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상상하는대로..
그냥 그렇다. 희선의 섹스라이..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XXX
처음 만난 팸섭, 레즈플레이로 농락한 썰 1  
0

영화 <위다웃 맨>
 
지금으로부터 2년 전 12월, 나의 레즈 팸섭과 레즈플레이 했던 썰을 쓰려고 한다. 난 성향이 바이이고, SM 성향 중 돔에 해당한다. SM 카페에서 팸섭이든 멜섭이든 신나게 괴롭힐 섭을 찾고 있었다. 그러던 중 돔과 섭 성향 모두 가지고 있는 스윗 성향을 가진 친한 섹친 오빠가 남자 1명과 여자 2명으로 쓰리섬을 하자고 제안했다. 난 스윗 성향을 가진 한 여자를 찾았고 그렇게 우리의 레즈플레이의 서막이 열렸다.
 
아무튼 난 퇴근 후 그 팸섭과 섹친 오빠와 함께 저녁밥을 먹고 대실을 잡았다. 우리 셋 모두 샤워하자마자 섹친 오빠가 먼저 그 섭년을 덥쳐서 가슴 애무를 했고, 난 옆에서 관전하며 쌍욕을 날렸다.
 
"XX년~ X나 잘 느끼네~ 보지 봐봐~ X나 X걸레 보지여. X발. 물 나오는 것 봐봐~ 질질 싸네 X발년."
 
섹친 오빠가 팸섭에게 가슴 애무해줄 때 난 밑에서 그년 가리비를 혀로 커닐링구스 해주었다. 그년은 미친 듯이 경련을 일으켰고 좋다고 난리를 쳤다. 난 계속 그년의 것을 혀로 할짝거리며 자극했다. 그런데 갑자기 그 섹친 오빠가 긴급한 일이 있다며 나갔고 그년과 나는 단둘이 남게 되었다. 남은 우리는 바로 레즈플레이를 시작했다. 그년은 몸매도 신음도 환상적이었다. 난 키스로 시작해서 혀로 귀 애무를 해주면서 쌍욕을 했다.
 
" X발 X걸레 보지년~ 언니가 귀 애무해 주니까 좋아?"
 
"네, 언니. 너무 좋아요! 미칠 것 같아요!"
 
"그래? 그러면 더 미쳐봐! X발년아! 신음 더 야하게 크게 내!"
 
쌍욕을 하며 귀부터 가슴, 배, 옆구리, 사타구니, 무릎, 허벅지 등등 그년의 주요 성감대를 공략해주었다. 그년은 미친 듯이 신음을 토해냈다. 그년의 클리토리스를 혀로 살짝살짝 건들면서 손으로는 그년의 G스팟을 자극했다. 5분 정도 지나자 물이 나오기 시작했다. 신호가 오자마자 난 몸을 옆으로 옮겨 그년의 G스팟을 위아래로 세게 흔들자 분수가 터졌다. 그년은 완전 떡실신 했고 나도 팔이 아파서 침대에 잠시 누운 뒤 애무하라고 명령했다.
 
"야! 너 애무 잘하면 언니가 너한테 상 줄 테니까 정성껏 잘해라! 못하면 뒈진다!"
 
"네! 언니~ 흥분시켜 드릴게요!"
 
그년은 내게 키스하고 가슴을 애무해 주는데 별 느낌이 오지 않았다.
 
"야! 제대로 안 하냐? X발 가슴에 침만 묻히냐? 어우! X년 진짜! 혀 제대로 돌려라! X같은 년아...  혀를 멋으로 달고 다니냐? 유륜을 혀로 돌리면서 유두 쪽을 살짝 빨아들이듯이 해야 될 거 아니야! 아까 내가 해준 거 못 봤냐 X년아?"
 
"아... 언니 죄송해요... 다시 해볼게요..."
 
"다시 천천히 부드럽게 돌려봐! 그렇지! 이제 좀 하네. X발년..."
 
"이히~ 언니 칭찬해줘서 고마워요. 더 잘해보도록 노력할게요."
 
"말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보여줘"
 
그년은 내 가슴과 옆구리를 내가 가르쳐준 대로 열심히 애무했고, 사타구니를 애무받는 순간 나도 모르게 쌍욕이 터져 나왔다.
 
"XX년. 그래 거기 좀 더 빨아봐!"
 
"언니 여기요?"
 
"어! 좀더 빨아보라고."
 
"네~ 잇힝~."
 
"뭘 쳐 웃어! X발년아! 쳐 웃지 말고 닥치고 빨기나 해! 병신 같은 년."
 
