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너와의 만남 2 
0
익명 조회수 : 3215 좋아요 : 0 클리핑 : 1
그렇게 나는 다시 먼길을 떠나 우리집 까지 갔지 그러면서 가면서
너에게 연락을 했었고 너도 연락온거 확인 하면 연락을 해줬지
그리고 나도 집에 도착 하고 나서 씻고나와서 너에게 전화를 했어
목소리가 무척이나 듣고 싶어서 말야
할말이 없지만 그냥 단지 목소리 듣고싶어서....
그렇게 우리는 늦은시간까지 전화를 하곤했지...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한 1주일 지난거 같았어
그뒤에 너랑 나는 재회를 했지
내가 너의 회사 근처에서 만나서 우린 저녁먹으러 갔었지
근데 막상 가니 주차문제 땜에 그쪽에서 밥을 먹지 안고 너를 태우고 
본의아니게 드라이브를 하면서 밥먹으러 동대문까지 갔었어 
그리고 그렇게 주위한번 돌아보고 먹은게 쭈꾸미 요리였지...
주문은 너가 했지만 내가 사리 추가 안했다고 너는 마지막에 아쉬워했었어
그리고 너랑 나랑 쇼핑몰로 커피한잔 하러 들어 갈려고했지 
쇼핑몰앞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어서 
거기서 사진 찍어 달라는 너가 기억나 이자세 저자세 여러사진 찍어줬지
최대한 이쁘게 찍어줄려고 무릎까지 숙이고 사진을 찍어주었어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Total : 20656 (1/137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656 반사판을 들으랬더니 [7] new 익명 2020-02-26 332
20655 궁금합니다 [17] new 익명 2020-02-26 711
20654 사정후... 다시 하고싶어요ㅠ [29] new 익명 2020-02-26 894
20653 질문이요 [5] new 익명 2020-02-26 459
20652 쪽지 평점이  최하 [8] new 익명 2020-02-26 643
20651 펌글 공유합니다 [5] new 익명 2020-02-26 445
20650 섹스를 위한 운동은? [13] new 익명 2020-02-26 793
20649 진지한 고민 좀 들어주세요...ㅜㅜ [10] new 익명 2020-02-26 757
20648 가족이랑 같이 살면서 애인이랑 통화할때 [16] new 익명 2020-02-25 1135
20647 간만에 생존신고..남자 팔뚝 주의.. [10] new 익명 2020-02-25 1153
20646 최요비(최악의 요리 비결) [13] new 익명 2020-02-25 753
20645 연애하고 싶어요. [17] new 익명 2020-02-25 1071
20644 피곤한 오후 [10] new 익명 2020-02-25 620
20643 나이많으신분들 왜그런건가요? [45] new 익명 2020-02-25 1586
20642 비.. [16] new 익명 2020-02-25 95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