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변태처녀와 변..
2012년에서 2013년으로 지나가..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섹스토이 산업, 여성 업고 주류로  
0
전 세계 섹스토이 규모는 앞으로 3년 이내에 500억 달려(56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섹스토이 산업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고 있다. 이런 시각 변화는 여성이 주도하고 있다.
 
전 세계 섹스토이 소매시장의 규모는 앞으로 3년 이내에 500억 달러(56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서구에서는 섹스토이 자체의 지위도 ‘지저분한 아이템’에서 ‘여성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아이템’으로 크게 높아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섹스토이가 공식적으로 주류에 편입된 것 같은 분위기다. 한 바이브레이터 회사 프로필이 뉴욕타임스의 스타일 섹션을 화려하게 장식하면서 사람들의 뇌리에 강렬하게 각인됐다.
 
올여름 초에는 페미니스트 지향의 섹스토이 회사인 ‘데임 프로덕트’(Dame Products)사의 핸즈프리형 커플용 제품인 ‘에바(Eva)’를 소개하는 특집이 실렸다. ‘에바’는 남녀 간 쾌감의 틈을 메워주는 섹스토이다. 처음으로 크라우드 펀딩 업체인 킥스타터 (Kickstarter)로부터 투자를 받으며 화제가 됐다.
 
섹스토이 산업의 성장 과정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상당수 은행과 결제업체는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비즈니스를 꺼리고 있다. 또 벤처 캐피털 업체들도 투자를 기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케팅도 쉽지가 않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 주요 온라인 플랫폼들은 정책적으로 섹스토이 광고를 거부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 섹스토이는 예전만큼 금기 대상이 아니다. 그것은 수익 실현으로 이미 입증됐다. 돈방석에 앉는 기업이 속속 나타나고 있는 것.
 
폐경기 여성 성 기능 장애 개선 효과로 화제를 모은 ‘우머나이저’의 개발사 epi24는 제품을 처음 출시한 2015년에만 15만 대를 판매하면서 돌풍을 일으켰다. 뉴욕에 사는 두 여성의 일상을 그린 ‘코미디 센트럴’채널의 TV 코미디 시리즈 프로 ‘브로드 시티’(Broad City)는 곧 자체 섹스토이 라인을 가질 예정이다.
 
섹스토이 세계의 이미지는 확 달라졌고 이는 여성들의 선구적 역할이 매우 컸다. 여성들은 사이비 과학이 아니라 건강 증진의 개념을 설파했다. 또 성 상품화에 반대하는 동시에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주장하면서 이 산업의 주도권을 장악했다.
 
국내의 상황도 비슷하다. 그동안 음지에 머물던 섹스토이 산업이 여성이 목소리를 내면서 양지로 나오고 있는 것. 전국 곳곳에 밝고 쾌적한 여성 친화적 오프라인 섹스토이 숍이 속속 생겨나고, 여초 커뮤니티에서 섹스토이에 관한 정보가 거리낌 없이 공유되고 있다.
 
여성 카테고리의 상품이 전체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유럽의 경우 소비자의 70%~80%가 여성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또 선진국형 모델을 닮아가고 있는 만큼 시장은 큰 폭으로 성장할 것” 온라인 성인 쇼핑몰 바디로닷컴의 조한주 유통본부장이 말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섹스토이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