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초보를 위한 ..
윤활젤 또는 러브젤, 영어로는..
  [2만원대] 텐..
TENGA SPINNER 등장! 새롭게 ..
  커닐링구스할 ..
조금 더 다양한 분위기, 쾌감..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유학일기 #14
13화 보기(클릭) 영화 [LALA LAND] 사람은 역시 정신력의 동물이었다. 물론 세상에는 ‘죽어도 안 되는 일’ 이라는 것이 있기는 하지만, 공부라는 것이 그 정도 범주에 들어갈 만큼 어려운 일은 아닌 모양이었다. 한국 서적과 일본 서적을 열심히 독파한 끝에, 나는 그럭저럭 수업 내용을 이해할 정도 까지는 만들 수 있었다.   내가 다니는 학교만 그런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일본의 대학교는 유학생들만 들을 수 있는-혹은 들어야만 하는- 과목들이 있었다...
레드홀릭스 2018-10-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547클리핑 76
유학일기 #13
12화 보기(클릭)   영화 [HER] 그 날의 마쯔리 이후로, 마리와 나는 조금 더 가까워졌다. 그녀가 불꽃놀이를 시작하기 전의 하천에서 나를 안아줬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그녀와 사귀는 신호탄이 된 것은 물론 아니었지만, 난 마리에게 덕분에 마음 속에 있던 짐이 덜어졌다며 진심으로 고맙다고 말했다.   일상은 똑같이 돌아왔다. 수업을 듣고, 공부를 하고, 이해가 안되는 것은 한국어 이론을 다시 정독해서 이해하려 노력하고, 남는 시간에는 운동을 했으며, 짬짬이..
레드홀릭스 2018-10-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295클리핑 74
유학일기 #12
11화 보기(클릭) @pixabay 누구에게나 정말 장면 장면이 사진처럼 저장되어 기억하고 있는 어떤 날의 일상이 있다. 정작 기억해야만 하는 것들을 잊고 살면서, 내가 왜 이렇게 자세하게 기억하고 있을까? 하는 날들이 사람마다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살면서 ‘처음’이라는 단어가 주는 임팩트는 강하고, 보통은 처음 무언가를 했던 날을 또렷이 기억하곤 한다. 입사 첫날, 첫 수업, 첫 키스, 첫 섹스 등등. 하지만 그날은 그런 임팩트 있는 날이 아..
레드홀릭스 2018-10-2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591클리핑 64
유학일기 #11
10화 보기(클릭) 드라마 [내게 거짓말을 해봐] 나는 우연이 계속된다고 해서 필연이라고 믿지 않는다. 우연은 그냥 말마따나 우연일 뿐이고, 그냥 그런 우연이 몇 번 겹치는 것은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우연이 자꾸 겹치면 최소 신경은 많이 쓰인다 정도는 인정해야 할 것 같았다. 아마 스포츠 센터에서 그녀와 계속 마주치지 않았더라면, 연습실에 있는 그녀를 보고도 나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을 지도 모르겠다.   빗방울은 간헐적으로 굵어졌다가..
레드홀릭스 2018-10-2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405클리핑 77
유학일기 #10
9화 보기(클릭)   드라마 [빅] 기다렸지만 은근히 또 오지 않기를 바랐던 새학기가 시작되었다. 나는 입학 전 소집일에 참석하여 주의사항을 들었고, 입학식에도 참석해 앞으로 나와 공부를 같이할 아이들의 얼굴도 볼 수 있었다. 나보다 많이 어린 아이들과 같이 입학한답시고 서있으니 내 스스로도 웃음이 나왔다.     나는 앞으로의 학교 생활에 필요한 것들을 챙기고, 새 노트북과 새 필기구를 샀다-물론 대부분 공부 못하는 애들이 이럼-. 노트북은 학교에서 ..
레드홀릭스 2018-10-1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774클리핑 102
유학일기 #9
8화 보기(클릭)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사실 처음에는 가벼운 마음으로 집을 나섰다.    요즘에는 호캉스 라고도 한다 던데, 그때는 그냥 가까운 온천 호텔에서 쉬고 와야지 하는 마음 뿐이었다. 랜선 친구 덕에 온천 가서 실컷 지지고 오겠구나! 가서 일본 소주 홀짝 거리다가 와야지 라며, 내가 부릴 수 있는 최고의 고급 사치를 생각하며 콧노래도 흥얼거렸다.    페이는 내가 가는 동안 어디냐고 메일로 물어봤다. 만나게 되어서 떨린다는 소..
레드홀릭스 2018-10-1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604클리핑 60
유학일기 #8
7화 보기(클릭)   @pixabay   의무처럼 달려온 일상이 몇 번이나 반복되고 나서, 봄은 다시 돌아왔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옷을 다 적셔버리는 습한 여름과, 왔었나 싶을 정도로 짧았던 가을, 그리고 이제는 하얀 쓰레기로 보일 정도로 지긋지긋 했던 폭설의 겨울이 가고, 데자뷰처럼 같은 봄 풍경은 약속한 시기에 다시 찾아왔다.   좋지도 않은 머리로 공부에 매진한 보람이 있었는지, 나는 비록 1지망은 아니었지만 목표로 하는 대학들 중 하나에 합격했다. 한..
