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50%할인] 섹..
한정수량 소진시까지 50%할인..
  콘돔 사이즈 ..
콘돔사이즈셀렉터 키트 구성품..
  커닐링구스할 ..
조금 더 다양한 분위기, 쾌감..
팩토리_Article > 연애
연애할 때 질투심이 정상인 이유 3가지  
0

무언가 일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걸 직관적으로 느낄 때 질투심을 느낀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시기와 질투는 불순하고 추악한 마음일까. 매일 이 같은 감정에 과잉 몰두하면 모를까, 그렇지 않다면 정상적인 감정 상태의 일종이다. 비교적 자신감에 가득 찬 사람조차 때론 위기감을 느끼고 다른 사람에게 질투심을 느낀다.
 
심리 전문가 캐트 반 커크 박사는 미국 건강잡지 프리벤션을 통해 질투심이 든다는 건 무언가 일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걸 직관적으로 깨달았다는 의미며 원래 질투심이 심하지 않은 유형의 사람이 이 같은 감정을 느낀다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단 이 같은 감정을 어쩌다 한 번 느끼는 게 아니라 끊임없이 지속적으로 반복된다면 자신의 내면을 진중히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사소한 일에도 과잉 반응을 보이거나 과민증이 있는 상태일 수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현재 본인이 느끼고 있는 질투심이 지극히 정상적인 범주 안에 들어간다는 점은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커크 박사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 느끼는 질투심은 정상적인 수준이다.
 
1. 연인이 다른 이성과 오랫동안 얘길 나눌  
연인이 다른 이성과 어울리며 살가운 태도를 보여도 괜찮다는 사람들이 있다. 상당히 이성적이고 침착한 척 하지만 사실상 이런 태도를 보이긴 쉽지 않다. 사람은 기본적으로 연인이 항상 자신을 1순위에 두고 신경 써주길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연인이 다른 이성과 시시덕거리는 장면을 포착했다면 애써 괜찮은 척하거나 혼자 속을 끓이기보다는 질투심이 드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전달하는 것이 좋다. 자신이 덜 중요한 사람처럼 도외시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으며 좀 더 관심을 가져주길 정중하게 부탁한다면 의외로 어렵지 않게 해결될 문제다.
 
2. 배우자가 집밖에서 오랜 시간을 보낼  
결혼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부부 간의 화목하고 다정한 시간을 꿈꾼다. 그런데 남편이나 아내가 매번 집에 늦게 귀가한다거나 심지어 주말에도 바깥 활동을 우선시한다면 서운한 감정이 들게 된다.
 
이런 서운한 감정은 점점 상대방을 의심하거나 수상쩍게 느끼는 단계로 넘어가기도 한다. 이처럼 둘 사이의 관계가 방해 받을 정도로 상대방의 바깥 활동이 잦다면 의심하고 질투하는 상황에 이르기 전에 자신의 서운한 감정을 표현해야 한다. 상대방이 업무적으로 시급한 일이 있는 것이라면 이해해줘야 할 수도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 둘이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을 좀 더 늘리는 현명한 조율이 필요하다.
 
3. 한 공간에 있지만 서로에게 집중하지 않을
함께 있는 순간 연인이 자신에게 집중하지 못할 때 드는 질투심도 비교적 정상적인 반응이다. 가령 스마트폰만 들여다보며 도통 서로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면 둘 사이에 적신호가 생겼다는 의미다.
 
모르는 척 넘어가거나 혼자 속앓이를 하는 것보단 둘 사이의 관계가 심드렁해진 건 아닌지 직접적으로 솔직한 감정을 물어본다. 진짜 상대방의 마음이 멀어진 것이라면 둘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상담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