하던 일을 하였다. 몇 문단을 클리핑하는 새에 또다시 메신저 알람이 울렸다. "오빠" 쓴웃음을 지으며 폰을 꺼내들었다. "어디야?" "집, 일하고 있어" "공휴일에?" "뭐, 그렇게 되었어 ㅎ" 잠..
우명주 2019-01-10 뱃지 0 좋아요 4 조회수 13293클리핑 160
술 한 잔, 간단하게 [3]
(주의) 본 편은 BDSM요소가 다분하여, BDSM 관련 이해도가 낮은 분들께는 거부감이나 혐오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므로 읽기 이전에 다시 한 번 생각해보심을 권합니다. 또한, 폭력과 BDSM을 구분하기 어려운 분들은 살며시 뒤로가기 버튼을 눌러주시기 바랍니다. 실제 BDSM은 상호 합의와 신뢰, 안전을 바탕으로 진행되어야 합니다.   영화 [killing me softly] “그냥 간단하게 술이나 한 잔 하자.”  그 말에 정말 간단하게, 정말로 한 잔만 마시는 사..
레드홀릭스 2018-12-05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9751클리핑 181
나이트에서 만난 그 녀석들 [1]
영화 [threesome] 제 글을 읽은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에겐 볼륨이 남다른 친구가 있습니다. 그 친구는 어떠한 옷을 입어도 유독 시선이 쏠리는 친구랄까요 그 친구도 저도 심심했던 봄에, 나이트나 갈까? 하고 나이트에 갔습니다. 연산? 사직? 어디갈까 고민고민 하다가 사직으로 넘어갔었고 처음엔 음악에 몸 좀 흔들다가~ 신나게 흔들기도 했다가~ 맥주로 목 축이고~ 나이트 자체에서 하는 쇼 도 보고 웃고 즐기다가~ 언니! 젊은이들 방에 가자! 하는 웨이터에게 붙잡혀서..
레드홀릭스 2018-11-30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0616클리핑 134
오 나의 남자들! - 너의 의미는 [2]
영화 [new rose hotel] 몸이 섞이면 말도 쉬워진다고 했다. 섹스 파트너와 말을 놓지 않는 커플들이 몇쌍이나 될까? 이번 남자는 몇 번이나 몸을 섞었어도 말을 놓지 않는다. 초여름, 출장길에 오르는 길이었다. 내 자리는 창가 쪽, 면세점을 구경하느라 보딩시간이 임박해서야 비행기에 오른 탓에, 이미 내 옆자리 복도 자리엔 승객이 앉아 버렸다. 사납게 생긴 남자가 눈을 감고 앉아 있었다. 제길, 비즈니스때문에 비행기 타는데 왜 이코노미를 태워주는..
여왕 2018-11-27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5709클리핑 115
가볍고 묵직한 관계
넷플릭스 영화 [시에라 연애 대작전] 최근에 지인이랑 이야기하다가 예전에 만났던 섹스파트너 생각이 나서 간단하게 적어볼까 해요. 틴더 해 보신 분은 아실 거에요. 특히 여자는 사진 하나 올려놓고 한 시간만 스와이핑하면 메시지함에 얼마나 많이 쌓이는지... 순식간에 쌓이는 메시지함과 무수한 인사 속에서 단연 빛나는 친구가 있었습니다(잘생겨서... ㅋㅋㅋㅋㅋㅋㅋ). 솔직히 틴더남은 다 잘생기고 키 크고 몸 좋았는데, 어찌 보면 그 친구가 그냥 제 취향의 외..
레드홀릭스 2018-11-21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7626클리핑 215
중년의 맛있는 섹스 [1]
영화 [Mother] 그녀와 나는 50대 중후반의 왕성한 사회·경제적 활동을 하는 커플로서 수 년 간 매 주 흥분으로 가득한 열정적인 섹스를 한다. 사회생활에 전념해 온 젊은 시절 가지지 못했던 느낌. 늦은 만남이지만 성격, 성향, 섹스 궁합이 잘 맞는 황금 커플로서 삶의 활력이 되는 진정 맛있는 섹스를 하고 있다.   그녀는 아담한 키와 잘록한 허리, 큰 엉덩이와 가슴 등 전체적으로 육감적인 몸매에 오뚝한 코와 움푹 들어간 큰 눈을 가진 매력적인 여성이다. 나..
레드홀릭스 2018-10-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9900클리핑 153
내 보지에 침 뱉어줘 2 [1]
1화보기(클릭)   미드 [Looking] 시작전에 잠시.. 세상 내 맘대로 되지 않는 것들 많습니다. 내 스스로의 마음 내 몸 내가 하고자 하는 일들 조차 현실의 괴리는 늘 있어왔고 앞으로도 늘 존재하겠지요. 가학과 피학이라는 것 지배와 복종이라는 것도 마찬가집니다. 우월해서 함부로 다루고 지배하는 위치에 서는 것도 열등해서 복종과 피학의 위치해 서는 것도 아닙니다.  이견이야 있겠지만 성향이란 각자 성격의 지극히 사소한 - 그러나 중요한 - 한 부분일 뿐이..