레드홀릭스 2018-10-1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843클리핑 92
유학일기 #7
6화 보기(클릭) @pixabay 살아가다 보면 참 여러가지 유형의 사람을 만나게 된다. 지금 이 시점 기준으로 인생의 4분의 1이 조금 안 되는 시간을 일본에서 보냈을 뿐이지만, 그 시절에 정말 특이한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오히려 나머지 4분의 3의 기간 동안 에서는 딱히 독특한 사람이 떠오르지 않을 정도였다.   생각해보면, 나는 그 4분의 1의 시간에 많은 여자를 만났다. 물론 만났다 라고 하는 표현이 전부 사귀고 섹스를 했다는 뜻은 아니다. 만났다라고 하는 것은 ..
레드홀릭스 2018-10-17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2995클리핑 121
유학일기 #6
5화 보기(클릭) @pixabay 그 사이에 많은 꽐라들이 우리 방을 다녀갔다. 문을 열고 자리가 없나 보다 하며 돌아서는 녀석부터 손을 마주 잡고 이불을 꼭 덮은 채 더운 공기 속에서 허덕이는 우리 둘을 지나서 아무렇게 자리를 펴고 누운 초급반 중국인 유학생까지. 누군가가 문을 열거나 움직이면 우리 엄지 손가락은 움직임을 멈추고 그냥 조용히 서로를 바라볼 뿐이었다.   풋풋한 남녀가 그렇게 몇 십분을 있다보니 이제는 정말 우리 단 둘만 이 방에 존재하는 것 같았..
레드홀릭스 2018-10-1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154클리핑 67
유학일기 #5
4화 보기(클릭)   @pixabay 어디를 가나 쉽게 벚꽃을 볼 수 있는 일본의 봄은, 봄바람 마저도 달콤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공감을 하려는 지 모르겠지만, 각 나라마다 그 특유의 냄새가 있는데 일본에서만 느껴지는 봄 냄새는 다른 나라와 사뭇 다르다. 물론 그 일본의 봄을 만끽하게 된 것은 조금 더 지나고 나서의 이야기였고, 그 당시 나는 정말 노는 것과는 담을 쌓은 채 일본어 공부에만 매진하고 있었다.   하림이는 지수와는 다른 방식으로 내 공부에 도움을 ..
레드홀릭스 2018-10-1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822클리핑 76
유학일기 #4
3화 보기(클릭)   @pixabay 나는 일본에서 만 9년정도 살다가 왔지만, 사실 일본이라는 나라에 대해 그다지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9년이라는 시간이 일본이라는 나라를 속속들이 파악할 정도로 엄청나게 긴 시간은 아니지만, 보통 9년 정도 살다가 왔다고 하면 일본을 굉장히 좋아하는 줄 아는 데 그렇지가 않다. 사회 시스템, 사람들의 생각과 가치관, 그리고 일본 사회에 퍼져 있는 한국인들 커뮤니티 등등. 사실상 부정적인 기억이 더 많았다.   ..
레드홀릭스 2018-10-1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383클리핑 66
유학일기 #3
2화 보기(클릭) @pixabay 그 날의 기억을 감각화 시켜 되뇌어보면, ‘소주 냄새’ 와 ‘차가운 감촉’ 으로 표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날은 창 밖으로 계속해서 눈이 내렸다. 시간은 초저녁을 넘어서 버렸지만, 내리는 눈 때문에 창 밖은 푸르스름한 빛무리가 내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술에 취한 남녀가 서로 손을 꽤 오랜 시간 잡고 있는 것은, 생각보다 꽤 위험하고 효과적인 일이었다. 내 방에 있던 작은 스토브의 열기는 방 안 전..
레드홀릭스 2018-10-1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522클리핑 65
유학일기 #2
1화 보기(클릭)   영화 [리틀포레스트] 일본의 겨울은 잔혹하지만 낭만적이다.    한국이 훨씬 더 춥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평균기온 등의 수치만 놓고 봤을 때 이야기이다. 한국은 실내에 들어가면 엄청 따뜻하다 못해 덥지만 일본의 집은 실내도 엄청나게 춥다. 지진이 많은 나라이다 보니 우리처럼 보일러 등의 실내 난방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본은 집집마다 등유를 넣는 전기 스토브를 겨울이 될 때 꺼내 놓는다. 그..
