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74회 성스러..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 방송하..
  성적쾌감을 확..
느낌을 간직할 줄 알아야 쾌감..
  소녀, 천국에 ..
그때 나는 일주일에 세 번 이..
  리얼돌 구매가..
나라, 브랜드, 가격별 특징부..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여자는 채팅어플로 잊어라  
0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3]
 
2016년 10월쯤 2년 가까이 사귄 여자친구와 이별 후 꽤 힘들었을 때 이야기입니다. 보통 연애하고 쿨하게 헤어지는 타입인데 그때는 이별의 후유증이 오래가더군요. 친구를 만나는 것도 싫고 집에서 혼자 실연의 아픔을 감당하다가 '여자는 여자로 잊어라'라는 말이 떠올라 랜덤 채팅 어플을 하나 깔았습니다.
 
그냥 멍하니 화면을 보다가 귀여운 강아지를 닮은 여성분께 가벼운 마음으로 쪽지를 보냈습니다.  
 
[안녕하세요. 친구 할래요?]
 
한 시간, 두 시간. 시간이 지나도 답이 없어서 포기할 때쯤
 
띠링
 
[아 미안해요ㅠㅠ 일하느라 이제 답해요. 친구 해요. ㅎ]

의외로 좋은 반응에 살짝 놀랐지만 밑져야 본전이니까.
 
[일하느라 정신 없으면 메신저로 할래요?]
 
라는 짤막한 답장을 하나 보냈습니다.
 
30분 뒤
 
띠링
 
[그래, 오빠. ㅋㅋ 내 메신저 아이디 *** 이거야. 연락해]
 
‘뭐지? 조건 만남녀 인가? 아니면 장기 매매?’
 
‘에이, 설마… 그래도 시츄 상의 귀엽게 생긴 이 여자가 그럴까?’
 
성형외과에서 근무하다 보니 토요일도 바쁘다고 했습니다. 미안하다던 그녀는 일이 끝나고 나서는 굉장히 빠른 스피드로 답장을 했습니다. 그리고 적극적이었습니다.
 
그녀의 제안으로 메신저에서 전화통화 그리고 영상 통화까지 이틀 만에 다 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남녀 사이에 초반에 여자 쪽에서 적극적이면 그 관계의 속도는 걷잡을 수 없이 빨라집니다.
 
1. 상황
 
연락한 지 4일째 되던 날 화요일, 토요일에 만나기로 했습니다.
 
“아 오빠. 너무 빨리 보고 싶다. 왜 이렇게 시간이 안 가”
 
“그러게. 시간이 완전히 멈췄나 봐.”
 
“아 오빠! 그런데 오빠 자취한다고 했지?”
 
“엉 왜?”
 
“나중에 좀 더 친해지면 오빠네 집 놀러 가도 돼?”
 
“ (?!?!?!?!?!?)어? 어어… 뭐, 어 놀러 와”
 
“그래 ㅎㅎ”
 
 
2.  이틀 뒤 (목요일)
 
연락한 지 4일째에 비하면 훨씬 더 친해졌던 6일째
 
“이번 주 토요일에 오빠 보고 오빠네 집 놀러가도되?”
 
“(이틀 만에 많이 친해졌구나…)어. 놀러와, 놀러와”
 
 
3. 대망의 토요일
 
그녀가 일하는 성형외과 앞에서 퇴근을 기다리다가 마침내 그녀가 나타났습니다. 키는 165cm에 달라붙는 회색 골지 원피스를 입었고 사진보단 약간 통통한 그녀, 사진상에 '시츄'였다면, 실물은 '시츄+불독'= 시불독(?). 그래도 나름 귀여운 얼굴에 애교도 많고 순수한 친구였습니다.
 
홍대에서 삼겹살에 술을 마신 후 7시 정도 되었는데 해가 길어서 뭔가를 더 해야 할 것 같았습니다.
 
“아 오빠.. 나 피곤해 집 가서 쉴래”
 
“콜~”
 
곧바로 집으로 들어와 서로 각자 씻은 후 그녀는 피곤하다며 침대에 누워 있었습니다.
 
“아~ 피곤하다~ 자야겠어.”
 
“아~ 나도 피곤하다 OO이 껴안고 자야지~”
 
그리고 그녀에게 팔베개를 해준 후 천천히 그녀의 입술을 덮쳤습니다. 그녀 역시 순순히 받아주었고 곧바로 서로의 입안을 휘젓기 시작했습니다.
 
츄릅… 츄릅... 촵... 촵... 하... 아…
 
그리고 조심스럽게 그녀의 가슴을 손으로 주물럭 거리며 옷가지를 하나씩 벗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가슴을 애무하며 유두를 핥았는데
 
“아, 오빠 나는 유두 쪽은 별로 안 느껴져. 그냥 손으로 많이 만져줘.”
 
‘본인만의 성감대가 확실한 친구구나... 좋네.’
 
그리고 목, 귀, 가슴을 애무하다가 그녀의 밑에 쪽으로 손을 갖다 대려고 했는데
 
“나 아직 생리 완전히 안 끝나서 손은 하지 말아줘.”
 
‘아하! 미리 말해주지...’
 
암튼 상반신 위주의 애무를 마친 채 곧바로 삽입을 했습니다. 음... 그런데 이 느낌은 마치 '허공에 삽질'이라는 게 이럴 때 쓰는 말일까. 생 각보다 조임이 없어서 당황할 찰나.
 
“오빠! 안 놔줄 거야!”
 
그리고는 케겔 운동하듯 그곳에 힘을 꽉 주는데
 
헉!
 
“엌! 엄청 쪼옄.ㅋㅋ 놔 줘…”
 
“싫어. 오빠 너무 맛있어. 안 놓아줄 거야!”
 
그때 알았어요. 이 아이가 요물이라는걸.
 
그 후 그녀의 밀당으로 인해 제 혼은 쏙 빠져버렸고 첫 번째 섹스가 끝이 났습니다. 그리고 간단히 씻고 나왔는데 그녀가 옷을 안 입는 것이었습니다.
 
“왜 옷을 안 입어?”
 
“어차피 또 할 건데 귀찮게 뭐하러 입어. ㅎㅎ”
 
“...천… 천재네…”
 
그 후 그녀와 3번을 더했고 전 다음 날 온몸의 정기를 빨렸습니다.
 
역시 여자는 여자로 잊는 걸까요.
 
 
글쓴이ㅣ플레이보이맨
원문보기https://goo.gl/2SsHJX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