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두얼굴의 그녀..
기존에도 지니의 여러 제품을 ..
  6회 모닝섹스 ..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로 돌아..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스릴감 넘치는 극장에서의 애무 1  
0

드라마 [네 이웃의 아내]
 
때는 작년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던 계절. 장소는 어느 영화관. 영화는 아이들이 좋아했던 ‘포켓 몬스터’. 아이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 극장에 갔어요. 아침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극장 매표소는 한가로웠습니다. 표를 끊고, 음료를 사고 팝콘도 사고 극장 안으로. 컴컴한 상황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왔을까? 손가락으로 셀 수 있을 정도의 관람객. 우린 중간 통로 바로 뒷자리. 광고들이 끝나고 영화 시작.
 
난 처음부터 졸음 모드. 아이들 엄마는 아이들 음료 챙겨주기, 팝콘 챙겨주기로 부스럭부스럭. 십여 분 지나고 와이프도 슬슬 지겨워했죠. 꼼지락 하던 나의 손이 와이프의 손을 갖고 놉니다. 그래도 심심. 뭐할까 이리저리 둘러보니, 다른 가족들도 멀찌감치 자기들 편한 곳에 앉아서 봅니다. 그때, 머리를 스치는 생각.
 
‘스릴 있겠다.’
 
들고 들어간 잠바를 에어컨 바람을 핑계로 와이프의 다리에 덮어줍니다. 그리고 내 손은 조금씩 조금씩 와이프의 허벅지를 주무를 듯 스치듯 합니다. 점점 위로위로. 와이프의 허리춤으로 손을 넣어봅니다. 보드랍고, 몽실몽실한 옆구리 살이 만져집니다. 와이프의 속살은 가슴이나 배나 보드랍고 말랑말랑. 손가락을 움직여 와이프의 바지 단추를 풀어 봅니다. 이내 내 손을 잡는 손. 눈빛으로 말하더군요.
 
”지금, 뭐 하자는 건데?”
 
“뭐하긴, 가만있어봐”
 
“이이가 정말…”
 
“어허…”
 
눈빛으로 오고 가는 대화. 이윽고 단추를 풀리고, 지퍼도 슬금슬금 내려봅니다. 레이스가 달린 팬티가 손끝에 닿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더, 더… 팬티 위로 몽실몽실한 털의 곱슬이 느껴집니다. 와이프가 허리를 움직여 의자에 깊숙이 기대어 엉덩이를 앞으로 내밀고 벌려줍니다.
 
갈라진 틈이 느껴집니다. 위로 아래로 손가락을 구부렸다, 폈다. 지그시 눌러주고, 손목에 힘을 주어 진동을 줘봅니다. 다시 위로 아래로 손가락을 구부렸다, 폈다. 조금씩 조금씩 촉촉함이 베어 옵니다. 와이프는 졸린 듯 나의 어깨에 얼굴을 기대고선 입가의 뜨거운 입김을 내 목에 불어줍니다.
 
“으음~~음~~”
 
손바닥을 펴서 팬티 안으로 넣어봅니다. 가운뎃손가락 끝부터 곱슬한 털이 샴푸 한 듯 젖어옴을 느껴봅니다. 이내 나이아가라 폭포의 끝에 다다른 물줄기처럼 손가락이 구부려져 밑으로 쑥 밀려 내려갑니다. 어느새 샘솟아 있는 샘물. 작은 꽃잎과 큰 꽃잎 사이로 나의 손가락들은 제자리를 찾습니다.
 
“엄마, 나 쉬…”
 
막내가 그새 화장실을 찾습니다.
 
“당신이 다녀와. 난 지금 못 일어나.”
 
“알았어…”
 
침착하게 손을 다시 꺼내어 내 입술로 닦아 물고 곧추선 나의 물건도 제자리에 세워놓고 아이 손을 잡고선 빠르게 나아갑니다.
 

스릴감 넘치는 극장에서의 애무 2 ▶ https://goo.gl/OTtfFS
 
글쓴이ㅣ정아신랑
원문보기▶ http://goo.gl/usdLgo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