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커닐링구스할 ..
조금 더 다양한 분위기, 쾌감..
  콘돔 사이즈 ..
콘돔사이즈셀렉터 키트 구성품..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8월24일) 레..
2019년 첫 레드홀릭스 스쿨은 ..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어쩌면, 우리는, 만약에 1  
0

드라마 [내 마음의 꽃비] 
 
환호성을 뒤로하고 여유 있게 나서려는데, 저쪽을 보니 아까 그 나이 든 현아를 닮은 그녀가 울고 있는 겁니다.
 
"왜 울어요?"
 
"...아, 저 곡, 전 남친이 잘 불러 주던 곡이라나 뭐라나... 뭐 걱정 안 해도 돼요."
 
그 말이 끝나기 무섭게 친구 품에 안겨서 꺼이꺼이 울더군요.
 
'연애가 뭔지... 사랑이 뭔지... 에혀'
 
부장님이 물었습니다.
 
"음료수는?"
 
"그게요. 지갑을 안 가져와서..."
 
"..."
 
노래방에서 나와서 각자 헤어지고 주차장으로 가는데, 앞쪽 벤치에 낯익은 옷차림이 보이더군요. 혼자 앉아 있는 그녀는 아까 하염없이 울던 나이 든 현아, 그녀였습니다. 얼마나 울었는지, 마스카라가 꽤 번졌더군. 마침 바로 앞에 편의점이 있어서, 클렌징 티슈를 사 가지고 왔습니다. 그러고는 그녀의 손 앞에 내밀었죠.
 
"괜찮아요?"
 
그녀가 놀란 얼굴로 저를 쳐다보고는 눈물이 그렁그렁한 얼굴로 끄덕거리더군요.
 
"...힘내요, 제가 뭐 알지는 못하지만... 세상에 널린 게 남자예요."
 
돌아서는데 생각해 보니 시간도 늦었고, 그냥 놔두고 가기가 조금 그렇더라고요. 그래서 다시 와서 말했죠.
 
"집 어디에요? 태워 줄게요."
 
집으로 가는 내내 한 마디로 안 하고 훌쩍거리기만 하더군요. 당연히 뭐라고 할 수 없었죠. 어쩌겠어요. 20분쯤 달려서 도착한 한적한 동네, 골목 앞에서 차를 세웠죠. 그녀가 주섬주섬 가방을 챙기더군요. 문을 닫고 나가려는 그녀에게 말했죠.
 
"...조심해서 가요."
 
못 들은 듯 문을 쿵 닫고 그녀가 저만치 가더라고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출발하려는데, 갑자기 조수석 문이 확 열리더군요. 그녀였습니다.
 
"친절한 남자가 얼마나 매력 없어 보이는지 알아요?"
 
"..."
 
난데없는 질문에 저는 그녀를 바라보다가 입을 열었습니다.
 
"알아요"
 
"..."
 
그냥 씩 웃었죠.
 
"그래도 어쩔 수 없죠. 천성이니까."
 
잠시 머뭇거리던 그녀는 다시 조수석에 타더군요. 그러고는 말했습니다.
 
"가요..."
 
"어디로?"
 
저의 물음에, 그녀는 저를 바라보더군요. 그러고는 다시 앞을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오늘... 나 좀 위로해 줘요."
 
그녀와 저는 서로 벗은 채로 끌어안고 누워 있었습니다.
 
"여기 왔을 때... 무슨 생각했어요?"
 
"... 어떤?"
 
"내가 여기저기 몸 굴리고 다니는 여자다... 뭐 그런 생각 하진 않았어요?"
 
"...ㅋ 아니요."
 
그녀의 머리카락을 쓸어 내려가며 눈을 맞추었죠.
 
"제가 여기저기 몸 굴리고 다니는 타입이라서."
 
"ㅋㅋㅋ"
 
그녀가 빙글 돌더니 제 위로 올라오더군요.
 
"좋은 향기가 나네요."
 
가슴 주변으로 그녀의 입술이 부드럽게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여자친구 있어요?"
 
"아니요, 왜요?"
 
그녀가 가볍게 웃더군요.
 
"그냥... 키스 마크 몇 개 정도 남길까... 하고요."
 

글쓴이ㅣ이태리장인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