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상상하는대로..
그냥 그렇다. 희선의 섹스라이..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두얼굴의 그녀..
기존에도 지니의 여러 제품을 ..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XXX
누군가 지켜보는 섹스의 짜릿함 4(마지막)  
0
누군가 지켜보는 섹스의 짜릿함 3▶ http://goo.gl/epDcli


영화 <흡혈형사 나도열>
 
침대에 누워서 그녀를 바라보고 있으니 처음 그녀와 만났던 M과 함께했던 그날의 기억이 물씬 났습니다. 자위 방법만 알려주기로 했지만 어느새 그녀는 제 것을 들어 기둥부터 입술을 가져다 대기 시작했습니다. 부드러운 입술 안의 피부가 스치며 더욱 흥분을 일으키더군요.
 
주체 없이 흘러나오는 쿠퍼액을 그녀가 검지 첫마디로 문질러대며 더욱 저를 들뜨게 하더군요. 그리고 그녀의 혀가 기둥을 타고 올라 제 귀두 위에 안착했습니다. 흘러나오는 애액을 다 빨아버릴 듯, 부드러운 혀로 할짝할짝 핥더라고요.
 
"아..."
 
가만히 요도를 살짝 벌리고는 그 안으로 혀를 조금 밀어 넣더군요. 조금이었지만 그 강도는 상상을 초월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입술이 천천히 위에서부터 제 것을 삼키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정말 수준급의 펠라치오를 구사하더군요. 치아의 부딪힘 없이 입술과 안에서 움직이는 혀만으로 애무하는 부드러움의 극치를 보여주었습니다.

귀두와 기둥의 사이를 빠른 혀 놀림으로 핥아 올리며, 살짝 피부를 입술만으로 물어뜯기도 하고, 두 구슬을 손에 올려놓고 핥을 때는, 순간적으로 정신이 아득해지더군요. 굴려가면서 핥다가, 순간적으로 방심하고 있을 때 바로 기둥 위까지 혀로 핥으며 올라가다 꼭대기에서 순식간에 삼키기.
 
"너무 좋은데..."
 
그녀가 싱긋 웃더군요.
 
"언니만 하겠어요?"
 
그녀가 제 것 위로 올라오더군요. 더없이 한계에 다다른 제 것이 꿈틀거리는 모습에 자극을 받은 것인지 제 것을 눕히고 그 위로 자신의 꽃잎을 손가락으로 벌리고 가져다 대더군요. 기둥을 타고 내리는 부드러운 살의 느낌. 이미 제 구슬을 타고 그녀와 저의 애액이 흘러내려 시트를 흥건하게 젖어있게 만들었던 지라 약간 차갑고도 또 약간은 촉촉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제 것의 기둥을 감싼 꽃잎이 서서히 앞뒤로 움직여지는데 정말 부드럽더군요. 아직 삽입하지 않았는데도 강렬한 쾌감이 몰려왔습니다.
 
"당신, 비비기만 해도 너무 좋아요."
 
반쯤 그녀의 벌어진 꽃잎이 제 것을 삼키고 있을 때쯤 새어 나오는 신음에 자신이 더욱 흥분되었는지, 상기된 표정으로 그녀가 저를 바라보았습니다.
 
"이제 넣어도 될 것 같은데..."
 
정확하게 제 귀두가 그녀의 구멍 위에 놓인 상태에서 그녀가 멈추더군.
 
"저도 이제 못 참겠어요."
 
살짝 허리를 들어 제 것을 위로 세운 후, 손으로 잡고 천천히 밀어 넣으며 내려오더군요.
 
"움직이지 마요. 아프니깐..."
 
"응."
 
데일 것 같이 뜨거운 그녀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질 속의 주름이 다 느껴지더군요. 그녀가 아무래도 저를 너무 자극했나 봅니다. 그녀도 흥분했는지, 아니면 쾌감 때문인지 손을 조금씩 떨더군요. 그리고 뿌리까지 삽입했습니다.
 
"아, 좋다."
 
그녀는 탄성을 지르며 손을 제 젖꼭지에 가져다 대었습니다. 만지작거리며 저를 바라보더군요. 마치 어떻게 시작할까, 하고 생각을 하는 듯이. 그리고 천천히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뿌리까지 꽂은 상태에서 앞뒤로 천천히 앞뒤로 움직일 때마다 힘을 주었습니다.
 
"으... 으응."
 
한참을 움직이던 그녀가 잠시 멈추더군요.
 
"가버릴 것 같아서 못하겠어요."
 
"이미 아까 많이 가버렸잖아요. 괜찮아요."
 
그녀의 허리를 잡았습니다. 허리를 잡고 앞뒤로 강제로 움직이기 시작했죠. 그녀가 처음에는 부르르 떨며 제가 허리를 잡은 손을 잡고 멈추려 하더군요. 하지만 곧 손의 힘이 약해지기 시작하더라고요. 부드럽게 앞뒤로 흔드는 동안 그녀의 쾌감은 거의 극대화되었습니다.
 
