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베니마루 섹스썰 [4탄] 거래처 누나와의 스타킹 섹스 2..
영화 [2046]   우리는 조용한 어느 식당에서 술 한 잔하며 더욱더 친해졌다. 나이를 물어보니 나보다 1살 연상이다.   “내가 누나니까 말 편히 해도 돼? 대신 너도 누나라고 부르고 말 편하게 해.”   “응. 알았어. 누나”   시간은 어느덧 새벽 두 시를 향해 간다.   “누나 가자.”   집으로 가는 길. 너무 졸려서 못 갈 것 같았다. 이미 차도 끊겼고 택시를 타면 되는데 납치될까 봐 겁도 났고, 누나에게 먼저 ..
레드홀릭스 2017-03-20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6663클리핑 227
베니마루 섹스썰 [4탄] 거래처 누나와의 스타킹 섹스 1.. [1]
드라마 [닥터 이방인]   그렇게 조개 까는 폭주족 외삼촌을 둔 그 애와 첫 경험을 하고, 그 악의 구렁텅이에서 빠져나와 내 자아를 찾아갈 무렵 난 나라에 충성을 해야만 했다.   ‘하... 한창 섹스에 대해 눈을 뜨기 시작했는데 영장이라니...’   이젠 모든 걸 다 정리한다. 그렇게 2년 2개월의 시간이 지나 나는 무사히 전역을 하였다. 대학은 안 가서 복학하는 걱정은 없었지만 뭘 해야 할지 몰랐다. 말년 휴가 복귀를 하여 전역 대기 기간 동안 드..
레드홀릭스 2017-03-17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9949클리핑 250
베니마루 섹스썰 [3탄] 채팅으로 딱지를 떼다
영화 [Bridesmaids]   한동안 그 애와의 반콩이 계속 생각났다. 조폭같이 생긴 총무 새끼도, 나보다 더 찌질이 같은 새끼도 언젠가부터 “콩 깠다!”라며 미친 듯이 자랑질을 하며 다녔다. 자존심이 상했다. 우리 패거리들 중 유일하게 반콩을 성공했던 나였지만 지금의 나는 뒤처지고 덜 떨어진 놈 신세였다. 억울하고 화가 났다.   꽤 좋은 공고에 진학하였음에도 공부는 뒷전이었다. 당시 2+1 제도라고 2학년 때 취업을 나갈 수 있는 제도가 있었다. 나는 ..
레드홀릭스 2017-03-1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8221클리핑 220
베니마루 섹스썰 [2탄] 반콩까다
영화 [상속자들]   같은 빌라에 살던 누나가 이사 간 후, 난 중학교 마지막을 공부에만 열중했고, 꽤 좋은 공고에 진학하게 되었다. 동네 친구들이 아닌 전국에서 모인 친구들과의 인연은 그리 썩 달가운 건 아니었다. 매일 반복되는 서열 싸움, 패싸움, 단체 흡연 등. 나는 당시 굉장히 겁도 많고 소심해서 친구들과 사귀어도 꼭 나 같은 무리들과 어울렸다. 그러면서도 술, 담배 모든 양아치 짓거리는 다 하고 다녔다. 소심했던 게 거짓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반에..
레드홀릭스 2017-03-1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0486클리핑 233
베니마루 섹스썰 [1탄] 누나의 검은색 스타킹 [3]
영화 [바람 피기 좋은 날]   나는 빌라에서 살고 있었고 생전 못 보던 여자를 보게 됐다. 예쁜 건 아니지만, 색기가 넘치는 느낌. 알고 보니 이사 온 지 얼마 안 된 누나였다.   ‘올레! 두근두근 쿵쿵~~심폭!’   어서 친해져야만 했다. 처음엔 오며 가며 눈인사만 했고 서서히 한 두 마디의 말도 섞어 가며 친해졌다. 역시 여자는 수다가 최고다.   열대야가 있는 여름날. 빌라 옥상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는데 뒤에서 문 여는 소리가 들렸고 그때..
레드홀릭스 2017-03-14 뱃지 0 좋아요 4 조회수 34087클리핑 243
파라다이스 모텔 10 (마지막)
영화 [비스티 걸스]   A와 Y, 그 뒤로 둘은 마치 처음 섹스를 발견하고 접한 사람들처럼 불이 붙었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달라붙게 되는 둘이었지만, 섹스 외의 의미는 만들려 하지 않았다. 그저 남자의 해방감과 여자의 오락성을 나누었다. 그럼에도 일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둘을 돈독하게 만드는 것에는 충분했다. 서로 성장했으며, 서로 문제에 대한 뒤를 봐주었다.   그럼에도 뭔가 허한 그는 그의 분명 있지만 없는 누군가를 떠올렸다. 닿을 수 있다는 자신..
