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콘돔 사이즈 ..
콘돔사이즈셀렉터 키트 구성품..
  (8월24일) 레..
2019년 첫 레드홀릭스 스쿨은 ..
  커닐링구스할 ..
조금 더 다양한 분위기, 쾌감..
  [2만원대] 텐..
TENGA SPINNER 등장! 새롭게 ..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진한 우정의 섹스 2. 두 번째 깊은 터치
영화 [충동]   두 번째 깊은 터치   친구의 100일 휴가로, 급하게 호출 당해 알딸딸하니 술을 마신 날이었다. 밤 11시 30분 친구가 영화를 보러 가자고 했다. 하나뿐인 영화관, 이미 심야영화는 시작해버렸다.   두 번째 선택지는 DVD 방이었다. 정말 친구는 영화를 나는 잠시 졸기 위해 들어갔다. 큰 침대 같은 소파에 반쯤 누워 큰 쿠션을 베고 잠들려고 하는 중 친구가 쿠션이 높지 않냐며 팔베개를 해주겠다고 했다. 알딸딸하니 술기운도 올라오고 목도 뻐근하..
레드홀릭스 2017-05-2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9072클리핑 339
진한 우정의 섹스 1. 첫 번째 접촉
영화 [페스티발]   진한 우정, 친구와 감정적인 깊은 관계는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육체적인 관계는 확실한 시작을 이야기할 수 있다. 친구로서의 선을 넘는 실수를 하게 된 계기는 역시나 술이었다.   첫 번째 접촉, 고3 겨울 방학   대학 입시가 끝이나 한가한 시간들이 많았다. 친구이기에 이별이 무서워 고백을 넌지시 하고, 그것을 알지만 헤어지는 것이 무서워 밀어내는 상황들이 반복되는 시간이었다. 이런 시간 속에서 둘이 만나 노닥거리는 것..
레드홀릭스 2017-05-23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20155클리핑 358
도리도리 그녀 2
영화 [Movie BloodRayne: The Third Reich]   그녀는 엎드려 있는, 완전히 무방비 상태가 되었다. 내가 무엇을 해도 허용하는 자세. 여기서 계속 손가락을 넣어서 흥분시키면 아프기 때문에 멈춰야 한다. 그래야 다음 스텝으로 갈 수 있다. 그녀의 흥분을 잠시 내려놓고 그녀의 다리는 오므리고 그녀의 엉덩이와 허리를 마사지한다. 다시 오고 가는 대화.   “어때? 시원해?”   “응... 시원하고 아주 좋아요.”   “아프면 말해....
레드홀릭스 2017-05-2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9375클리핑 244
도리도리 그녀 1
영화 [매치 포인트]   외근 계획이 있었던 어느 수요일, 인천에서 서울로 가게 되었다. 며칠 전부터 마사지를 받고 싶었다는 그녀, 왜 마사지를 안 해주냐고 찡찡거린다. 사실 바쁜 것도 있지만, 처음 만났을 때 해주지 못해서 더 그러는 것 같았다. 그녀는 운동을 꾸준히 하지만 운동하다가 허리와 다리에 근육통이 느껴져서 고생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 만남은 이랬다. 어느 커뮤니티에서 운동에 대해 서로 물어보고 조언해주면서 친해졌고, 서로 굉장한 호감을 느..
레드홀릭스 2017-05-2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6277클리핑 206
브라질리언 여자 3 (마지막)
영화 [007 skyfall]   떡친다 떡친다 말만 했지 그때까지는 그게 무슨 뜻인지 제대로 몰랐다. 호텔 방 안에 울려 퍼지는 S의 찰진 엉덩이와 치골이 부딪히는 소리는 말 그대로 시골 축제에서나 들리는 떡 치는 소리였다. 애액이 물건을 타고 흘러 침대 시트 위로 뚝뚝 떨어졌다. 스치는 에어컨 바람이 선득했지만 S의 계곡에서 둑 터진 듯 흐르는 애액이 워낙 뜨거워서 아래쪽은 열기가 화끈거렸다. 한국 여자들과의 관계에서는 들어본 적 없는 낮은 신음이 계속해서 간격을 ..
레드홀릭스 2017-05-15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9093클리핑 360
브라질리언 여자 2
드라마 [천일의 약속]   “응 그래. 조심해서 들어가고.”   술에 한껏 취한 D를 태워주겠다는 택시는 많지 않았다. 해가 져도 푹푹 찌는 날씨에 핫한 몸매의 글래머를 들쳐 업고 있으니 몸에선 땀이 줄줄 흘렀다. 간신히 동생이 택시를 잡아 D를 함께 태울 수 있었다. 방향이 같은 동생과 D가 탄 택시가 출발하자마자 담배를 꺼내 물었다. 글래머를 맘껏 더듬을(?) 수 있는 행복한 기회였지만 다음에도 같은 기회가 있으면 누군가 다른 사람한테 양보할 거라..
