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2회 섹스 베스..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의 2019 ..
  (9/28)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SG플레이카드 ..
SG플레이카드는 사실 지인을 ..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미지근한, 뜨거운 1  
0

영화 [싱 스트리트]
 
아는 록 밴드와 모여 조용히 술을 마시고 있었다.
 
“글 쓰면 어때, 가시나 좀 꼬여?”
 
자주 가는 레코드 바 가게 주인이 와서 물었다.
 
“그냥 그래요.......”
 
“우리 막내야 당연히 밤마다 fuck bitches~ 헐떡헐떡 천지지.”
 
미지근한 내 대답 사이로 보컬 누나 H가 내 머리를 헝클리며 말했다.
 
“........”
 
“짜증나또?”
 
얼빠진 표정으로 그녀를 바라보았고 술에 잔뜩 취한 그녀는 내 귀를 주무르며 말했다.
 
“밴드 하는 사람이 더 인기 많지 않아요? 조명 아래서~기타 징징대지, 반짝이는 땀 하며, 섹시하잖아요.”
 
반격이랍시고 밴드 형들에게 고개를 내밀어 물었다.
 
“이 새끼들 인기 좆도 없어.”
 
H는 데킬라가 찰랑거리는 잔을 들고 지겹다는 표정으로 말했다.
 
“누난 모르죠. 그렇죠, 형들.......?”
 
멋쩍은 표정을 짓는 밴드형들을 보고 동의를 해주길 바라며 되물었다.
 
“모르긴 뭘 몰라. 여기 있는 애들 다 한 번씩 자봤는데.”
 
“푸후훕-!”
 
밴드 남자들은 마시던 술을 사방으로 뿜어대고 여성 밴드 구성원은 소리를 지르며 웃었다.
 
H와 절친한 N형이 코에서 위스키를 흘리며 말했다.
 
“sibal~H"
 
흑인 드러머 형도 치킨 윙을 바닥에 던지며 항의했다.
 
“막내랑 담배 피우고 올게.”
 
그녀는 의자 위로 올라가 내 등에 올라타고 바의 출입구 계단을 가리켰다.
 
나는 입을 삐쭉 내밀고 쓰레기 더미가 쌓여있는 홍대 골목으로 들어왔다. 그녀는 미끄러지듯 내 등에서 내려와 짧은 청바지 주머니에서 독한 중국 담배를 꺼내 물고 피웠다.
 
그녀는 이로 담배를 물고 내게 권했다.
 
고개를 숙여 담배를 물고 있으니 그녀가 히죽 웃으며 담뱃불을 붙여줬다.
 
담배 끝을 대고 세게 빨았다. 불이 붙고 심지가 타들어 갈 때 얇고 붉은 그녀의 입술이 눈에 들어왔다.
 
그녀가 내 담배를 쓰레기봉투 더미에 던지고 기습키스를 했다.
 
그렇게 홍대 담벼락에 기대 머리가 몇 가닥이나 뽑혀나가는지도 모른 채 난폭한 키스를 계속했다.


미지근한, 뜨거운 2 ▶ https://goo.gl/xUatw6
 
 
글쓴이ㅣ익명
원문보기https://goo.gl/4PI87f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관능소설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