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ZINI 가슴마사..
안녕하세요, 퍼플젤리입니다. ..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여성, 주 1회 이상 성관계하면 노화 방지 효과(연구)  
0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결과 여성이 주 1회이상 성관계하면 텔로미어가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성관계를 주 1회 이상 활발하게 하면 DNA의 끝부분인 텔로미어가 길어져 여성의 노화가 늦춰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여성의 성관계 만족도와는 관계가 없다.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관계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면역시스템을 강화해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주일에 최소한 1회 성관계를 하는 여성의 경우 텔로미어가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DNA가닥의 끝 부분을 덮고 있는 텔로미어의 길이가 늘어나는 것은 노화의 지연, 수명의 연장 및 전반적인 건강 개선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연구팀은 장기간 부부 관계를 맺고 있는 엄마 129명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관계 만족도·스트레스 수준, 파트너의 지지 또는 갈등의 수준, 육체적 친밀도 등을 1주일에 걸쳐 조사했다. 또 이들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텔로미어의 길이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관계 횟수 외에 관계 만족도·스트레스, 파트너의 지지 또는 갈등 수준은 텔로미어의 길이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았다. 또 텔로미어는 나이가 들고, 과음 등 나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짧아지지만, 성관계를 활발하게 하면 길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의 수석저자인 토머스 카베즈 드 바카는 “나이가 들면 텔로미어가 짧아져 만성 퇴행성 질환과 조기 사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반면 성관계는 스트레스 반응을 촉진하고, 면역 반응을 억제해 스트레스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활발한 성관계가 남성들에게도 똑같은 노화 방지 효과를 발휘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종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들이 성관계를 활발하게 하면 심장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활발한 성관계는 심장질환의 원인이 되는 유해 화학물질인 혈중 호모시스테인의 수치를 줄여준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저널에 발표됐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