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시덥잖은 글 
0
익명 조회수 : 961 좋아요 : 0 클리핑 : 0

나는 묘한 긴장감과 자기도 모르게 느껴지는 흥분감에 조금씩 숨이 가빠졌다.

그의 앞에서 속옷만 입은 채 눈이 가려진지 10분..

그 사람이 무엇을 준비하는지, 나의 모습은 어떨지 캄캄한 자신만의 어둠속에서 상상의 나래가 끊이질 않았다.

그저 적막하고 냉기가 느껴지는 작은 방에 우두커니 서 있는 나

어디서 무엇때문에 느껴지는 지 모르게 서서히 젖고만 있었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8-16 18:23:34
저도 해봐야겠어요. 반대로.
익명 2019-08-16 17:49:42
근데 여성분 지금 졸고있는 것 아님?
익명 / 네 아님
1


Total : 20177 (1/134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77 hot new 익명 2019-09-22 39
20176 다들 즐섹하셨나요? new 익명 2019-09-22 144
20175 감기 걸렸어여... [13] new 익명 2019-09-22 807
20174 그라운드 [9] new 익명 2019-09-21 806
20173 자녀에게 [7] new 익명 2019-09-20 1189
20172 Doggy 는 이래야지 [8] 익명 2019-09-20 1157
20171 뭘닝섺 [1] 익명 2019-09-20 922
20170 풍선 [5] 익명 2019-09-20 727
20169 꼴림 [13] 익명 2019-09-20 1898
20168 R. 씰쌀한 오늘은 따뜻한 나라로 다시 가고싶어지네여.. [20] 익명 2019-09-20 1301
20167 아 미치겠더 [16] 익명 2019-09-20 1617
20166 애널섹스 [25] 익명 2019-09-19 1916
20165 급 궁금한거 생겨서 여쭤봄니다 [7] 익명 2019-09-19 947
20164 벌써 1년 [26] 익명 2019-09-19 1840
20163 정신적 우위(혹은 지배) [3] 익명 2019-09-19 74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