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특강)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87번째 상품 ..
이번 체험상품은 국내 가장 독..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콘돔 없는 성관계, 세균성 질염 위험 높인다(연구)  
0

콘돔 없이 성관계를 맺을 경우 질내 해로운 박테리아의 비중이 높아져 세균성 질염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여성들이 콘돔 없이 성관계를 맺을 경우, 특히 낯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는 ‘원나잇 스탠드’의 경우 질 감염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모내시대학교 연구 결과, 콘돔을 착용하지 않은 채 남자 파트너와 성관계를 가지면 질 내 박테리아의 미묘한 균형이 깨져 질 감염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콘돔을 착용하지 않고 성관계를 맺을 경우, 질 내의 해로운 박테리아인 가드네렐라(Gardnerella vaginalis)와 락토바실러스 이너스(Lactobacillus iners)의 수치가 크게 높아졌다. 특히 낯선 남성과 콘돔을 착용하지 않고 성관계를 맺은 여성들은 콘돔을 사용했거나 오랜 연인과 성관계를 가진 여성들보다 이 유해 박테리아의 수치가 훨씬 더 높아졌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렌카 보드스트르실 연구원(모내시대학교 성건강센터)은 “유해 박테리아의 수치가 높다는 것은 성병에 감염됐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성관계 중 콘돔을 착용해 포피 등 음경의 청결을 유지하면 질 감염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3개월마다 한 번씩 1년에 걸쳐 여성 52명의 질액을 면봉으로 채취해 분석하고, 성행위와 삽입성교 때 피임약 및 콘돔의 사용 여부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예방치료법을 활용하는 경우에도 콘돔을 착용하지 않고 성관계를 맺으면 여성의 질 감염 위험이 대폭 증가한다는 사실과 그 이유를 밝혀냈다. 

영국 리버풀대학교 내네크 반데 위즈거트 교수(감염·세계보건학)는 “이번 연구결과는 전례가 없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과학전문지 뉴사이언티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낯선 파트너와의 성관계는 질에 대한 미생물의 일대 공습이라고 해도 결코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와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P)에 따르면, 세균성 질염(BV)은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을 유발하지만, 통증이나 가려움증을 일으키지는 않는다. 이 질병은 출산 여성들에게 가장 흔하며, 약 120년 전에 발견됐다. 여성의 약 30%가 BV 환자다. BV는 질 속 박테리아의 자연적인 균형이 깨질 때 발생한다. 질 분비물은 흰색 또는 회색의 묽은 액체로 생선 비린내가 난다. 환자의 약 50%에서 별다른 증상이 없다. 항생제 또는 질 안에 넣는 젤로 치료한다. 

한편, 건강한 질에는 BV 등 질 감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유익한 박테리아가 다른 박테리아들보다 훨씬 더 많다. 

연구팀은 “락토바실러스 크리스파투스(L. crispatus)종이 지배적일 때 질이 가장 건강하다”고 밝혔다. 이 때, 질은 건강한 수준의 수소이온농도(pH)를 유지하며, 박테리아·효모·바이러스 퇴치에 도움을 준다. 

락토바실러스 크리스파투스 수치가 높은 여성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등 감염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지식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찡코의빵 2018-09-07 05:28:56
저는 조심스럽게 얘기하는 사람으로 ... 서로의 손도 문제가 된다 생각합니다.. 균이 많죠 .. 아무래도 ㅜ ㅜ
hizaki 2017-05-02 02:47:43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