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레홀Talk] 섹..
섹스하고 싶은 상대에게 어필..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미혼 남성 신체장애인, 성욕구 해소방법 無  
0

미혼 남성 신체장애인의 절반 이상이 참거나 자위로만 성욕을 해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속삭닷컴 제공)

성충동 느껴도 참는 수밖에…
미혼 남성 신체장애인, 성욕구 해소방법 無

장애인의 성은 여전히 소외받고 있다. 장애인 가운데 성충동이 가장 활발한 미혼 남성들도 성경험이 원활하지 않고, 성상담과 성교육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문제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대학교 사회복지학과 행정대학원 최진기 연구원이 20~50대 성인 미혼 남성 신체장애인 18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은 성충동을 종종(33%), 혹은 자주(30.9%)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성충동을 해결하는 방법으로는 참는다(30.9%)와 자위행위(30.9%)가 많았다. 응답자 중 절반은 성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대상 가운데 80% 이상이 고졸 이상의 학력을 마쳤지만, 성교육을 받은 적이 있는 비율은 58%에 그쳤다. 이는 장애인이 일반인 보다 성교육에 더욱 취약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성관련 문제가 생겼을 때는 주로 동성친구에게 상담을 요청(27.9%)했고, 상담을 하지 않는다는 비율도 27.9%로 높게 나타났다. 성교육, 성상담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아본 비율은 2.8%에 불과했다.
 
성교육이 강화되기를 희망하는 주제로는 사랑과 데이트(11.7%), 성평등(11.7%), 성적 의사소통(9.3%), 성관계 준비(8.7%) 등을 꼽았다.
 
성태도는 장애수용도가 높을수록, 성교육을 받은 사람일수록, 사회참여도가 높을수록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연구원은 "2000년대 초반 이후 장애인의 성문제를 거시적으로 다룬 조사나 연구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미혼 남성 신체장애인으로 국한하다보니 조사대상은 180여명에 그치지만, 장애인의 성 연구에서는 이 또한 적은 수는 아니다"면서 "응답자들 중 혼자서도 일상생활이 가능한 장애인들이 절반 이상이었다는 점으로 미루어 볼 때, 단순히 몸이 불편해서가 아닌 사회적 시선과 미흡한 성교육이 장애인의 성을 더욱 억압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향후 장애인 성상담을 강화하고, 성교육을 체계화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 조사가 장애인의 성문제와 성태도를 이해하고 수용하며, 실천적 전략을 짜는데 기초자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