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두얼굴의 그녀..
기존에도 지니의 여러 제품을 ..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6회 모닝섹스 ..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로 돌아..
  87번째 상품 ..
이번 체험상품은 국내 가장 독..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성생활 소홀해지면 몸에 나타나는 5가지 변화  
0

성생활이 시들해지면 성욕이 줄어들고 면역력이 떨어진다. (사진=속삭닷컴제공)

누구라도 성생활이 시들해지는 때가 있다. 대부분의 경우 섹스 없는 생활을 해야겠다는 결심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파트너와의 이별이나 죽음, 불화, 바쁜 일상, 질병 등 때문이다. 일시적으로라도 성생활에 소홀해지면 우리의 신체에는 어떤 변화가 올까. 5가지를 모아 봤다.

1. 성욕 저하
섹스를 안 하면 성욕도 크게 줄어든다. 성행위 중에 분비되는 호르몬이 다른 활동으로 방향을 돌리면 섹스는 더욱 우리 몸에서 설 자리가 없어진다. 성치료사인 프랜 왈피시는 “성적 에너지가 한 번 떨어지면 나중에 이를 급속히 끌어올리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2. 스트레스 증가
섹스는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꾸준히 섹스를 하지 않게 되면 스트레스 수치가 올라간다. 2005년의 한 연구에선 남녀간의 성교 행위는 정신적· 신체적 능력을 향상시켜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적으로 섹스를 하는 이들에 비해 그렇지 않은 이들은 스트레스 수치 상승과 함께 혈압이 올라가는 현상을 보였다.

3. 지력 저하
2013년 연구에 따르면 섹스는 신경발생을 촉진한다. 뇌 속에 새로운 신경세포를 만듦으로써 지각 기능을 개선해준다. 섹스는 그래서 기억력 저하 방지, 치매 예방 효과가 있다.

4. 면역력 저하
2004년 연구에 따르면 꾸준한 섹스는 면역계를 강화해주고 감기에 덜 걸리게 해 준다. 연구팀이 감기와 플루엔자로부터 인체를 방어해주는 ‘면역글로불린(immunoglobulin) A’이라는 항원의 침과 점막에서의 수치를 측정한 결과 섹스를 늘 하는 이들의 수치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크게 높았다.

5. 발기 부전
2008년 미국의학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남성은 섹스 횟수가 적을수록 발기부전을 겪을 확률이 높아졌다. 남성 900명을 상대로 한 5년간의 관찰 결과인데, 성생활을 즐긴 이들은 나이 들어서도 발기부전을 덜 겪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