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성적쾌감을 확..
느낌을 간직할 줄 알아야 쾌감..
  소녀, 천국에 ..
그때 나는 일주일에 세 번 이..
  리얼돌 구매가..
나라, 브랜드, 가격별 특징부..
  174회 성스러..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 방송하..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오랜만에 모닝 섹스  
0

드라마 [주군의 태양]
 
오랜 시간 만났으면서도 여전히 약간 어색하다. 오랫동안 맛보지 못해 까먹겠다며 집에 들어서자마자 어색한 뽀뽀와 엉덩이 움켜쥐기를 시전한다.
 
아... 낯선 천 쪼가리…
 
생리 중이란다. 빌어먹을.
 
샤워 후, 그녀의 옆에 가만히 눕는다.
 
서로 보고 싶었단 눈 인사를 하곤 장난스레 뽀뽀로 서로의 입술을 확인한다. 장난스러운 뽀뽀는 어느덧 질척한 키스로 변해가고, 그녀의 손은 내 중심으로 내 손은 그녀의 앙증맞은 가슴으로 향한다.
 
“아..”.
 
서로의 손길에 오랜만에 오는 짜릿함에 작은 신음이 입에서 흘러나온다.
 
그녀는 내 입에 키스를 퍼붓고, 귀, 목과 쇄골에 안부 인사를 하면서 옆구리를 지나 골반에서 질척거린다. 애무에 잔뜩 흥분한 나는 그녀의 머리를 내 물건 앞으로 옮겼다. 웬일인지 적극적으로 나의 것을 먹기 시작한다. 불이 꺼진 방안에서는 나의 것을 탐하는 소리만 울려 퍼진다.
 
조심스레 허리를 움직여 본다. 목 깊숙이 찔러 넣었다가 다시 빼기를 반복한다. 그녀는 알겠다는 듯이 내 뿌리를 깊숙이 받아주며 혀끝으론 쉴 새 없이 기둥, 그리고 뿌리끝을 자극한다. 사정감이 몰려오고, 그녀의 온몸에 불투명한 흰색의 액들을 뿌려낸다.
 
꺼떡꺼떡
 
마지막 한 방울까지 털어낸 내 물건을 그녀가 다시 입에 넣고 빨아내준다.
 
‘아, 기 빨린다는 게 이런 건가 보다.’
 
어느 순간 우린 그대로 잠이 들었고, 그녀는 자는 도중 나의 좆을 만지작거렸다. 

어슴푸레한 새벽, 그녀의 손길에 잠에서 깨어났으나 모른 척 가만히 있었다. 부풀어 오른 내 좆을 만지작거리고 핸드폰을 켜서 시간을 확인 후 화장실로 가서 샤워를 시작한다. 물 떨어지는 소리가 끝이 나고 그녀가 다시 옆에 와서 눕는다.
 
‘응? 생리 끝났나?’
 
있어야 할 천 쪼가리가 없다. 그녀의 엉덩이가 그대로 느껴진다. 잠에서 막 깬 척 물어본다.
 
“몇 시야?”
 
“이제 6시”
 
재차 그녀의 엉덩이와 정글이 드러나 있음을 확인하고 짧은 눈빛 교환 후 거칠게 입술을 탐한다.
 
“나 씻고 왔어. 먹어줘”
 
아직 젖지 않은 그녀의 속살에 나의 것을 조심스레 밀어 넣어본다.
 
“아흥... 아... 너무 하고 싶었어”
 
아침부터 불타오른다. 감기에 걸려 정상 컨디션이 아님에도 섹스할 때는 상관없나 보다.
 
옆으로 누워 내 물건을 그녀의 끝까지 다 밀어 넣고 오랜만에 천천히 음미하고 움직여본다. 미끈거리는 게 아무래도 흠뻑 젖은 모양이다.
 
모닝 섹스는 자고로 본 게임만 빠르게 하는 맛이 중요하댔다. 옆으로 누운 자세로 그녀의 골반을 붙잡고 내 허리를 강하게 튕기기 시작한다. 내 허리 놀림에 맞춰서 그녀의 입에선 교성이 터져 나온다. 그 입을 막고 그녀의 뒤로 올라타선 계속해서 박으며, 그녀의 머릴 거칠게 잡아당겨 키스를 퍼붓는다.
 
이렇게 짧고 굵은 아침 사랑이 끝이 나고 그녀가 말한다
 
“얼른 씻고 와, 내가 아침밥 해줄게.”
 
 
글쓴이ㅣ익명
원문보기https://goo.gl/1PCxwK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로이강 2017-11-11 17:14:19
일어나서 막 하는 섹은 정말 맛있죠
망치똘 2017-08-29 22:09:32
모닝 섹스는 정말 좋아...ㅋㅋ
말보르골드 2017-07-31 21:53:50
캬~~~~
얼른 씻고와, 내가 아침밥 해줄게
정말 행복한장면이네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