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오늘 새로운sp랑 있던 썰 풉니다. 
2
익명 조회수 : 51931 좋아요 : 12 클리핑 : 8
꿈이너무야했는지 자다 깼습니다.
핸드폰을 보니 카톡 몇통이 와있더라구요.
레홀분들의 자니? 뭐해? 이러한 카톡사이에 알고 지낸 오빠가 카톡을 보내왔지뭡니까!!

때는 이때다 싶어 아뇨 안자요 누워서 sns하고있었다며 능글맞게 카톡을 주고받았죠.
이야밤에 이남자가 카톡을 먼저 보냈다는건 뭔가 모를 보이지않는 필이 딱 왔습니다.
오빠 나 오늘 성욕게이지상승 인데 만날래요?

당연히 남잔 여자가 하고싶다는데 마다하지않겠죠.
당장 집앞으로 데릴러온답니다.
차를타고 우린 MT로 향했죠.
나는 준비가 철저한 여자!
운동도 열심히하는 뚱뚱한 남자지만 손도 크고 발도 크고 얼굴도 커서 난 거기까지 클줄알고....나올때 딱 삼만원만들고나왔지요.
늦은새벽에도 빈룸이 많으면 대실이 가능한 무인텔을 찾아갔습니다!!!!!(항상 가는 곳; 당연 섹스는 밤에 더 땡기니까요)

문을 열고 들어가는순간 느껴졌습니다. 아 벌써 젖어가고있구나.엄청 하고싶었나보다..란 생각이 들더군요.

밖이 너무추워 일단 제일 먼저 이불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남잔 제위에 올라와 귀엽게 뽀뽀를 합니다.
어떤분이셨죠? 버드키스!
여자분들 꽤 좋아하죠. 저도 그상황 상상으로라도 사랑받는다는 느낌을 갖고싶었습니다.

연앨안한지 오래라....

그렇게 키스를 하고 남자의 손은 제 가슴으로 올라왔습니다. 성감대가 가슴이라 나도 모르게 숨이 거칠어졌습니다.
물론 남자도 마찬가지였구요.

흥분보단 너무하고 싶단 생각에 먼저 남자의 바지를 벗겼습니다. 속옷위로 페니스를 만져주고 불알도 만져주며 몸을 약간씩내려 가슴도 부드럽게 애무를 해주었습니다.

어느순간 제 옷도 다 벗겨진 나체가 되어있었습니다.
남자는 위로 올라와 가슴을 애무해주었습니다.
한손은 내보지를 만지고 있었습니다. 온몸이 풀린듯 꼭 내가 사정한것마냥 온몸이 성감대가 되어버린 상태였어요.
제가 약간씩 흐느끼니 점점아래로 내려가 보지를 빨아줬습니다. 엄청 흥건한 상태라 제 애액이 흐르는데 엉덩이골로 느껴졌습니다.

하..하...오빠 조금만더....거기 너무좋아 딱좋아..깊숙히넣어줘..

말한마디에 참지못하겠다며 넣고싶다 말합니다..
오랜만에 하는 섹스라 살살 넣어달라고 했습니다.

부드럽게들어오는 페니스.
하지만 8센치도 안되보였습니다.
발기전 3센치정도 되는 우리조카 고추얼마나크나 만져보자 할때의 고추가 딱!
페니스보단 고추란 말이 어울릴법한 귀엽지도 않은게 내보지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하앙 항 오빠 괜찮아 계속해

한마디씩 던질때마다 피스톤질을 3번씩..333박수도 아니고.
시간 봤습니다!
죽었습니다.
아무느낌이 없습니다.
내가 못느끼는건가생각에 질에 힘을주어 쪼여보았습니다.
그 동시에 뽁 빠져버리는 고.추.
4분입니다. 4분.
피곤했나봅니다. 세워주려고 만져보고 빨아보고 핥아보고 전신애무도 해주었지만
이게 웬걸?

썩은개불마냥 쿠퍼액을 쏟아내며 잘 죽어있는게 아닙니까..
결국 삼십분도 실랑이하다 나왔습니다.
꺼놓고 나간 전기장판이 아직도 따듯하네요.
내가 모텔비 삼만원내고 인스턴트 먹고나니 더더더 몸이 외로워지고 더더더 성욕게이지상승이네요..

자위나 하고 잠이나 잘랍니다.
최소시간 랭킹1위입니다! 4분

난생처음 모텔비가 아깝긴 처음입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5-30 02:07:25
어후야.  글은 재미있는데  그 남자분은 이 글을 읽으면 이제 앞으로 트라우마가 생겨서 발기부전이 올지도...
익명 2018-07-25 10:47:57
섹파가 넘 했네요. 최소 2시간은 해야지.
익명 2018-04-26 00:45:46
상대방분이 피곤 하셨나 봅니다...^^
익명 2018-02-08 23:39:20
엄청난 글ㅋㅋㅋㅋ ㅠㅠ
익명 2018-01-16 22:49:12
아아 왜 이렇게 슬프져...
익명 2017-12-16 14:28:58
ㅋㅋㅋㅋㅋ
하,, 뭐라 드릴 말씀없이
웃고 갑니다 방긋
익명 2017-12-08 18:54:33
4분이라니 ;;;

난 1분 29초~ ㅋ
익명 2017-10-29 09:15:57
아깝네요 제가 그쪽 아는오빠였다면 보다 더 맛있게 먹었을텐데..
익명 2017-06-19 11:04:26
여성분 입장에서 아깝단 말에 웃음이 나오네요
익명 2017-05-24 23:25:03
표현이 재미지내요
익명 2017-04-05 01:07:13
ㅋㅋㅋㅋㅋㅋㅋㅋ 썰 잘봤습니다 제가  외로해드릴게요 기분푸시고 소소한 뱃지 쏴요!
익명 / 핡 뒤로도 좋지여 좋은밤 되세여
익명 2017-03-22 19:14:39
ㅎㅎ 쿨하시네요
익명 2017-02-10 12:43:36
썩은 개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익명 2016-12-21 20:32:47
웃기네요 ㅋㅋ 주인공 나와서 해명좀 ㅋㅋ
익명 2016-11-09 12:52:15
이런 여성분들은 어디서 만날수 있는 겁니까 ㅋㅋ
1 2 3 4 5 6 7


Total : 20156 (1/134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56 이혼해보신분.. 어떤가요? new 익명 2019-09-17 9
20155 8박10일 해외여행 모르는여성과 동행하다 생긴 일들... [10] new 익명 2019-09-17 409
20154 회사가기 싫은 사람 [2] new 익명 2019-09-16 840
20153 관전클럽 [9] new 익명 2019-09-16 902
20152 나눔, 공유, 봉사, 기쁨 [18] new 익명 2019-09-16 818
20151 나라고 [6] new 익명 2019-09-16 663
20150 [2] new 익명 2019-09-16 544
20149 펠라치오 레슨영상 찾고싶습니다.. [9] new 익명 2019-09-16 742
20148 일하기 실타요 다들 그러쵸? [16] new 익명 2019-09-16 1609
20147 절친과의 섹스 [6] new 익명 2019-09-16 1044
20146 마약별 눈동자상태 [2] new 익명 2019-09-16 699
20145 50.60대 여성과 자본 남성분 계신가요? [18] new 익명 2019-09-16 1217
20144 데이트 메이트 같은거? [18] new 익명 2019-09-16 1471
20143 저만 그런가요? [2] new 익명 2019-09-15 603
20142 명절에 외삼촌께서 제 사주를 봐주셨습니다. [7] new 익명 2019-09-15 72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