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성적쾌감을 확..
느낌을 간직할 줄 알아야 쾌감..
  아직도 신청을..
이번주 곧 마감예정인 #섹스면..
  리얼돌 구매가..
나라, 브랜드, 가격별 특징부..
  소녀, 천국에 ..
그때 나는 일주일에 세 번 이..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오아시스의 그녀  
0

영화 [19곰 테드]

지금은 밤 문화 사이트에서 유명해졌지만, 2003년 전만 해도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던 FKK..
 
업무상 해외 출장이 잦다. 전에 그곳에서 경험한 이야기를 들려주려고 한다.
 
FKK (Freikörperkultur) 는 독일의 나체주의 문화로 “우리 몸에 진정한 자유를 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하나의 문화이자 사조로 “옷을 입지 않은 자연 상태의 자유로운 몸 문화” 또는 단순하게 “나체주의”를 뜻한다.
출처 –Wikipedia –
 
가끔 검색하던 영어 사이트에서 좋은 정보를 얻었다. FKK라는 클럽이 있는데, 그 안에선 모두 벗고 다니며 마음에 드는 여성을 만나면 섹스도 된다고 한다. 그중에 제일 유명한 곳이 프랑크푸르트의 OASE (오아시스)라는 곳이다.
 
업무를 일찍 마치고 찾아갔다. 큰 정문 앞에는 ‘촬영 금지’가 쓰여 있었고, 입장료 50유로를 내고 들어갔다. 음식과 음료수는 무제한 이용 가능하고, 특정한 술과 음료를 따로 파는데 비싸지는 않았다.
 
일단 놀란 것은 규모였다. 테니스 코드, 야외 자쿠지, 사우나 시설은 물론 실내 수영장도 있었다. 이 안에 100여 명의 미녀들이 걸친 거라곤 발찌와 팔찌 정도. 나이 많은 어르신도 있고, 건장한 청년도 많았다. 말 그대로 누드 클럽인데 불쌍한 동양 아저씨만 허리에 수건 감싸고 돌아다닌다. 보통 서양 사람은 이곳에 아침 일찍 들어와 사우나도 하고 책도 읽고, 낮잠도 자고, 섹스도 하면서 충분히 즐기다 가는 곳이라고 한다. 동양 사람은 마음에 드는 여자 골라서 섹스하고는 바로 집에 간다고 한다.
 
큰 거실에는 뷔페가 있고, 그 왼편에 아리따운 여성들이 있다. 피부색이 다양하다. 금발의 러시아 백인, 태국, 중국, 아프리카, 남미 등 전 세계 여성이 다 모인 것 같다. 처음엔 동양 아가씨들이 다가와 말을 걸고, 대시를 하는데 미안하다고 거절을 하고는 계속 마음에 드는 여성을 찾고 있었다.
 
어떤 여성과 계속 눈이 마주쳐서 턱을 들어 이리 오라고 신호를 보냈다. 작지 않은 키에 하이힐까지 신고 웃으며 걸어오는 모습이 모델 같다. 물론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았다. 키는 170cm 정도에 가슴도 크고 긴 다리 끝의 엉덩이는 탄탄해 보였다. 어디 성인잡지에 나올 법한 몸매였다. 눈이 녹색이었던 이 여성은 그리스에서 온 대학생이고 나이는 21살이라고 한다. 여름방학이라 독일에 놀러 왔다가 1달 정도 여기서 일해서 번 돈으로 2달 배낭여행을 다닐 계획이라고 한다.
 
그녀에게 여기 시스템을 자세히 물어봤다. OASE는 뒤에 포주나 조직이 없고 개인이 65유로를 내고 입장을 한단다. 섹스할 때 방값은 남자가 부담하고, 여자는 금액을 정하고 그 돈을 100% 다 가진다고 한다. 한마디로 OASE는 장소만 빌려주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자기가 싫은 남자하고는 하지 않는 경우도 있고, 마음에 드는 남자하고는 돈을 안 받고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그녀에게 나랑 하겠느냐고 물어보니, 동양 남자랑은 안 해봤다며 하겠다고 한다. 그녀의 Rate를 물어보니 방값 50유로 + 일반 섹스 1번에 65유로, 얼굴에 싸면 30유로 추가, 입에 싸면 50유로 추가, 항문에 하면 30유로 추가라고 한다. 키스는 안 하고, 콘돔 없이 자지를 빨고, 보지는 빨게 해준다고 한다. 상세한 메뉴와 금액에 다시 한번 놀랐다.
 
당시만 해도 순진했던 나는 일반 섹스를 하자고 말하고 방으로 갔다. 천장과 벽이 온통 거울로 된 방에는 동그란 침대가 있었고, 거기에 걸터앉은 그녀가 자지를 빨기 시작한다. 매번 느끼지만 서양 여자는 너무 자연스럽다. 환한 조명 아래 약간 웃음기 띤 얼굴로 정성스레 빠는 데 초록색 눈이 너무나 예쁘다.
 
그녀를 눕히고 침대 아래 바닥에 무릎을 꿇고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음순은 길고 클리토리스는 살짝 튀어나와 있다. 깨끗이 왁싱 된 보지를 친절하게 손가락으로 벌리고 클리토리스를 문지른다. 오래간만에 듣는 영어가 귀를 즐겁게 한다.
 
“Fu**“, “OMG”
 
눈이 풀리기 시작하던 그녀, 뒤로 돌더니 넣어달라고 한다. 긴 다리에 군살이 하나도 없는 엉덩이가 섹시하다. 허리를 흔드는 뒤태가 나를 미치게 한다. 왼손 엄지손가락으로 항문을 문지르며 피스톤 질을 하는데 그녀의 신음이 점점 커진다. 방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 다 들릴 정도로.

갑자기 그녀가 두 손으로 엉덩이를 잡고 “Fuck my ass!” 한다.
 
‘어라 이건 사전에 협의가 안된 건데’
 
친절한 쭌은 망설이지 않고 항문에 넣었다. 피스톤질 박자에 맞춰 “yeah” 하는 소리가 커지는 그녀, 사과 같은 엉덩이 라인도 예쁘고, 그녀의 신음도 자극적이고, 타이트한 그녀의 항문은 나를 미치게 했죠.
 
“Faster, faster..”
 
그녀의 신호에 따라 빨라지는 피스톤질.
 
결국 사정을 했고 그녀는 뒤로 돌아 나를 안으며 어깨에 가볍게 키스를 한다.
 
샤워장이 밖에 있어 대충 휴지로 닦고 항문 섹스까지 계산하여 돈을 주니, 그녀가 손사래를 친다. 그건 자기가 원해서 한 거니 무료라고 한다. 나도 아주 좋았고 네 여행을 위해서 주는 거라 하니 웃는다. 적다면 적은 돈이지만 새로운 명분을 주니 좋아하는 그녀. 회사고 뭐고 다 때려치우고 같이 여행이나 다니면 좋겠다.
 
인터넷을 보니 요즘도 성업 중인 것 같다. 참고로 뮌헨이랑 다른 도시에도 있는데 어떤 사람을 만나느냐에 따라 만족도가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
 
새로운 문화를 배운 좋은 경험이었다. 전 세계 어디서나 마음만 통하면 즐거움이 커진다.
 
 
글쓴이ㅣJoonOnShift
원문보기https://goo.gl/2EN1rE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원나잇  섹스판타지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