레드홀릭스 2017-05-1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2810클리핑 257
브라질리언 여자 1
영화 [건축학개론]    더운 걸 워낙 싫어해서 여름엔 밖에도 잘 안 나가는 스타일인데 사계절이 없는 더운 나라를 보내 놨으니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어딜 가도 맥주가 맛있다는 점. 한국이었으면 입이 떡 벌어질 가격이긴 하지만 쉬는 날엔 워낙 할 게 없어서 거의 매주 금요일 밤만 되면 택시를 타고 번화가로 밤마실을 나갈 수밖에 없었다.   한국인 식당에 가봐야 별 볼 일 없고(남정네 두 명이 닭볶음탕에 소주만 먹어도 20만원이 나오더..
레드홀릭스 2017-05-11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3211클리핑 426
일기장 - 5. 만개 (마지막)
영화 [뫼비우스]   #5. 만개   그렇게 우리는 겨울 한복판에서 처음 섹스를 접하고 다가오는 봄처럼 섹스에 물이 올랐다. 스무 살 스물 한 살의 풋연애는 생판 모르는 서울 거리를 서로의 손을 꼭 잡은 채 한낮을 보내고 해가 지면 침대 위에서 서로를 뜨겁게 부둥켜안았다. 수줍게 배배 꼬였던 Y의 다리는 어느새 나를 향해 활짝 벌어져 있었고 꼿꼿이 하늘을 보고 선 뜨거운 물건으로 그녀의 계곡 근처를 더듬던 나는 장난스레 Y의 앙증맞은 젖꼭지를 살짝 깨물었다. ..
레드홀릭스 2017-05-1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807클리핑 135
일기장 - 4. 꽃
영화 [뫼비우스]   #4. 꽃   봄이 아직 다 찾아오지도 않았지만 늘 그렇듯 성급한 꽃들은 머리부터 세상 밖으로 디밀었다. 찬 바람 속에서도 햇살 바른 곳 길가의 화단은 꽃망울을 틔웠다. 온실에서 자란 채 허리가 잘려 예쁘게 포장된 장미와 백합은 유리창 너머로 이름 모를 봄꽃과 개나리를 시샘했다. 내 학교에서 Y의 학교까지는 지하철로 거진 두 시간 길이었다. 오후가 다 지나기 전에 출발해도 Y의 자취방에 도착하면 해가 땅끝에 걸리곤 했다. 가는 길 점점이 ..
레드홀릭스 2017-05-08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8735클리핑 106
일기장 - 3. 피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   #3. 피   어디서 그런 힘이 났을까. Y는 두 팔로 나를 확 밀쳐냈다. Y는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어느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는 부분이었으니까. 나이 많은 보건 선생이 나누어 준 아무도 신경 쓰지 않은 유인물도, 남자 위에 올라탄 채 신음인지 비명인지 구분되지 않은 교성을 흘리던 성인물의 여배우도 그런 것은 가르쳐주지 않았다. 다만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아파하는 그녀를 보듬어 안는 것뿐이었다. &nb..
레드홀릭스 2017-05-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8412클리핑 215
일기장 - 2. 첫경험
영화 [리멤버 미]   #2. 첫 경험   첫 키스가 끝나고 내가 해야 했던 것은 두 번째 키스였다. 태어나서 처음 맛본 그 달콤함이 진실인지 확인하고 싶었다. 두 번째 키스는 그리 길지는 않았다. 혀 대신 다른 것이 그녀의 몸을 알아가고 싶어 했다. 니트를 벗기고 안에 받쳐 입은 얇은 티셔츠마저 사라지자 Y는 어슴푸레 윤곽만 보이는 어둠 속에서도 부끄럽다며 이불 속으로 파고들었다. 작은 꼬물거림 끝에 이불 밖으로 빠져나온 작은 손에는 브래지어가 예쁘게 접혀 ..
레드홀릭스 2017-05-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7214클리핑 212
일기장 - 1. 촌놈
영화 [반 안의 코끼리]   #1. 촌놈   “어디로 가면 돼?”   “으응... 우리 학교 정문에서 내려오면 큰 슈퍼 하나 보일 거야. 거기서 오른쪽 골목으로 가다 보면...”   칼바람이 몰아치는 대학가 원룸촌을 돌아다니는 건 힘든 일이었다. 그전에도 서울에 몇 번 와 본 적은 있지만 혼자 와 본 적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비슷비슷하게 생긴 건물에 비슷한 이름. Y가 K대 앞에서 자취한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주소 하나만으로 찾아가기엔 ..
레드홀릭스 2017-05-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6489클리핑 306
102동 그 남자 3 (마지막) [2]
영화 [Live By Night]   여자가 먼저 남자를 유혹하는 경우는 크게 두 가지이다. 첫 번째는 그 남자를 꼬실 수 있는 확률이 100% 일 경우, 또 하나는 확률을 떠나서 심하게 꼴릴 경우.   전자의 경우에, 100퍼센트의 확률이 없으면 절대 적극적으로 유혹하지 않는다. 까였을 때의 민망함은 둘째치고, 쉬운 여자로 보였다는 자괴감을 참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경우 대부분 밤마다 이불킥을 하며 후회하곤 한다.   내가 102동 남자를 우리 집으로 들인 것은 전자와..
