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오늘 새로운sp랑 있던 썰 풉니다. 
2
익명 조회수 : 50861 좋아요 : 12 클리핑 : 8
꿈이너무야했는지 자다 깼습니다.
핸드폰을 보니 카톡 몇통이 와있더라구요.
레홀분들의 자니? 뭐해? 이러한 카톡사이에 알고 지낸 오빠가 카톡을 보내왔지뭡니까!!

때는 이때다 싶어 아뇨 안자요 누워서 sns하고있었다며 능글맞게 카톡을 주고받았죠.
이야밤에 이남자가 카톡을 먼저 보냈다는건 뭔가 모를 보이지않는 필이 딱 왔습니다.
오빠 나 오늘 성욕게이지상승 인데 만날래요?

당연히 남잔 여자가 하고싶다는데 마다하지않겠죠.
당장 집앞으로 데릴러온답니다.
차를타고 우린 MT로 향했죠.
나는 준비가 철저한 여자!
운동도 열심히하는 뚱뚱한 남자지만 손도 크고 발도 크고 얼굴도 커서 난 거기까지 클줄알고....나올때 딱 삼만원만들고나왔지요.
늦은새벽에도 빈룸이 많으면 대실이 가능한 무인텔을 찾아갔습니다!!!!!(항상 가는 곳; 당연 섹스는 밤에 더 땡기니까요)

문을 열고 들어가는순간 느껴졌습니다. 아 벌써 젖어가고있구나.엄청 하고싶었나보다..란 생각이 들더군요.

밖이 너무추워 일단 제일 먼저 이불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남잔 제위에 올라와 귀엽게 뽀뽀를 합니다.
어떤분이셨죠? 버드키스!
여자분들 꽤 좋아하죠. 저도 그상황 상상으로라도 사랑받는다는 느낌을 갖고싶었습니다.

연앨안한지 오래라....

그렇게 키스를 하고 남자의 손은 제 가슴으로 올라왔습니다. 성감대가 가슴이라 나도 모르게 숨이 거칠어졌습니다.
물론 남자도 마찬가지였구요.

흥분보단 너무하고 싶단 생각에 먼저 남자의 바지를 벗겼습니다. 속옷위로 페니스를 만져주고 불알도 만져주며 몸을 약간씩내려 가슴도 부드럽게 애무를 해주었습니다.

어느순간 제 옷도 다 벗겨진 나체가 되어있었습니다.
남자는 위로 올라와 가슴을 애무해주었습니다.
한손은 내보지를 만지고 있었습니다. 온몸이 풀린듯 꼭 내가 사정한것마냥 온몸이 성감대가 되어버린 상태였어요.
제가 약간씩 흐느끼니 점점아래로 내려가 보지를 빨아줬습니다. 엄청 흥건한 상태라 제 애액이 흐르는데 엉덩이골로 느껴졌습니다.

하..하...오빠 조금만더....거기 너무좋아 딱좋아..깊숙히넣어줘..

말한마디에 참지못하겠다며 넣고싶다 말합니다..
오랜만에 하는 섹스라 살살 넣어달라고 했습니다.

부드럽게들어오는 페니스.
하지만 8센치도 안되보였습니다.
발기전 3센치정도 되는 우리조카 고추얼마나크나 만져보자 할때의 고추가 딱!
페니스보단 고추란 말이 어울릴법한 귀엽지도 않은게 내보지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하앙 항 오빠 괜찮아 계속해

한마디씩 던질때마다 피스톤질을 3번씩..333박수도 아니고.
시간 봤습니다!
죽었습니다.
아무느낌이 없습니다.
내가 못느끼는건가생각에 질에 힘을주어 쪼여보았습니다.
그 동시에 뽁 빠져버리는 고.추.
4분입니다. 4분.
피곤했나봅니다. 세워주려고 만져보고 빨아보고 핥아보고 전신애무도 해주었지만
이게 웬걸?