"으, 갈 것 같아..."
 
갑자기 그녀가 스스로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하더군요. 제 손으로 박자를 못 맞출 정도로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질이 순식간에 제 것을 강하게 감싸더군요.
 
"아... 아아아악!"
 
그녀의 질이 수축하면서 저를 들었다 놨다 하며 부르르 떠는 게 다 느껴지더군요. 쓰러지듯이 엎드려 제 품에 안긴 그녀를 끌어안고 등을 천천히 쓰다듬었습니다. 몸과 몸 전체가 밀착되는 그 순간은 항상 행복합니다. 그 따뜻함.
 
"편하게 쉬고 있어."
 
그녀를 꼭 안은 채로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들어가서 박혀 있던 제 것이 서서히 피스톤 운동을 하기 시작했죠. 질 입구를 스칠 때마다 그리고 깊이 박힐 때마다 그녀의 몸이 떨리기 시작했습니다.
 
"아... 아아... 으..."
 
꼭 끌어안은 상태에서 서로의 체온을 느끼며, 허리만 움직이는 느낌. 그녀의 신음을 귓가에서 바로 들을 수 있다는 멋진 느낌. 그리고 이어지는 깊은 키스. 혀와 혀가 엉키며 거의 숨까지 잡아먹을 듯 격하게 키스하는 동안, 허리 아랫부분도 서서히 움직임이 빨라졌습니다. 위로 좀 더 강하게 쳐올리기 위해서 제가 누운 상태에서 무릎을 세우기 시작했죠. 그녀를 양팔로 꼭 끌어안고 신나게 쳐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으... 죽을 것 같아..."
 
그녀의 목소리와 신음이 제 귀 바로 옆에서 맴도니 흥분이 오를 대로 오르더군요. 그녀의 두 팔을 허리 뒤로 놓고 한 손으로 꼭 잡았습니다. 범죄자를 결박하듯이 그리곤 나머지 손으로 엉덩이와 꼬리뼈를 애무했습니다. 서서히 피스톤의 강도를 높여갔습니다. 몸이 움직이지 못한다는 느낌에 그녀는 더욱더 흥분하더군요.
 
"악! 나 갈 것 같, 아아아아아악!"
 
바로 가버린 그녀가 몸을 떨면서 일어나려 하는 것을 억지로 붙잡고 제 앞으로 늘어뜨린 그녀의 가슴과 젖꼭지를 입에 물고 혀로 핥아대며, 계속 쉬지않고 허리를 움직였죠. 끊이지 않고 반복되는 오르가즘에 그녀의 비명 또한 계속 이어지고 손에 다 들어오지 않는 가슴을 쥐고 젖가슴을 고정시키고 아래에서 위로 박아대면서 손을 움켜쥐었다 펴기를 반복했죠.
 
그녀나 저나 정신을 못 차리고 그저 섹스 삼매경. 온통 질퍽거리는 소리와 뜨거운 열기만 가득했습니다. 그녀와 제 것이 겹쳐진 아랫부분으로 끊임없이 흘러내리는 애액을 손가락에 찍어 바른 후 피스톤 운동을 하면서 그녀의 애널 주위에 문지르니 그녀가 몸을 이리저리 틀면서 경련을 하더군요.
 
반 마디 정도씩 넣었다 빼기도 하고 한꺼번에 두 구멍에서 들락날락하니 그녀도 흥분이 극에 달해 조임이 장난 아니더군요. 몇 번이나 사정하고 싶은 충동에 휩싸였지만 그녀는 M이 아니기에 할 수 없이 회음부를 강하게 눌러 사정을 참고 다시 박았습니다.
 
그녀의 허리를 살짝 들어 약간 공중에 뜬 상태에서 위로 쳐올리자 제 가슴에 짚은 손에 힘이 빠져가며 쓰러지려 하는 것을 바로 세우고 다시금 피스톤 운동. 쉴새 없이 느끼고 전율하는 그녀의 모습이 어찌나 아름답던지 말로 표현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끝없을 것 같은 비명을 끝으로 섹스가 끝났고 합체된 상태로 둘 다 탈진해서 꼭 껴안고 있었죠.
 
조수석에 앉은 그녀는 한숨을 푹 쉬었습니다.
 
"왜 그래?"
 
"다리에 힘이 하나도 안 들어와요."
 
"나도 그래."
 
밤의 광안대교는 스쳐 가는 바람만큼이나 운치 있더군요. 야경을 즐기던 그녀는 뜬금없이 제게 질문하더군요.
 
"남들이 보면 우리가 어떤 사이같이 보일까요?"
 
"다른 사람들은 다 자기 삶 즐긴다고 바빠. 우리도 다시 내일이면 오늘 일은 까맣게 잊고 살지도."
 
"큭"하고 그녀가 웃더군요.
 
"그건 모르죠, 뭐."
 

끝.

 
글쓴이ㅣ 이태리장인
원문보기 http://goo.gl/n0M0vO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