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아는 것의 두려움, 그리고 쓰리섬  
0

영화 [멜리사 P.]
 
미성년자 일 때의 성교육 시간은 그저 서로를 놀리기에 바빴고 눈을 가리며 힐끔 쳐다보는 정도였다. 성인이 된 후의 성에 대한 접촉은 그저 흘끔거리는 늑대들의 "나만 믿고 따라와"였다. 성인이 되었다고 해도 성에 대해 경험도 지식도 제대로 된 것 하나 없는 상황인 것이다.
 
무지함은 궁금증으로 변해갔고 호기심을 자극하였다. 늑대들의 꼬임에 넘어가서 후회도 해봤고, 여우로 변해 오히려 순진한 남자들을 꼬드기기도 해보았다. 그 여러 경험들 중에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쓰리섬’이라는 것을 경험하게 되었다.
 
항상 섹스는 당연히 남, 여 둘이서 사랑을 나누는 아름다운 행위라고만 생각을 했다. 다른 사람이, 제 3자가 성행위를 하는 장소에 있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을 할 때였고, 원나잇이란건 경험해선 안된다라고 생각을 할 때였다. 안다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던 당연한 논리가 틀어지는 순간이었다.
 
그 사람은 평소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이었다. 운전을 해야 하는 직업인데다 술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었다. 차 뒷좌석엔 항상 일을 하기 위한 준비물들이 가득했다. 술을 너무 좋아하는 내가 이 사람과 친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비슷한 가정환경이었다. 서로의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고 만남이 잦아졌다. 만남이 잦아지면서 나는 그 사람에게 안정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 사람 역시 가정환경이 비슷하니까 느낄 수 있는 동감해 줄 수 있는 그런 감정들에 안정감을 느꼈다고 한다. 그 안정감을 서로에게 이야기한 우리의 감정은 결국, 육체적인 유대감까지 불러왔다.
 
내가 기억하기에 육체적 유대감은 나에게 그리 편하게 다가오지 않았다. 그는 처음으로 나의 지스팟을 건드려 주었다. 정말 그 당시엔 몰랐다. 화장실을 가고 싶은 그 느낌이 거부감이 들었다. 그 사람은 느끼지 않으려 하는 내가 '야속하다'고 표현하며, 사정하기를 거부했다. 그렇게 거부감을 가득 안은 채, 둘의 육체적인 유대는 실패했다.
 
그날의 시작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둘의 육체적인 만남은 포기한 채 서로의 이야기를 하고, 들려주기 위해 나는 술을 마시고 그는 밥을 먹기 위해 만났다. 그는 그날의 나를 보고 다른 세계를 알려 주고 싶었던 듯했다. 자신의 지인을 소개해 준다며 전화를 하며 혼자 바쁘게 시간을 보냈고, 나는 여전히 실망하고 있었다. 육체적 관계에 실패했다고 생각하니, 매력적이고 혹하게만 들렸던 그의 말들이 실망스러웠고 다른 사람을 소개 시켜준다는것에 우리의 관계에 대해 한번 더 실망을 하고 있는 중이었다.
 
지인분이 도착을 했고 그분은 술을 잘 드셨다. 술을 즐기지 않는 그 덕분에 나는 혼자 '자작'을 하고 있었기에 무척 반가운 타입의 사람이었다. 자리는 마무리되었고 차가 끊겼다. 나는 그가 데려다준다는 말에 막차시간은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았다. 그가 갑자기 말을 건넸다.
 
“미안한데 앞 좌석에 네가 그 사람이랑 잠시만 같이 앉아서 가야 될 것 같아... 어차피 출근은 여기서 해야 하니까... 같이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나는 거절을 할 선택권이 없었다. 그냥 어차피 술도 마셨겠다. 쿨하게 승낙을 하곤 앞 좌석에 앉아있는 그의 무릎위에 올라앉았다. 집까지의 거리는 30분 정도, 엉덩이 밑에 있는 그의 것이 마찰에 의해 발기하기 충분히 긴 시간이었다.
 
'아, 이거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둘이 할 때 어땠는지 이런 건 해봤냐며 물어보고 지인을 부른 이유, 굳이 앞 좌석에 둘을 앉게 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자연스레 오빠 둘은 나를 말로 꼬드기곤 모텔로 이끌었고 나도 나쁘진 않았다. 술을 조금 많이 마신 상태였고, 저번의 관계는 도중에 끊긴 상태로 나에게도 성욕이 끓고 있었다.
 
나는 혼자 씻었다. 그러곤 더 당당히 나왔다. 셋의 육체적 마찰이 시작되었다. 나는 술에 취한 것인지 성욕에 취한 것인지 알 수 없었다. 온몸에 자극이 한 순간에 치밀어 올라왔고 나는 힘을 쓸 수가 없었다. 온몸이 쾌락에 젖어 들떠있었으며, 밀려오는 터치에 감각이 저려왔다. 애널섹스는 내 성적 취향이 전혀 아니라는 것 또한 알게 되었다.
 
봉긋한 가슴 위에서 머무는 숨결과 수줍은 다리의 중앙에서 뿜어지는 뜨거운 숨결의 교차가 나를 미치게 했다. 두 육체가 나를 감싸 안아 줄 때면 더 격하게 느끼려 했다. 그때의 실망감은 다 날린 채, 새로운 감각을 알게 되었다. 육체의 살결들이 마주치는 그 순간이 너무 황홀했고, 그 마찰을 느끼기 위해 내 몸은 더 휘어져만 갔다.
 
 
글쓴이ㅣ익명
원문보기▶ https://goo.gl/Fo1c0I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