레드홀릭스 2017-04-26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9607클리핑 112
102동 그 남자 2 [1]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   여지없이 그날은 찾아오고야 말았다. 바로 추석!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기는 개뿔. 서른 살이 넘어가면서부터 나는 한가위, 설 등이 싫어지기 시작했다. 취업 전에는 취직했냐?로 공격하던 친척들이, 취업을 하고 내가 사회인으로서 자리를 잡고 나니 다른 공격을 하고 있었다.   “결혼 언제 하냐? 애인은 있냐?”   “어휴, 너 몸매 관리해야겠다. 그러다 애인 안 생겨.”   물론 요새는 나도 내성이 ..
레드홀릭스 2017-04-2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8134클리핑 258
102동 그 남자 1 [2]
드라마 [네 이웃의 아내]   * 저는 다른 회원님들의 경험담 썰, 혹은 성적 판타지를 글로 써서 올리기도 합니다. 자신만의 썰이 있으신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익명 가능합니다. 경험담도 좋고 판타지도 좋습니다. 이번 글은 익명의 여성 회원께서 보내주신 썰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야! 빨리 안 일어나!”   아. 분명 꿈에서 랍스터, 파스타, 스시, 스테이크 등등을 잔뜩 쌓아 놓고 퍼먹던 꿈을 꾸고 있었는데, 이 귓가에 울리는..
레드홀릭스 2017-04-2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2337클리핑 376
OFF LINE - 4 (마지막)
드라마 [우리집에 사는 남자]   내 턱을 잡고 지그시 감은 눈과 내밀어지다 끝내 포개어지는 그녀의 입술이 나비의 날갯짓처럼 자유롭고 부드럽게 내 마음에 내려앉았다.   “대답은 여기까지.”   본인의 행동임에도 얼떨떨한 표정의 그녀와, 물이든 양동이를 뒤집은 듯 장마의 시작을 알리는 비가 쏟아졌다.   비구름에 더욱 어두운 밤거리, 커다랗고 하얀 빛을 뿜은 편의점 앞에서 그녀와 나 그리고 작은 물방울을 머금는 푸른 장미 한 송이가 ..
레드홀릭스 2017-04-2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005클리핑 187
OFF LINE - 3
드라마 [메디컬 탑팀]   한적한 주말 오후, 미루던 만남을 신청했다. 통증을 겪고 나니, 마음이 한결 과감해졌기 때문인 것 같다. 그녀는 연어가 먹고 싶다고 했다. 딱히 아는 맛집은 없어서 몇 시간을 알아 본 것 같다. 결국 그녀는 그녀가 사는 강남과 내가 사는 구로의 중간, 신림에서 만나자고 했고, 몇 시간을 알아 본 것들은 허사가 되었다. 그녀가 미워서 하나도 들떠있지 않을 줄 알았는데 흥얼거리며 머리를 만지는 내가 조금 더 미웠다.   저녁이 되고 약속 ..
레드홀릭스 2017-04-20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4320클리핑 149
OFF LINE - 2 [1]
영화 [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   ‘서울 도착해서 전화했더니 사랑한다고 하더라고.’   수화기 너머로 오늘도 그녀의 불만이 들려왔다.   ‘그래서, 너는 뭐라고 했는데?’   ‘대답 안했지.’   ‘왜?’   ‘사랑하지 않으니까. ’ ‘.......’   ‘왜, 꼭 남자친구 사랑해야 해?’   ‘꼭 그런 건 아니지.... 다만 좀 상처받았겠다 싶어서.’ &n..
레드홀릭스 2017-04-19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353클리핑 135
OFFLINE - 1
영화 [맛]    책에서 봤는데 소름이 끼치는 원인은 인물이나 사물 혹은 기억에 대한 이미지가 불확실함과 모호함이 불러일으키는 공포라고 했다. 어릴 적 나는 내가 음침하고 모호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개개인의 모양에 맞는 모습을 보여주기로 했었다. 윤리적인 이유로? 개인의 욕심? 지금은 기억나지도 않는 원인이지만 그보단 생존에 관련이 깊은 절실함이었던 것 같다.   소극적인 사람에게는 조심스럽게, 대범한 사람에게는 대담하게, 쾌락을 쫓은 ..
레드홀릭스 2017-04-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100클리핑 269
OFF LINE-프롤로그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 나오는 닉네임과 이름은 가명입니다.   5월에 작은 오프라인 모임을 가졌다. 모임이라고 해봐야 1:1의 만남이었다. 좋아하던 게임에서 알게 되었는데 게임보다 이 아이가 더 좋아져서 게임은 그다지 접속하지 않게 되었다. 연락만을 주고받으며 상상했던 모습과 달랐다. 무척 냉소적이고, 염세적이고 세상 모든 고민과 난관은 모두 겪고 있는 듯이 말하던 그녀가 내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었다.   그런 그녀에게 동질감을 느..
레드홀릭스 2017-04-17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892클리핑 243

[처음] < 5 6 7 8 9 10 11 12 13 14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