레드홀릭스 2018-10-1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516클리핑 102
유학일기 #1
영화 [러브레터]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인생의 전환점, 즉 터닝 포인트와 조우하게 된다. 물론 그것이 전환점인 것을 인지하는 사람도 있고,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도 존재하기는 하지만 어쨌든 좋거나 나쁘거나, 강렬하거나 잔잔하거나, 기회이거나 위기이거나, 좌우지간 한 번 혹은 그 이상 터닝 포인트를 겪게 되는 게 보통 사람들의 인생이다.    나는 군대를 다녀와서 일본으로 유학을 갔다. 지금 생각해보면 내 인생의 가장 큰 첫번째 터닝포인트가 아닐까 ..
레드홀릭스 2018-10-1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595클리핑 83
난 널 이렇게까지 품을 수 있다 4 (마지막)
3화 보기(클릭) 영화 [건축학개론]   간밤은 기억이 잘 나지 않았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쯤은 겨우 인식하고 있다고는 생각하는데, 좀처럼 혼자였던 패스트푸드 점에 둘이 되어 앉아 있는 게 퍽 어색했다.   M은 날 보고 졸린 눈을 하고 미소를 지었다. 나도 모르게 치킨 페티를 오물거리며 그녀의 시선을 피했다. 쑥스러운 건지, 외면하고 싶은 건지, 아니라면 내심 기뻐하고 있는 건지. 마구 뒤섞인 감정 탓에 그 기분을 잘 몰랐다.   “먹어..
레드홀릭스 2018-07-1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206클리핑 81
난 널 이렇게까지 품을 수 있다 3
2화보기 (클릭) 영화 [엽기적인 그녀] 적잖게 당황했다.   허둥댈 만큼은 아니었지만, 무표정으로 서서 내적인 슬픈 춤을 추고 있었다. ‘마음이 춤춘다.’ 라는 일본식 표현을 좋아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괴상한 춤을 출 수 있을까 싶은 감정이 사뭇 들었다. ‘마음이 널을 뛴다.’ 가 아니라, 허둥지둥 대는 것에 가깝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   “실례할게.” 나는 운동화를 벗고 방에 들어섰다. 그녀는..
레드홀릭스 2018-07-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390클리핑 128
난 널 이렇게까지 품을 수 있다 2
1화보기(클릭)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수업이 끝나자 몇 십 명이 우르르 지하 교실을 나갔다. 악취미를 보여준 몇몇 여자아이들과 M은 그 물살을 타지 않고 나중에 나가려는 것으로 보였다.   책상을 끌고 가방을 들고 뚜벅뚜벅 푸드득 거리는 잡음 속에서 그녀를 응시했다. 그저 고맙다는 말을 건넸으면 됐다. 그 뿐인 일도 못하는 서투른 이가 나였을 뿐이지.   여학생들은 M에게 왜 나를 도왔냐는 말을 하고 있는 듯 했다. 나는 조금 귀를 기울였다.&nbs..
레드홀릭스 2018-07-1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931클리핑 77
난 널 이렇게까지 품을 수 있다 1
영화 [lady bird] 우리학교는 작았다. 부지는 넓었는데 의미적으로 작았다기보다 좁았지. 입학을 하고, 요란한 오리엔테이션을 거치고서 비범함과 평범함 그리고 어디와도 단절된 사람으로 나뉘어서 차고 넘치는 그런 곳이었다.   난 고등학교 때까지 곧잘 노는 애였고, 말 할 줄 아는 애였고, 내 것을 챙길 줄 아는 애였으니까 잘 적응할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몇 가지 실수와 감정의 부딪힘 뒤엔 순식간에 단절된 사람이 되어있었다. 내 마음 같지 않은 일..
레드홀릭스 2018-07-1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298클리핑 64
upclose and personal 2話 그때 우리는 [2]
upclose and personal 1화 - http://bitly.kr/MYfW 영화 [radical] 시간이 몇 주 흐른 뒤였지요. 그녀의 존재는 서서히 기억속에서 스스로 지워져가고 있었습니다. 아니, 사실 그 자체에 대해서 크게 신경을 쓰기 싫었는지도. 그런데 그러면 그럴수록, 호기심은 더 강렬하게 제 발목을 잡아가더군요.   그리고 갑자기 온 문자벨, '메세지 왔다~~~~~' 휴대폰을 열어서 읽어보았습니다.   (오늘, 술한잔 할래?)   씩, 웃고는 답장을 보냈..
우명주 2018-06-2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465클리핑 69
upclose and personal - 1話 호기심과 필연
영화 [도깨비] 대학원시절 연구실에 근무하고 있을 때 이야기입니다. 2000년대 중반쯤 되겠네요. 한참 성에 눈을 떠 갖가지 전문서적과 관련 논문을 찾아다니며 열심히 공부(?)하던 저는, 소개팅을 시켜달라고 징징대는 후배를 떼어내기 위해 그럴싸한 여자 인맥을 검색하고 있었습니다.   도대체 연애, 그 뭐라고... 그렇게 아동바동거리는지. 옆 연구실에 있던 동기에게 그 소식을 전해들은 것은 그로부터도 한참 후였습니다만, "야, 너 전에 소개팅..
우명주 2018-06-19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3678클리핑 10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