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레홀Talk] 섹..
섹스하고 싶은 상대에게 어필..
  JAZZ의 그녀 1..
지나다니다 보면 이유는 알 수..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친구 아닌 연인 1  
0

영화 [오늘의 연애]
 
그녀와의 첫 만남은 술친구와의 합석 자리였다. 사실 첫 느낌은 진상 느낌이었다. 술도 잘 못 마시면서 끝까지 가는 기분파 같은 스타일이었다. 그녀를 보며 속으로 '나도 저런 적이 있긴 했었지.'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술 마시는 것을 좋아하고, 활발하며, 선머슴 스타일의 그녀 주위에 친구는 대부분이 남자였다. 남자친구들을 인정해 주지 않는다면 애인으로 사귈 수 없다는 나름 의리파 성격 탓에 금새 친구가 될 수 있었다. 선머슴 스타일이지만 그 내면에 뿜어져 나오는 '착함'이란 감성이 날 그녀에 대한 호감으로 이끌었고 둘만의 술자리는 잦아지기 시작했다. 우린 술 절친이 되어가고 있었다. 사실 서로가 이상형이란 것까지 알게 되며 조금은 특별한 친구 사이가 되었다. 친구라는 명목 아래 이 정도로 가까운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아니 내겐 특별함은 바로 호감이고 사랑이었다. 알듯 모를 듯 우린 아슬아슬한 경계 줄타기를 했다.
 
그녀를 데리고 바닷바람을 쐰다. 맛난 거에 술도 한잔, 노래 한 소절, 그녀와의 부르스 타임, 그녀의 눈빛에서 느껴지는 하트. 술 마시면 저렇게 변하는 건진 모르겠지만... 우린 자리를 포장마차로 옮겨 최고조에 달한다. 그녀와 한잔하고 짧은 뽀뽀. 안주 먹고 또 뽀뽀. 혼란스러웠다. 분명 친구라면서 이건 뭐 하자는 건지, 내가 더 적극적으로 나가야 하는 건지. 하지만 한편으론 술버릇이 이렇단 걸 알기에 그 케이스인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 그녀를 평생 친구로 두어도 될 만큼 좋았지만 그녀를 내 여자로 만들고 싶은 마음이 더 커졌다. 그녀와 그렇게 모텔로 들어갔다. 모텔 침대에서 그녀에게 키스 세례를 퍼붓고 몸을 눕히자 그녀가 말했다.
 
" ... 우리 친구잖아... 이러면 안 되잖아..."
 
순간 정신이 번쩍 들었다. 나 혼자 정말 착각한 건가... 난생처음 겪어 본 순간이었다. 우린 잠만 자고 다시 이동한다. 그녀와 함께 하는 순간은 언제나 재미있었고 행복했다. 그녀도 그렇단다. 결국, 그대로 우린 대낮부터 안주를 사 들고 뜨거운 더위를 피해 모텔로 간다. 그날도 우리는 이끌리는 만취를 향해 달렸고 중간의 기억을 잃을 만큼 취해 잠자리에 든다.
 
얼마쯤 흘렀을까? 눈을 떠보니 아담한 그녀를 포근히 안고 있던 나를 확인했다. 세상 누구보다 예뻐 보이던 그녀를 향해 부드럽게 키스한다. 살며시 잠에서 깬 그녀와 조금 더 격렬한 키스를 하기 시작한다. 몸이 이성을 지배한 느낌처럼 이끌려 갔다. 마치 이렇게 될 걸 예상이라도 했듯이...
 
그녀의 옷을 하나씩 벗겨 내려갔다. 스스로 속옷을 벗더니 부끄럽다고 주위를 어둡게 하는 그녀. 그녀는 한쪽 팔로 가슴을 가리고 있었는데 예상 못한 상황이었다. 그녀가 팔을 내리고 나체에 그녀가 보이자 난 깜짝 놀랐다. 

 
글쓴이ㅣ습자지
원문보기▶ http://goo.gl/aGX3c1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첨록파 2018-01-29 13:00:19
음....냐리...내용 좋다...ㅋ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