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섹스타그램 
1
익명 조회수 : 5321 좋아요 : 3 클리핑 : 1
술을 많이 마셨다.
너무 많이 취해서 본가에 들어가면 혼날 것 같은 상황...

일단, 친구들과 헤어졌다.

앞에 있는 포장마차에서 술 깰 겸 우동 하나 먹었다. 술이 전~~~혀 안 깸.
우동을 먹는 중간에도 아저씨들이 우동사준다고, 대신 계산해준다고 난리;


"됐어요. 괜찮아요."

말하고 부랴부랴 나왔다.


비틀비틀 거리면서 모텔에 들어갔다.


혼자오셨어요?

네 혼자예요.

그럼 원래 6만원인데
4만원에 해드릴게요.

네 감사합니다. 하고 방에 들어갔다.


씻지도 않고 침대에 쓰러져 잠들었다가, 정신이 조금 들었을 때쯤?
인스타 로그인..

메세지가 왔다.

보고싶어요.
그대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갈게요.

답장을 했다.


수원 인계동 엘가 305호

그리고 답장이 왔다.

010-7297-****
무슨 일 있으면 전화해요!
저 바로 갈게요
기다려요 잠들지 마요

아마도 이 메세지를 보고 바로 잠 들었나보다.


잠에서 깼을 때,
누군가 밖에서 문을 계속 두드리고 있었다.


"미안해요." 라고 말하고 문을 열었다.
키크고 조금 말랐지만 굉장히 핸섬한 남자가 문 밖에 서 있었다.
들어오세요..?? 라고 말했던 것 같다.


침대에 쓰러져 한 동안 또 잤나보다.


그동안 쇼파 구석에 앉아 있던 그 사람.


속옷도 그대로, 원피스도 그대로, 화장도 그대로,...
아침 해가 뜰랑 말랑한 오전이 돼서야 잠이 깨서
"나 씻을래요" 하고 옷을 벗었다.

가운을 조용하게, 몰래 욕실 앞에 가져다준 착한 사람.

그치만..ㅋㅋㅋㅋ 나는 알몸으로 나와서
"오빠도 씻을래요?"

그는 씻고 나는 또 잠들었었다.



샤워가운을 걸치고 부끄러워하는 남자.
처음이다.

오빠 같이 자요.
나 너무 졸려요.

그리고 꼬옥 안아준다..
섹스하려고 온 사람 같지 않고 보호해주려고 온 사람처럼.

내가 먼저 입을 맞추었다.
머뭇거리더니 내 입술, 내 혀를 받아준다.

분위기가 좀 무르 익었을 때쯤,
"잠깐만요."
그리고 콘돔같은 걸 꺼낼 때 나는 부스럭부스럭 소리가 들렸다.


"오빠 나 괜찮은데, 그냥 바로 넣어주세요." 라고 말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8-08-13 02:29:38
아...이거 어디서 봤던 글인데
익명 / ?????? 내가 겪은 일인데..????
익명 / 내가 바보 ㅋㅋ 예전에 봤던 글인데 새 글인줄 알고 읽었어 ㅋㅋㅋ 그때봤을 때 인상깊게 남아있었나봐 좋은글 땡큐
익명 2018-06-25 18:00:06
이 글은 조회수,덧글수,좋아요수,완성도 등을 고려하여 '명예의 전당' 목록에 추가되었습니다. '명예의 전당'에 등록된 글은 편집되어 팩토리,SNS,e북 등에 공유될 수 있으며 수익이 발생할 경우 내부 규정에 따라서 정산됩니다. 이 글을 작성하신 레홀러님에게는 300포인트가 자동 지급됩니다. 축하합니다. ^^
익명 2018-06-11 13:49:01
섹스타그램, 다시 시작해야 겠네요. ㅎㅎ
익명 2018-06-11 08:13:02
그리고..그래서 어떻게 됐냐고!!!!!!!!!!!!!
익명 2018-06-11 07:58:44
누나 글 너무 흥분되고 야해요
익명 2018-06-11 05:53:52
수원이 핫한곳이군요
엘가가 궁금하네요 ㅎ
익명 2018-06-11 02:19:40
엘가 좋은데!!!!!
한참 다닐때 엘가만 다녔다는ㅋㅋ
익명 / 엘가 괜찮나요?ㅋㅋㅋㅋㅋ
익명 / 엘가 괜찮았는데~~~ 지금은 별롱가요??
1


Total : 20238 (1/135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38 이제 야동못보나여? [3] new 익명 2019-10-17 242
20237 너무 당연한건데 가끔 잊는 것 [3] new 익명 2019-10-16 593
20236 고뇌.. [24] new 익명 2019-10-16 872
20235 짤을 올리며 상상하는.. [5] new 익명 2019-10-16 754
20234 자다 깨서 올리는 야짤 [9] new 익명 2019-10-16 967
20233 익게니까...속마음좀 털어놓고 자볼까요 [15] 익명 2019-10-15 1717
20232 하고싶당 ㅋㅋ 사진투척 [11] 익명 2019-10-15 2098
20231 당신은 우아한 사람입니까? [5] 익명 2019-10-15 1084
20230 알면 알수록비참한 느낌 [17] 익명 2019-10-14 1317
20229 13살 연하남과 롱디 연애중♡ 그리고 망사스타킹.. [33] 익명 2019-10-14 1774
20228 이 나이 먹도록... [7] 익명 2019-10-14 936
20227 속마음 [6] 익명 2019-10-14 778
20226 같이 잠자던 날 [19] 익명 2019-10-14 1978
20225 폰섹하자아아아아 [15] 익명 2019-10-14 960
20224 문득 떠오른건데 [15] 익명 2019-10-14 1283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