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28th 11월 레..
『채식주의자』는 육식을 거..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XXX
우리 애널섹스부터 먼저 하자  
0

영화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
 
오늘도 역시 여자친구의 휴무를 맞이하여 우리는 늘 그렇듯 먹방을 시작으로 가끔 들락날락하는 모텔로 향했다. 맛있게 음식을 흡입했더니 배가 부른 상태. 나는 먼저 옷을 벗기 시작했고 여자친구 역시 자연스레 옷을 벗기 시작했다. 나는 맛있게 빨아 댕기던 구름과자를 끄고 알몸의 여자친구에게 장난감들을 선사했다. 늘 그렇듯 에그 진동기로 예열을 시작하는 사랑스러운 여자친구. 옆으로 다가가 부드럽게 키스하기 시작했다.
 
나의 왼손 군은 여자친구의 가슴을 만지며 그녀의 흥분을 도왔고, 여자친구는 작은 목소리로 신음을 짧게 내며 슬슬 달아오르고 있었다, 그때쯤 나는 여자친구의 가슴을 시작으로 보지까지 맛을 보며 콘돔을 낀 손가락으로 그녀의 애널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보지에선 다른 어떤 날보다 애액이 많이 흘렀고, 나 역시도 이미 흥분한 상태였다.
 
그렇게 1차 애널마사지가 끝나고 딜도는 보지로, 작은 애그 진동기는 애널 속으로, 또 하나의 진동기는 클리토리스에 비벼 대기 시작했다. 신음이 더 거칠어 지고, 야하게 들리기 시작하여 간단한 노예플을 한 뒤 흥분한 여자친구에게 물었다. 
 
"어디 박아 줄까?"
 
"보지"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의 대답이 바뀌었다.
 
"항문에 먼저 해"
 
그렇게 나는 벌떡 선 나의 자지에 러브젤을 묻혀 애액이 흘러 묻어 있는 후장으로 천천히 삽입하기 시작했다. 아플 수도 있을 것 같은 여자친구를 위해 잠깐 뜸을 들이고는 천천히 피스톤 질을 시작했다. 그렇게 서로 흥분한 얼굴을 마주한 채 열심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서로의 신음은 더욱 거칠어지고 나의 움직임은 더욱더 강렬해지고 있었다. 그렇게 얼마 지나지 않아 사정감이 와서 여자친구의 동의를 얻고는 애널 속에 나의 정액을 싸 버렸다. 너무 아쉬운 애널섹스였다.
 
그렇게 1차전이 끝난 후 샤워한 뒤 나는 쉴 틈을 주지 않으려 에그 진동기를 쥐여 주며 흥분하게 만들려고 2차전에 돌입했다. 하지만 어느새 내가 안대를 쓰고 있었고, 주인님과 노예의 역할이 바뀌었다. 생소한 느낌 처음엔 너무 웃겨서 집중하지 못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정색하며 명령하기 시작했다. 명령을 불 이행할 때마다 나의 주인님은 나를 때리기 시작했고, 나는 맞지 않으려 시키는 대로 행동하였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은 채로 그녀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집중하며 그녀를 애무하기 시작했다.
 
"딜도 천천히 박아! 딜도 빠르게 쑤셔! 젖꼭지 세게 빨아! 딜도 빼고 손으로 쑤셔!"
 
등의 명령은 나를 더욱 자극했다. 한껏 흥분한 나의 주인은 갑자기 안대를 벗으라고 했고, 내가 열심히 손으로 괴롭히던 보지를 보라고 했다. 뭔가 흥분되는 말과 행동이었다. 나는 여자친구가 쌀 때까지 참으로 열심히 손으로 보지를 괴롭혔고, 찔끔찔끔 싸기 시작했다. 나도 여자친구도 더욱 시원하게 절정을 맛보기를 원했고, 나는 다시 한 번 더 힘을 내서 애무했더니 마침내 그녀는 시원하게 나의 가슴에 싸 버렸다. 그 모습에 흥분해서 나는 바로 자지를 삽입했고, 그녀는 싫지 않은 듯 또다시 명령했다.
 
"쎄게! 빨리 박아! 더 빨리..."
 
나는 잠깐 웃다가는 그녀에게 또 맞기 시작했고 다시 상황에 집중하며 나의 주인님에게 그리고 나 자신에게도 행복함을 선사하며 마무리했다. 정말 오늘은 쉴 틈 없이 섹스했고, 재미있게 섹스했다.
 
 
글쓴이ㅣ19금데헷
원문보기▶ http://goo.gl/hirVTX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애널섹스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욱짱 2016-05-13 12:43:18
나도 여자말잘들으면서 할수있는뎁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