레드홀릭스 2018-10-05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9102클리핑 65
내 보지에 침 뱉어줘 1
영화 [swapping] 무언가 썰을 풀어내려면, 사실은 전 여자친구와의 이야기들이 참 많은데 꽤 되었다면 되었겠지만 아직은생생한 기억들이고, 그녀 역시 잠시 여기 몸 담았었기에 개인적으로 여전히 씁슬하기도 하고 예의도 아니다 싶어 꽤 먼 훗날로 남겨둘까 합니다. 전 더 이상 SMer 라는 정체성은 크게 남아있지 않습니다. 몇 번의 경험 이후 현실적 괴리와 연인으로써의 감정이 기반되는 것을 선호하기에 오는 한계 때문에 가학적인 일부의 정체성만 남겨둔채 SM이라는 틀로..
레드홀릭스 2018-10-0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2131클리핑 130
잠든 섹스 [1]
미드 [Smallville] '똑똑' 혼자있는 작은 자취방에 노크소리가 울립니다. 막 샤워하고 나와 노브라에 티셔츠만 대충 걸치고 머리를 수건으로 털며 현관문을열어요 "왔어?" "응 안녕ㅎㅎ" 평범한 자취방이 남녀가 함께인 순간부터 분위기의 색이 변해버려요.자연스럽게 우리는 침대로 향했고 오빠는 두꺼운 옷을 하나둘 벗었어요. 저는 옆에서 오빠의 자지를 쓰다듬으며 기다렸죠. 오빠의 자지는 18센치에 휴지심에 들어가지 않는 두께를 가졌어..
레드홀릭스 2018-09-19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1275클리핑 89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2(끝) [4]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1화(클릭) 영화 [Confidential]   나는 그녀가 다시 엎드려 후배위 자세를 취하게 만들곤, 그녀의 젖가슴을 애무하기 시작했다. 앉은 채로 뒤에서 백허그로 감싸듯이 안아서 그녀의 가슴과 클리토리스를 만지며 흥분을 올렸다. 어느새 그녀도 손을 뒤로 뻗어 내 페니스를 붙들고 흔들고 있었다. [으흥.. 아흐.. 아흑] 몸이 짜릿한지 콧소리 섞인 신음을 내뱉으며 내가 클리토리스를 비비면서 만질 때마다 몸을 움찔거렸다.&..
레드홀릭스 2018-09-0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0975클리핑 84
오랜 친구같았던 그녀와의 원나잇 1
영화 [speed dating]   그녀를 처음 만난 건 내가 석사 2학기 때였다. 이성적으로 잘해보려고 만난 게 아니라, 카톡으로 대화를 해보니 성격이 쿨하고 털털한 편인 것 같아 친구로 한 번 만나보면 재밌겠다 싶은 정도의 느낌이 컸다. 그 날, 우리는 지금은 없어진 신촌 명물거리의 한 샤브샤브 집에 가서 그리 맛있지도, 그리 맛없지도 않은 샤브샤브를 먹었고, 그 옆에 있는 냉방이 지나치게 잘 되어 있는 탐앤탐스에서 커피를 마시면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다. 그녀는 눈..
레드홀릭스 2018-09-03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2127클리핑 115
도깨비 불
영화 [두 개의 사랑]   매일 보던 아파트로 내가 탄 어린이집 버스가 들어선다. 늘 같은 속도로 같은 주차장의 아파트 주차장을 돌며 버스라고 하기에는 초라한 승합차 문을 열었다.   매일 보던 아동의 어머니가 있어야 할 자리에. 늙고 작은 개 한 마리를 팔에 걸친 커다란 남자가 내가 혼란스러워 하는 틈에 다른 한 팔로 아동을 잡고 목례를 하며 틈도 주지 않고 가버렸다.   마치 이화 속 도깨비처럼 커다란 등을 하고서 헐렁한 반바지를 펄럭이며 양손..
레드홀릭스 2018-07-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675클리핑 151
내 보지는 블랙홀 [6]
영화 [girls]   A는 만취한 상태로 거칠게 나를 물었다. 그만하라고 소리 지를 정도로 너무 아프게 젖가슴을 물어재꼈다. 그리고 점점 위로 타고 올라와 목덜미를 세게 빨았다. 흔적이 남을까봐 걱정이 될 정도로 목덜미와 젖가슴을 거칠게 물고 빨았다.   단단한 페니스의 연속적인 피스톤에 이미 보짓물은 흥건하게 젖어 흘렀다. A는 삽입 도중 흥건해진 보지를 만지더니 애널에 손가락을 넣고 빼고를 반복했다. 처음에는 약간의 불쾌한 통증이 오더니, 이내 애널의 ..
