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오럴섹스를 위..
혀는 섹스에서 가장 중요한 역..
  (9/28)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2회 섹스 베스..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의 2019 ..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우리의 섹스토이, 에그 바이브레이터와 딜도  
0

영화 [Not Another Teen]
 
시원하게 비가 내리는 오늘 여자친구와 짧은 모텔데이트 즐겼네요. 점심시간이 약간 지난 시간대에 여친을 만나 뒤늦은 끼니를 챙겨 먹고 가까운 모텔로 향했습니다. 평일 오후인데도 방이 꽉 찼더군요. 그나마 방이 있어서 방이 하나 남아있어서 바로 입실했습니다. 옷을 벗고 속옷만 입은 채로 공포 영화를 보는 여친을 뒤로 하고 저는 함께 사용할 섹스토이를 준비했습니다.
 
속옷만 입고 있는 여친의 속옷을 벗긴 후 키스하고 본 게임으로 들어갔습니다. 여친의 손에 에그바이브레이터를 쥐여줬고, 여친은 자신의 은밀한 곳이 아니라 제 가슴을 애무하기 시작했죠. 오랜만에 여친의 신음을 들으니 평소보다 조금 더 흥분되더라고요. 저도 여친의 은밀한 곳을 에그 진동기로 애무하며 흥분시켰습니다. 여친를 더욱더 흥분하게 만들기 위하여 러브젤을 바른 딜도를 왼쪽 손에 쥐여주었습니다. 오른손엔 에그 바이브레이터가, 왼손에 딜도를 쥔 여친의 섹시하고 아름다운 모습에 점점 더 흥분해서 쿠퍼액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섹스토이로 서로를 애무했고 여친은 흥분해서 소리쳤습니다.
 
"때려줘"
 
그렇게 시작된 우리의 거친 말과 행동. 오늘도 어김없이 주인님과 노예로 변신했습니다. 서로 흥분한 채 저는 여친를 끌어당겼고 누워있던 여친은 제 위로 올라와 저를 애무하기 시작했습니다. 저 역시 참지 못하고 신음이 입 밖으로 나왔습니다. 오랜만에 받아보는 여친의 애무가 너무나도 좋았습니다. 요즘 들어 커닐링구스가 좋아진 저는 69체위로 자세를 바꿔 여친의 소중이를 한참 동안 맛있게 맛보았습니다.
 
서로의 애무와 신음으로 달궈진 우리는 삽입하기 위해 여성 상위로 체위를 바꿨습니다. 여친은 제 위에 올라타 애액이 흐르는 그녀의 보지 속에 쿠퍼액이 흐르는 자리를 삽입했고 뜨거운 신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그녀의 따뜻한 보지를 느끼며 서로의 눈과 표정을 보며 피스톤 운동을 멈추지 않고 미친 듯이 섹스했습니다. 이내 흥분한 저는 남성 상위로 다시 한 번 피스톤 운동을 했습니다. 여친도 오랜만이어서 그런지 "여보, 여보, 좋아, 너무 좋아."라고 연신 외치며 저를 한껏 더 흥분하게 만들었고 후배위로 다시 바꿔 조금 더 빠르고 격렬하게 움직였습니다.
 
저의 변태 같은 뇌는 그녀를 묶길 원했고, 여친의 동의를 얻은 후 지난번 가방에 넣어두었던 압박붕대를 꺼내 후배위 자세를 취하고 있는 그녀의 한쪽 팔과 발을 묶었습니다. 양쪽 손발을 묶고 한껏 흥분한 자지를 그녀의 보지 속으로 다시 한 번 삽입하고 한참을 흥분하며 섹스했습니다. 묶여있는 여친의 모습이 너무 섹시해서 오랜만에 영상 촬영을 했고 그녀도 흥분해서 소리쳤습니다.
 
"쌀 것 같아"
 
하지만 저는 싸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고 그녀가 계속 흥분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명령했습니다. 묶었던 압박붕대를 풀고 편한 자세로 다시 섹스했고 여친의 신음은 폭발했습니다. 남성 상위로 섹스하며 한껏 흥분한 그녀의 표정을 감상했고 평소보다 오랜 시가 동안 맛있게 섹스했습니다. 제자에서는 하얀 정액들이 나와 그녀의 배 위로 뿜어졌습니다. 사정 후 그녀의 몸을 닦아주었고 그녀가 말했습니다.
 
"여보 오늘 진짜 오래 했네?"
 
여친의 만족한듯한 표정으로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렇게 여친의 칭찬을 듣고 샤워 후 우리는 잠시 잠들었습니다. 30분쯤 지났을까? 잠이 깼고 옆에서 자는 여친의 모습을 보니 너무나도 사랑스러웠습니다. 평소라면 억지로 깨워 괴롭혔겠지만 내 욕심만 채울 수 없으니 그녀를 곤히 자게 하고는 옆에 누워 혼자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렸습니다. 잠든 지 1시간이 조금 지났을까? 그녀가 일어났습니다. 가볍게 대화를 하다가 그녀는 발을 주물러 달라며 발을 내밀었고 저는 발을 주무르며 그녀에게 진동기를 가리키며 2차 예열을 시작하라고 눈치를 줬습니다. 간단한 발과 손 마사지가 끝난 후 예열하고 있는 그녀의 몸을 다시 탐하며 맛보기 시작했습니다. 여친의 입에선 또다시 신음이 시작되었고 다시 한 번 서로의 몸을 맛있게 애무했습니다. 또다시 흥분한 그녀가 소리쳤습니다.
 
"애널에도 진동기 넣어줘"
 
저는 남은 1개의 에그에 러브젤을 발라 살며시 그녀의 애널 속으로 넣어주었습니다. 점점 더 깊어지는 신음. 그렇게 우리의 맛있는 섹스는 또다시 시작됐습니다. 그녀는 더 격렬한 섹스를 원했습니다. 침대가 흔들려서 자극의 강도가 줄어드는 것 같아서 바닥에 얇은 이불을 깔고 다시 섹스했습니다. 흥분해서 참을 수 없는 듯한 서로의 표정을 보며 격렬하게 움직였고, 그녀의 보지는 마르지 않고 계속 물이 나왔습니다. 기본 좋은 따뜻함이 느껴졌습니다. 그렇게 한껏 달아올라 사정했고 땀 범벅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평소보다 그녀와의 섹스에 열정적으로 임했던 것 같습니다. 피곤한 상태일 텐데 나와 같이 즐기며 사랑을 나눈 여친에게 고마운 하루입니다.
 
 
글쓴이ㅣ19금데헷
원문보기▶ http://goo.gl/RP7hsG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토이_딜도  토이_바이브  토이_애널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우럭사랑 2016-04-03 12:27:23
와우 에그가 서로를 연결해주는 도움이 역할을했나봐여 ㅋㅋ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