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새로운 시작 12  
0
새로운 시작 11 ▶ https://goo.gl/yM9gW8
 

영화 [나의 완벽한 파트너]
 
“으응~~~아~~~앙~~~”
 
손이 그곳에 닿았다. 흠뻑 젖어 있다. 몇 년간 혼자였던 여인의 그곳이 봇물 터지듯 분출을 하는 것 같다. 손끝이 미끄러지듯 어루만지고 있다. 비너스 언덕 위에서 미끄러진 손끝이 클리토리스에 닿았다.
 
“아흐응~~~”
 
조그마한 돌기가 느껴진다. 손끝으로 빙글빙글 돌리자 그녀의 허리가 춤을 춘다. 가슴에 닿아있던 그녀의 손이 옷깃을 쥐어 잡는다. 조금 더 밑으로 미끄러진 손가락이 알 수 없는 곳으로 빨려 들어감을 느낀다.
 
그녀를 내 앞으로 잡아당긴다. 날 밀어내던 팔이 부드럽게 풀린다. 그녀의 손을 잡고 바지 속으로 넣는다. 본능이 살아난 걸까. 머뭇거림 없이 들어온다.
 
내 것도 이미 흥건하게 젖어 있는 것 같다. 부드럽게 감싸 쥐는 손. 따뜻함이 온몸으로 퍼진다. 부드러운 손길이 얼마 만이던가.
 
“흐읍~~~하아~~~”
 
나도 모르게 입에서도 신음이 나온다.
 
감싸 쥔 손이 바쁘게 위아래로 움직인다. 그럴 때마다 귀두는 격하게 반응을 한다. 나의 허리도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녀를 탐하던 손을 꺼내 냄새를 맡아본다. 시큼함과 달콤한 향. 혀를 내밀어 맛을 본다.
 
‘달다.’
 
그녀는 더 커지기를 바라는 듯 나의 것을 계속 어루만지고 있다. 두 손을 그녀의 옷 속으로 넣어 허리 양옆부터 위로 올려본다. 한가운데 짙은 갈색의 젖꼭지가 봉긋이 솟아올라 빨아 달라고 말을 건다. 두 손 가득 가슴을 쥐어본다. 손가락 사이로 그 젖꼭지가 고개를 내민다. 혀로 할짝할짝 핥을 때마다 그녀의 몸은 반응을 보인다.
 
“으음~~~음~~~”
 
더 애원하는 듯한 신음.
 
‘빨아줘요. 깨물어 줘요. 어서.’라고 말하는 듯하다.
 
혀를 넓게 편 뒤 그녀의 가슴을 밑에서부터 핥았다. 젖꼭지 주변 유륜을 혀로 돌리며 할짝거린다. 유륜 주변에 작은 돌기들이 돋아난다. 입술로 그녀의 젖꼭지를 가볍게 물어본다.
 
“으응~~~으응~~~”
 
그녀가 두 팔로 나의 머리를 감싸 안아 자기의 품으로 당긴다. 입을 크게 벌려 가슴을 최대한 입안 가득 담는다. 그리고 힘껏 빤다. “쭈릅~~쭈릅~~”거리는 소리가 거실에 가득하다.
 
두 손이 허리 밑으로 내려가 그녀의 바지를 내린다. 고무줄 반바지는 저하 없이 흘러내려 발등을 덮는다. 그녀도 나의 허리에 걸려 있던 바지를 밑으로 흘려보낸다. 줄무늬 트렁크 팬티가 그것에 걸려 내려가지 않고 있다. 그녀가 팬티마저 밑으로 떨어뜨린다. 나의 성난 막대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다.


새로운 시작 13 ▶ https://goo.gl/9mcKmf
 
 
글쓴이ㅣ정아신랑
원문보기https://goo.gl/JLRUxk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판타지  관능소설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