"넵! 분부대로 거행하겠나이다!"
 
"아 씨! 아가리 닥치고 하라고!"
 
"네..."
 
그년은 내 사타구니와 가리비를 정성스레 빨아주었고 흥분한 나는 손가락을 질에 넣어달라고 했다. 근데 그년은 시오후키를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머뭇거리고 있었다.
 
"야! 넌 그냥 혀로 내 클리토리스 좀 빨고 있어. 내가 손으로 쌀 테니까"
 
"네... 언니. 제가 스킬이 좀 딸려서 죄송해요. 다음에는 공부해서 언니 기분 좋게 해드릴게요."
 
"어. 처음이니까 봐주는 거야! 다음에도 이러면 뒈진다! 자 봐봐. 네 손가락 넣어봐"
 
"어떤 손가락이요?"
 
"중지와 약지를 넣고 한마디 정도 구부리면 동글동글한 부분이 있어 여기가 지스팟이야. 알겠냐? 병신아!!"
 
"아~ 그렇구나! 처음 알았어요. 신기하다. 고마워요. 언니."
 
"고마우면 공부 좀 해! X년아."
 
난 욕하면서도 차근차근 알려주었고 그년은 나에게 엄청 고마워했다. 결국 난 내 손으로 시오후키에 성공했다. 난 페니반을 차고 적당히 굵은 사이즈의 모형 자지를 끼운 뒤 러브젤을 묻히고 그년 보지에 천천히 밀어 넣었다. 그년은 기분이 좋았는지 신음이 커졌고 난 그년의 지스팟을 천천히 부드럽게 피스톤 질을 하며 자극했다. 그년의 흥분된 얼굴을 보자 묘하게 흥분됐고 점점 욕이 거칠어졌다.
 
"X발년 X나 잘 느끼네! 존나 X걸레 보지여~ 조금만 자극해도 물이 홍수네!"
 
"아... 언니... 대박. 왜 이렇게 스킬 쩔어요? 이렇게 기분 좋은 적은 정말 처음이에요. 언니 완전 사랑해요!"
 
"그렇게 좋냐! X년아? 여태껏 어떤 년을 만났길래 이러는 거야? 나보고 사랑한다고 했냐? X발. 나 레즈비언 아니거든 X년아? 뒈질래?"
 
그년은 흥분했는지 모형 자지를 질에서 빼자마자 물이 흥건하게 나왔고 침대가 다 젖었다. 난 모형 자지를 씻고 이제 그년에게 내 애널에 넣어달라고 했다. 그런데 애널에 넣은 적이 없었나 보다. 러브젤을 안 묻히고 내 애널에 넣으려고 했다. 아파서 깜짝 놀라서 쌍욕이 튀어나왔다.
 
"아! X발! 야! 뒈질래! 러브젤 묻히고 해야될 거 아니야! 아 이런 X만한 년을 봤나. 막 쑤시는 게 아니라고! 애널이 얼마나 민감한 부위인지 알고 그러냐? 모르고 그러냐?"
 
"언니 죄송해요. 제가 이건 처음이라서 서툴렀어요. 한 번만 봐주세요."
 
"우는 소리 쳐 하지 말고 러브젤 묻히고 천천히 넣어봐. 그렇지. 아 그래 이거야~."
 
"언니 어때요? 괜찮아요?"
 
"어! X발 X나 좋아 XX년아. X발 역시 애널은 사랑이다. 와 X발 X나 좋아~. 좀 더 들어와 봐!"
 
"네!"
 
"아 그래 딱 좋아~. 아 X발 X나 소름 X돋네 XX년~ 이번엔 돌리면서 왔다 갔다 해봐!"
 
"네! 언니 신음 들으니 저도 흥분돼요!"
 
"그럼 너도 신음내. X년아! 내가 뭐라 하냐? 달린 입으로 왜 소리를 안내! 나무토막이냐?"
 
그렇게 그년과 첫 레즈플레이을 하고 나와 그년은 넉다운이 되었고 그년이 싼 애액으로 범벅된 축축한 침대에 누웠다. 1시간 정도 쉬니 대실 시간이 끝났다는 전화와 함께 그년과 나는 다음에 만날 것을 기약하며 헤어졌다.
 

처음 만난 팸섭, 레즈플레이로 농락한 썰 2▶ http://goo.gl/wkGOAa
  

글쓴이ㅣ 프레이즈
원문보기 http://goo.gl/dvKU2v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프레이즈 2016-02-12 13:29:41
크캬캬컄캬캬컄캬캬 내 썰이 올라왔군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