레드홀릭스 2017-03-1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5688클리핑 134
파라다이스 모텔 9
영화 [The Necessary]   그는 계속해서 좋은 벌이를 유지해갔다. 큰 사치 없이 조금씩 좋은 것들로 생활의 격을 높이고 통장의 잔고는 쌓여 가며, 그가 추구하던 타인에게 비치는 자신에 대한 기대에 놀랍게 보답하고 안정적인 삶을 찾았다.   다만 정기적으로 얼굴도 기억나지 않는 여자들과 여러 밤을 보내고, 정기적으로 자신을 만나는 여자에게는 잠자리 없이도 용돈을 요구하는 천연덕스러움과 두터운 안면이 필요했다. 그는 가슴속 깊고 조용한 부분이 소리 없이 ..
레드홀릭스 2017-03-1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999클리핑 138
파라다이스 모텔 8
영화 [비스티 걸스]   “그렇게 된 거예요.”   “그렇게 되긴 뭐가 돼요. 돈뭉치 어찌 된 거냐니까, 그 손님을 원양어선에라도 판 거예요?”   나는 작은 카페의 테라스에 앉아 달콤한 크림 케이크를 한 스푼 떠넘기며 말했다.   “그게 아니라.”   그는 곤란한 표정으로 웃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같이 나갈까?”   “어?”   시간 연장으로 몇 시간을 그녀의 비위를 힘겹게 ..
레드홀릭스 2017-03-0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427클리핑 202
파라다이스 모텔 7
영화 [주홍글씨]   그는 훤한 아침이 돼서야 집으로 향했다. 간단한 세면 후 쓰러지듯 잠이 들었고, 기분 나쁜 두근거림과 함께 알람없이 일어나 다시 세면대로 향했다.   그는 늘 좋아하는 편한 차림으로 갈아입고, 너털너털 집 언덕을 내려와 버스를 기다렸다. 커다란 버스 중 마포구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교통카드를 찍었다.   “잔액이 부족합니다.”   Y는 민망함에 벌겋게 달아오른 얼굴로 쓰고 있던 모자를 더 눌러쓰고 버스에서 내렸다. ..
레드홀릭스 2017-03-0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211클리핑 95
파라다이스 모텔 6
드라마 [야왕]   그날의 이야기는 어찌 되든 좋았다. 그저 불안해 보이는 그와 조금 더 있고 싶었을 뿐인지도 모른다. 그는 그 곱상한 얼굴로 자신의 뚝배기를 호탕하게 비운 뒤 녹색 이쑤시개로 이를 후비며 배를 두드렸다.   “해서 어떻게 된 거예요?”   나는 설은 김치를 한 점 집어 입에 넣으며 물었다.   “뭘요?”   “돈뭉치요. 꼭 두 번 말하게 하는데.”   “동생, 그렇게 말하면 누가 알아요........
레드홀릭스 2017-03-0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320클리핑 129
파라다이스 모텔 5
영화 [백야]   “그리고요?”   “그리고.......푸후.......”   그는 말을 잇지 못하고 지독한 숨을 크게 세 번 정도 더 내쉬더니 눈을 스르르 감았다. 한창 미지의 세계에 몸을 던지는 흥미로운 부분이었는데 조금 아쉬웠다.   나는 테이블에 수북하게 놓인 돈뭉치에서 5만원 한 장을 집어 금전 출납기에 넣었다. 그리고 고갤 떨군 채로 잠든 그를 둘러업고 빈방으로 향했다. 그의 품에서 나는 푸르고 시원한 이미지가 그려지는 향수 ..
레드홀릭스 2017-03-0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8584클리핑 144
파라다이스 모텔 4
영화 [비스티 보이즈]   분명 약도에 적힌 그대로 온 사무실은 Bar였다. 느슨하고 어두운 조명과 활기 넘치고 예쁜 여자들이 보잘것없는 남자들에게 돌아가며 거짓 웃음을 지어 주는.    “편한 곳에 앉으세요.”   길고 가는 몸으로 비싸지 않아 보이는 검은 양복의 베스트, 한껏 파도처럼 올린 머리와 화장이 묻은 짧은 콧수염이 인상적인 남자가 맞이하며 Y에게 말했다. Y는 손사래를 치며 A에게 받은 명함을 내밀었다. 남자는 Y의 얼굴을 몇 ..
레드홀릭스 2017-03-0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631클리핑 157
파라다이스 모텔 3
영화 [타짜]   발소리는 Y는 물론이고 그의 위에서 칠칠맞은 쩍쩍 소리를 내며 방아를 찧는 그녀에게도 들려왔다. 순식간에 그녀는 사색이 되어 처음처럼 그의 품에서 발버둥 쳤다. 누구에게 이 모습을 보이고 싶을 정도로 의미 있는 행위는 될 수 없으리라 생각했던 그녀였기 때문이다.   그만하라 소리치고 뺨을 때려 보고 가슴팍을 내리쳐 봐도 그는 그녀를 놓지 않고 광포한 눈빛을 띠며 몰려오는 사정감만큼 강하고 빠르게 발버둥 치는 그녀의 허릴 쥐고 찔러 댔다..
