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시덥잖은 글 
0
익명 조회수 : 2589 좋아요 : 0 클리핑 : 0

나는 묘한 긴장감과 자기도 모르게 느껴지는 흥분감에 조금씩 숨이 가빠졌다.

그의 앞에서 속옷만 입은 채 눈이 가려진지 10분..

그 사람이 무엇을 준비하는지, 나의 모습은 어떨지 캄캄한 자신만의 어둠속에서 상상의 나래가 끊이질 않았다.

그저 적막하고 냉기가 느껴지는 작은 방에 우두커니 서 있는 나

어디서 무엇때문에 느껴지는 지 모르게 서서히 젖고만 있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8-16 18:23:34
저도 해봐야겠어요. 반대로.
익명 2019-08-16 17:49:42
근데 여성분 지금 졸고있는 것 아님?
익명 / 네 아님
1


Total : 20630 (1/13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630 Please me [3] new 익명 2020-02-22 337
20629 포근해진 날씨 new 익명 2020-02-22 254
20628 [12] new 익명 2020-02-21 1186
20627 저 여자구 쓰리썸이 너무 하구싶은데 어디서 구해야되져?.. [23] new 익명 2020-02-21 2138
20626 30대 후반. 인생 2막. [15] new 익명 2020-02-21 1124
20625 한번도 해보지 않은 체위 [13] new 익명 2020-02-21 1199
20624 대물 초대남에 중독이 된 것 같아요. new 익명 2020-02-20 996
20623 후배위인 듯 아닌 듯 [27] new 익명 2020-02-20 1758
20622 마음의 상처 [11] 익명 2020-02-19 998
20621 미친놈...이야기2 [1] 익명 2020-02-19 1039
20620 새벽에 [10] 익명 2020-02-19 1505
20619 미친놈..이야기 [6] 익명 2020-02-19 1111
20618 부비부비 [6] 익명 2020-02-19 1111
20617 식후 짤 끝 [14] 익명 2020-02-19 1784
20616 식후 짤 3 [3] 익명 2020-02-19 1189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