즐거운 사라 2018-06-28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28159클리핑 217
올나이트 [1]
영화 [About last night] B의 시험기간이 끝이 났다는 건, 휴대폰에 남겨진 '부재중통화 1통'의 알람으로 알 수 있었다. 어쩔 수 없이 금섹을 해야했던 그녀가 어느정도나 굶었을지 예상이 되질 않았다. 분명한건, B는 요즘 확실히 자위를 끊었다는 것이다. "뭐만 하면 계속 트레이닝복 안으로 손이 들어가는거야. 어느날은 친구가 놀러왔는데 아무 생각없이 쇼파에 앉아서 습관처럼 손을 넣고 있었거든? 화들짝 놀라서 빼긴 했는데, 자위도 중독이야" 나는 ..
우명주 2018-06-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0918클리핑 148
남친과 성감마사지 받은 썰 [13]
미드 [Family Business Trip]   레홀에서 성감마사지 강의가 있던데 그걸 보니 생각난 썰 아닌 썰이 있어 글을 써봅니다. 사실 제가 받은 게 정확히 성감마사지 인지는 모르겠어요. 다만 오빠(이젠 전남친)와 저의 반응을 생각해보면 이게 그 성감마사지가 맞는 것 같아요. 그리고 여전히 그 샵이 계속 하는지는 모르겠네요.(작년이라..) 전남친과는 헤어졌지만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걸 보면 그 마사지가 정말 효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장소는 강남의 모 마사지샵. 당시 ..
레드홀릭스 2018-05-16 뱃지 1 좋아요 0 조회수 29348클리핑 559
여성상위에서 우린 [3]
영화 [Pretty Little Liars] 꼿꼿하게 발기된 내 자지를 감아쥔 너의 눈이 욕정으로 충혈되어 있었다. 자지는 이미 너의 침과 쿠퍼액으로 뒤덮여 끈적거리고 있었고, 너가 방금 전까지 혀를 갖다대고 쓸어댄 귀두는 붉은 빛을 띠며 까딱거리고 있었다. 펠라치오를 마친 너는 아까운듯 입맛을 다시며 혀를 살짝 내밀어 너의 입술을 핥았다. 그러면서도 아까부터 한 손으로는 스스로 클리 주변을 애무하고 있었다. 너의 색정어린 표정과 행동에, 나는 너의 입술과 혀를 맛보고 싶..
레드홀릭스 2018-05-03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9380클리핑 253
Dear my Partner [1]
영화 [shape of water] 당신이 내 몸 위로 체중을 실어 나를 침대 위로 넘어뜨리면  나는 잠시 아찔한 기분을 느끼며 눈을 질끈 감았다가  뒷통수가 쿠션에 쿵 하고 떨어지면 눈을 떠.  동시에 당신이 내입술을 부드럽게 탐하기 시작하면  나는 앞을 볼 새도 없이 눈을 감고  당신 뺨을 양손으로 감싸쥐고 키스하지.  당신을 갈구한다는 내 방식의 표현이야.  당신 키스는 점잖은 듯 조급한 느낌이야. 아니 키스가 점잖아서 내가 조급한걸까..
레드홀릭스 2018-04-16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6691클리핑 156
눈물 젖은 섹스 [1]
미드 [Game Of Thrones] 영화를 보면 순간적인 쾌락, 분노, 슬픔, 기쁨, 싸움 뒤의 화해, 서로에게 화가 났지만 섹스로 승화하는 등을 표현하는 섹스 신들이 있다.(아직 어린 것인지 뭐라 표현하지 못하는 것들이 많지만....) 개인적으로 섹스란 감정의 공유라고 생각이 든다. 나와 그녀는 항상 기쁨의 섹스만을 나눴다. 오랫동안 못 본 것처럼 반가움과 서로의 쾌락의 즐거움과 기쁨을 공유하는 섹스를 했다. 그리고 올해 초... ‘눈물 나는 섹스’를..
레드홀릭스 2018-04-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1244클리핑 219
레홀남 만난 썰 - 첫 SM 체험기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만남은 언제나 사소한 일로 시작된다. 그의 글에 댓글을 남긴 것을 계기로 말을 트게 되었고 솔직하고 섹스러운 이야기로 대화창을 채워가며 서로에게 끌리던 우리는 자연스레 날짜과 장소를 정해 만나기로 했다.  디데이. 약속시간은 오후 1시  일하느라 늦어버려 급한 마음과 달리  종종걸음으로 도착한 숙박업소 앞에서 그를 만났다. 다소 놀란 눈의 그에게 어색한 첫 인사를 건네고 함께 모텔 안으로 들어갔다.  ..
레드홀릭스 2018-03-22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9783클리핑 31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