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두얼굴의 그녀..
기존에도 지니의 여러 제품을 ..
  87번째 상품 ..
이번 체험상품은 국내 가장 독..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마른 장작이 잘 탄다’ 연구로 입증  
0

비만 때문에 당뇨병에 걸린 남성들에게 살을 빼게 했더니 성기능이 강해지고 각종 배뇨장애가 줄었다. (사진=속삭닷컴제공)

‘마른 장작이 잘 탄다’라는 말이 있다. 바싹 마른 남성이 뚱뚱한 사람보다 정력이 세다는 것을 뜻하는 속설이다. 이를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만 때문에 당뇨병에 걸린 남성들에게 살을 빼게 했더니 신통하게도 성 기능이 강해지고 각종 배뇨장애가 줄어들었다.
 
호주 아델레이드 대학교의 게리 위터트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뚱뚱한 2형 당뇨병 환자 31명에게 8주 이상 저지방, 고단백질, 저탄수화물 다이어트 등으로 하루 600칼로리를 덜 섭취하도록 했다. 2형 당뇨병은 비만 때문에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서 생기는 후천적 당뇨병이다. 선천적으로 인슐린이 분비되지 않는 것은 1형 당뇨병이라고 부른다.
 
연구진에 따르면 몸무게를 5%만 줄여도 성 기능이 확실히 강화되고 하부요로증후군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주 안에 ‘강한 남자’가 됐고 효과는 1년 동안 지속했다. 하부요로증후군은 소변 줄기가 약해지거나 자주 소변을 보는 등의 배뇨장애를 말한다.
 
위터트 교수는 성 기능과 하부요로증후군은 심혈관 기능 및 대사작용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고영양식을 하는 사람은 칼로리만 줄여도 건강이 좋아진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쪽으로 공중보건정책의 틀을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는 성의학저널에 실렸고 건강 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기능강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