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Hotel Desire ..
이번에는 아름다운 영상을 보..
  자지를 확대하..
남자들의 물건 고민, 남자는 ..
  [펀딩] SG플레..
더 강력해지고 완벽해진 SG플..
  비아그라를 계..
비아그라 같은 경구용 발기부..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질 세정,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 위험 높여(연구)  
0

질 세정의 유해성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감염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새로 나왔다.(사진=속삭닷컴제공)

여성의 3분의 1 가량이 일상적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진 질 세정. 여성들은 흔히 세정이 질 내 유해균을 없애주고 좋은 향을 풍기게 해준다는 이유로 질 세정을 한다. 그러나 이는 질 건강이나 위생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각종 병원균 감염, 난소암 발병률 증가, 자궁외임신 등 질 세정의 유해성이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 virus)’ 감염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새로 나왔다. 미국 텍사스 대학의 연구팀이 20~49세의 미국 여성 1,271명을 대상으로 이 둘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이 분석대상으로 삼은 여성들은 12년 전 미국의 전국 역학 설문조사에 응했던 이들로, 이들은 조사 시점 기준으로 그 전 6개월 동안 질 세정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했다. 또 당시 조사에는 이들에 대한 HPV DNA 검사 결과도 포함돼 있었다.

분석결과 질 세정이 HPV 감염 위험을 26%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HPV 감염유형 중에서 암 발병을 유발하는 유형의 감염위험은 40%나 높았다. 섹스 파트너의 숫자 등 HPV 감염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배제하더라도 결과는 역시 마찬가지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확정적이지는 않지만 질 세정이 자궁경부암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일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지식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체리샤스 2017-06-27 13:39:57
충격이 크네요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