레드홀릭스 2017-03-0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168클리핑 162
파라다이스 모텔 2
영화 [공사중]   그로부터 한두 주 정도가 지났다. Y는커녕 그의 자전거의 그림자조차 보이지 않았다.   무료함이 괴로웠다. 그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낙이라고 할 만큼 값지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지만 마냥 그가 보고 싶다. 정확히는 입학 첫날 중학생의 그 들뜨고 흥분한 표정으로 신나게 이야기를 쏟아 내는 그가 보고 싶다.   한정된 사람과 한정된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것만큼 처량한 일도 드물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보다 눈에 야한 기운이 서릴 만큼의..
레드홀릭스 2017-02-2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560클리핑 152
파라다이스 모텔 1
영화 [무방비도시]   크고 번쩍이는 간판의 불을 내리고 싸구려 노란 장판 아래 온돌에 열을 올렸다. 액정이 바스러진 휴대폰을 꺼내 시계를 보니 4시 20분이었다. 나는 다시 거리에서 나와 “비가 오늘도 와 주지 않을까.” 하는 미적지근한 바람을 했다.   “불 껐네요?”   Y가 다가와 등 뒤에서 말을 걸었다.   “모텔은 방 꽉 차면 불 꺼요.”   “아아~ 늘 안에 있어서 몰랐죠. 그냥 날 밝으면 끄는구나 싶었..
레드홀릭스 2017-02-2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7968클리핑 310
파라다이스 모텔 - 프롤로그
영화 [비스티 보이즈]   “담배 좀 빌릴 수 있어요?”   가을 빗소리가 요란한 것이 더욱 큰 평안을 가져다주는, 물웅덩이에 비친 네온 사인들에 눈이 아픈 거리 사이에 위치한 작은 모텔 주차장 앞에서 한 남자가 로드 자전거를 타고 들어와 말을 걸었다. 그는 팔짱을 끼고 미소를 짓고 서 있는 것을 봐선 내가 무슨 말이라도 기다리는 듯했다.   “뭘로 드릴까요?”   “우왓, 고를 수도 있는 거예요?”   “바로 ..
레드홀릭스 2017-02-2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169클리핑 280
램프의 요정 8 (마지막)
영화 [가시]   아침, 흐리지만 밝은 빛에 눈이 떠졌다. 온몸에 힘이 없었고 눈을 뜬지 한참 시간이 지나서 정신이 들었다. 혼자였다. 넓은 침대에 혼자. 잠시 상실된 현실감은 간밤에 있었던 일이 내가 꾸었던 꿈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곧 축축한 침대 시트가 느껴졌고 퍼뜩 정신이 들었다. 그제야 혼란스러웠다. 내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생생하게 인지가 되었다. 급히 그녀를 찾기 시작했다. 집안 어디를 가도 없었다. 개어 놓았던 그녀의 교복이 ..
레드홀릭스 2017-02-2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5244클리핑 151
램프의 요정 7
영화 [연인]   “선생님.......”   나는 숨을 몰아쉬고 있었고 그런 나를 그녀는 고개를 들어 목만 돌려서 나를 바라보며 나를 불렀다.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 그리고 그녀의 눈은 이미 터져 있었다. 울먹거리는 그녀의 목소리는 빗방울 사이를 뚫고 내 고막을 울렸고 하염없이 내리는 그녀의 눈물과 빗물이 뒤엉킨 얼굴이 내 눈에 들어왔다. 나는 같이 쭈그려 앉아서 말을 건넸다.   “들어갈래?”   그녀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
레드홀릭스 2017-02-2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694클리핑 158
램프의 요정 6
영화 [가시]   테드의 수업에 보조적인 역할이었기에 진행이 안 될 때만 끼어들었고 그 외에는 조용히 지켜보기만 했다. 사실, 그녀가 앉아 있는 쪽에 계속 시선을 두고 있었다. 역시나 교실에서는 아침에 맡았던 그녀의 향기를 맡을 수 있었다. 설레면서도 분명 그리운 느낌이 드는 냄새였다. 분명 그리운 냄새인데......어디서 맡았던 냄새인지 기억이 나질 않았다. 그리고 그 그리운 느낌에 모르는 향들이 섞여 있어서 기억하기가 더욱 쉽지 않았다. 그녀의 뒷모습 혹은 ..
레드홀릭스 2017-02-2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470클리핑 256
램프의 요정 5
영화 [Love Love You]   또 전화벨이 계속 울린다. 나는 전화를 받을 생각도 벨 소리를 끌 생각도 안 하고 짜증스럽게 침대 시트 밑에 넣고 내 머리도 다시 베개 속에 욱여넣고 잠을 청했다. 잠이 들었는지 시간에 대한 기억이 나지 않을 무렵 문이 벌컥 열리는 소리에 눈을 떴다.   “왜 전화를 안 받아? 뭐해?”   종서다. 아름다운 종서. 하지만 지금은 그저 혼자 있고 싶었다. 어설프게 고백을 했다 차인 경험은 아무리 별것 아니라고 해도 별것일 ..
레드홀릭스 2017-02-2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559클리핑 266

[처음]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