썩은개불마냥 쿠퍼액을 쏟아내며 잘 죽어있는게 아닙니까..
결국 삼십분도 실랑이하다 나왔습니다.
꺼놓고 나간 전기장판이 아직도 따듯하네요.
내가 모텔비 삼만원내고 인스턴트 먹고나니 더더더 몸이 외로워지고 더더더 성욕게이지상승이네요..

자위나 하고 잠이나 잘랍니다.
최소시간 랭킹1위입니다! 4분

난생처음 모텔비가 아깝긴 처음입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6-09-09 22:42:06
아...겁나 웃겨요..ㅋㅋ
질에 힘을 뽝~ㅋㅋㅋㅋ
익명 2016-07-25 10:19:58
주인공 나와서 해명해주세요 ㅎㅎ
익명 2016-05-21 16:39:41
담에 저를 불러주세요ㅋㅋ
익명 2016-05-14 18:03:08
찝찝하셨겠네요 ㅎㄷㄷ
익명 2016-05-08 00:00:23
그 억울함을 어떻게 풀었을까요...
익명 2016-04-10 00:05:23
아 고추 따위는 죽여버리는 저런 보지에 내 자지 넣어봤으면 좋겠네요
익명 2016-03-27 02:07:55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남성분이 자위로 한번빼고 관계를 했다면 좋았을 것을..
4분은 좀 심했군요...
익명 2016-03-17 23:31:40
아이고, 사분만에 死하다니.... 남자는 만족하고 간건가..
익명 2016-03-16 22:48:4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삼가 위로를 표합니다
익명 2016-02-18 21:03:37
살빼면 페니스 길어진다는데 더이어트 권유해야할듯요 ㅋㅋㅋ
익명 2016-02-18 20:44:09
ㅋㅋㅋ 뚱뚱한사람들은 모아니면 도죠... 가끔 난리나는 다리 세개 인 피플들도 있어요 제친구도 심각한 돼지라 손가락에 침 바르고 가르마태워서 찾아야할 줄 아는데 목욕탕 가면 진짜 이 구역의 킹아다는 걥니다...ㅋㅋㅋㅋ 진짜 다리세개라능...
익명 2016-02-18 20:37:01
제가 처음에 그랬는데...저와 함께했던 그녀는 실랑이를 했다기보단 술마셔서 그런걸꺼라고 그러던데 그리고 같이 하룻밤을 아침까지 보냈죠
익명 2016-02-03 10:18:52
어릴때 생각이 나네요

덩치도 있고 손발얼굴 전부다 큰 놈인데,

화장실에서 소변보는데 허벅지 살을 헤쳐서 찾은 작은 고추하나 ㅋㅋㅋ

거기다가 4분이라 ㅠㅠ
익명 2015-11-13 10:07:05
아 저런 ㅜ 정말 아랫분 댓글처럼... 관우가 되신듯한 ㅋㅋ 그냥 서로가 안맞는 사람 만났네요 ㅋ
익명 2015-10-15 12:28:03
마른 장작이 화력이 쎄다란...옛말이 있죠...ㅎㅎㅎ
1 2 3 4 5 6 7


Total : 20018 (1/133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018 BDSM은 아닌거 같은데... [7] new 익명 2019-08-23 251
20017 비정상? [9] new 익명 2019-08-23 354
20016 보지가 얼얼하다? [11] new 익명 2019-08-23 418
20015 불금인가 [19] new 익명 2019-08-23 510
20014 나름 로망인.... [14] new 익명 2019-08-22 568
20013 저녁 하늘이 [15] new 익명 2019-08-22 893
20012 포기의식 [3] new 익명 2019-08-22 900
20011 요새는 [10] new 익명 2019-08-22 840
20010 점점 섹스가 좋아지는 경우가 많나요? [13] new 익명 2019-08-22 1192
20009 넋두리 [41] new 익명 2019-08-22 1794
20008 애널플러그?? [10] new 익명 2019-08-21 776
20007 손만 잡고 잘께 약속해! [1] new 익명 2019-08-21 640
20006 생각해볼 시간? [23] new 익명 2019-08-21 1256
20005 어제.. [14] new 익명 2019-08-21 979
20004 내인생에 두번다시 없을.. [20] 익명 2019-08-20 201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