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익명 
0
익명 조회수 : 1355 좋아요 : 0 클리핑 : 0
놓아야 하고 놔줘야 되고 포기해야 되고
어떤 이유를 갖다붙여도 마땅히 해야 할 것들
스스로가 제일 잘 알고 있음에도
아픔을 감당하기 힘들다는 핑계로 합리화하고 있어
새로운 시작을 하고 싶어도
발이 묶여있는데 어떻게 시작하겠니
이제 훨훨 날아갈 준비를 하자
자유로운 새가 되어야 너의 안식처를 빨리 찾을 수 있어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21-01-19 00:39:29
그 시간이 올수 있기를
간절히 간절히 두손 모아 기원 드립니다.

토닥~토닥~
익명 2021-01-19 00:35:28
오늘 어떤 유튜브 영상을 봤는데 그러더라구요.
손에 똥을 쥐고 있을 땐 이미 냄새에 익숙해져 있어서 자신이 똥을 쥐고 있는지 모른다고 하면서 나중에 꽃을 쥐었을 때 내가 그때 똥을 쥐고 있었구나 하고 깨닫는데요.
그러니, 지금 손에 쥔 것을 얼른 털어버리고, 다시 깨끗하게 자신을 가꾸시고 계시면 조만간 아름다운 꽃을 손에 쥐실 수 있을 겁니다.
힘내세요!
익명 2021-01-19 00:14:35
맞아요...말로는 쉬운데 행동은 엄청 어렵네요...
익명 2021-01-19 00:00:33
ㅋㅋㅋㅋ 공감이요 ;;; ㅠㅠ
1


Total : 22056 (1/147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056 dvd방, 멀티방, 노래방, 룸카페, 골목길.. new 익명 2021-03-08 531
22055 모텔 신음소리 [4] new 익명 2021-03-08 1090
22054 스웨디시 마사지 관리샘을 좋아하게 되었다. [5] new 익명 2021-03-08 1184
22053 테스트 후기 new 익명 2021-03-08 490
22052 오 저도 테스트 new 익명 2021-03-08 350
22051 지금껏 만나본 레홀녀 솔직후기 [4] new 익명 2021-03-08 1660
22050 그냥... new 익명 2021-03-08 876
22049 예전에 누드사진 관련해서 글을 썼던 글쓴입니다 오랫만에 글.. [1] new 익명 2021-03-08 1165
22048 불안 [15] new 익명 2021-03-08 1320
22047 내입술 [36] new 익명 2021-03-07 2606
22046 아 나른한 일요일 [2] new 익명 2021-03-07 1013
22045 봄이네요~ [13] new 익명 2021-03-07 1431
22044 굿밤 되세요~ [40] 익명 2021-03-06 3595
22043 제주 사시는 분들~ [10] 익명 2021-03-06 1164
22042 뱃찌 주는사람이 많으니 익명 2021-03-06 145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