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너에게 
0
익명 조회수 : 1932 좋아요 : 1 클리핑 : 0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그렇게 전화하고 싶은데
난 너무 맘이 아프다.

레홀안의 글들을 읽으며
여러가지 생각을 한다.

권태기.

그 한 단어로 치부하는 널 바라보며
난 시켜서라도 내가 듣고픈 말을 듣는다.

사랑해.

얼마만큼?

그리고 들리는 너의 대답들은
매번 실망스럽다.

듣기 좋은 말.
그 한마디가 그렇게 힘든지.
실랑이 하는 것도 투정 부리는 것도
늘 아쉽고 늘 허기진다.

무뚝뚝한 게 좋은 게 아니라고
말해야 안다고 외치는 날
무시하는 건지 묻고 싶다.

공허한 메아리.

혼자 있는 이 시간이 너무 힘들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7-20 02:30:27
혼자를.. 이젠, 즐기게 되더라구요..
익명 2019-07-19 08:45:07
아이구...토닥토닥
익명 2019-07-18 23:56:28
대답 듣지도 못할 글 쓰지말고
전화해 그냥
익명 / ㅈㄴㄱㄷ) 뭐야 이 댓글은ㅡㅡ 그 사람한테는 원하는 대답 못들을거 아니까 나인거 모르게 이런 글이라도 써서 표현하고 정리하고 그렇게 마음을 다스리는거지, 이해를 못하면 그냥 가만히나 있던가. 말하고 있는 사람 입 막아버리는 거랑 다를바 없는 이런 댓글 달지 말고
익명 / 집 앞 다녀간다
1


Total : 20421 (1/136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21 하고는 싶은데 막상 하면 하는게 귀찮다고 생각 될테 극복 방.. [4] new 익명 2019-12-12 284
20420 춥다 [9] new 익명 2019-12-12 343
20419 올 크리스마스 [1] new 익명 2019-12-11 570
20418 도와주세요! [4] new 익명 2019-12-11 747
20417 잠이 안오네욥 [10] new 익명 2019-12-11 830
20416 자야지 new 익명 2019-12-10 429
20415 하루를 마치고 집으로 !! [19] 익명 2019-12-09 1108
20414 요새 레홀에 올라오는글 [46] 익명 2019-12-09 1856
20413 전남친의 뜻밖의 연락 [14] 익명 2019-12-09 1168
20412 시오후키 여자가준비해야할자세?! [19] 익명 2019-12-09 1366
20411 주는만큼... [2] 익명 2019-12-09 443
20410 파트너 어디서구했어요? [34] 익명 2019-12-09 1587
20409 월요병 [3] 익명 2019-12-09 472
20408 외롭네요 [45] 익명 2019-12-09 1306
20407 아직도. . [5] 익명 2019-12-09 56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