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상상하는대로..
그냥 그렇다. 희선의 섹스라이..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전 여친과의 짜릿한 섹스  
0
영화 [연애의 온도]
 
전 여자 친구는 몸이 굉장히 민감했다. 거기다 M(Masochist=상대에게 가학 당함으로써 쾌감을 느끼는 사람) 기질이 굉장히 강했다. 특별한 애무 없이 젖꼭지를 괴롭히기만 하면 어느새 오르가슴을 느꼈다. 젖꼭지를 계속 만지고 늘이고 튕기다 보면 몇 번이고 오르가슴을 느끼는 여자였다.
 
성감대를 개발해가는 재미도 쏠쏠했다. 젖꼭지와 클리토리스부터 시작한 성감대 개발은 목, 귀, 애널로 이어졌다. 특히 그녀는 섹스가 성에 차지 않으면 애널로 박아달라고 말했다. 애널에 손가락을 넣었다 빼기를 반복하면 오르가슴에 이르고, 그 모습을 보면 더 흥분되고 젖꼭지와 클리토리스를 같이 괴롭혔다. 부르르 허리가 꺾이고 경련을 하면서 가버리는 그녀의 모습은 섹시함을 넘어 아름다움을 느끼게 했다.
 
한 번은 궁금해서 욕만 들어도 가버리지 않을까 했는데 오르가슴을 몇 번 느끼고 나서 다시 할 때 시도했는데 성공했다. 내가 잘했다기보단 그녀의 몸이 특이체질에 가까운 것 같다.
 
전 여친과 섹스 중 가장 자극이 강했던 건, 그녀의 애널에 긴 포도송이 형태의 진동 딜도를 삽입하고, 자지를 자궁에 닿도록 깊숙이 넣은 채로 움직이지 않고 딜도의 진동을 켜고 떨림을 느끼는 것이었다.
 
앞뒤로 가득 채운 채 그녀는 연속으로 오르가슴을 느끼며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질렀다. "제대로 들어갔어?" 하고 물어보면 그녀는 "둘 다 완전 깊어. 최고야." 하면서 미간을 찌푸린 채 얘기했다.
 
그녀가 움직이거나 반항하지 못하게 양손을 잡거나 목을 잡고, 혹은 머리카락을 잡고 애널의 진동기를 켰다. 그러면 딜도가 그녀의 애널에 깊숙이 박힌 채로 여리고 음란한 직장 안을 사정없이 진동하며 떨림을 전달했다. 그녀는 비명을 지르면서 "자궁까지 떨려"라고 했고 덩달아 깊숙이 박았던 내 자지도 같이 진동했다.
 
"제발, 제발 싸주세요. 제 음란하고 천박한 자궁 안에 좆 물을 싸주세요."
 
그녀는 체력도 좋아서 웬만큼 오르가슴을 느끼지 않으면 만족한다는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런 그녀가 제발 싸달라고 하는 건 정말 절정에 올라 미칠 것 같다는 얘기였다. 그리고 그녀의 애널에 박혀서 질 벽 하나를 사이에 둔 채로 맞닿아서 같이 진동하던 내 자지도 한계에 도달했다. 그러면 나는 천천히 진동하는 자지를 그녀의 질 안에서 피스톤 후 사정했다.
 
서로 비명을 지르면서 그녀 안에 사정할 때면 쾌감은 말로 다 설명하기 어렵다. 그녀는 딜도와 자지를 다 뺀 상태에서도 똑바로 누워서 한참 경련하며 거친 숨을 내쉬었다.
 
요즘도 가끔 그녀를 생각하면 아래가 불끈거린다.
 
글쓴이ㅣanim4u
원문보기▶https://goo.gl/uuRkp7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SM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