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이뻐. 
0
익명 조회수 : 1494 좋아요 : 0 클리핑 : 0

별 것 없었어. 어쩌면 이것이 누군가에겐 별 일 이지만.

내가 먼저 도착해서 문을 열고 기다렸고, 난 지쳐서인지?잠깐 단꿈을 꿨어.

얼마안되 니가 왔고, 옷을 갈아입는 모습에 흥분되어 나는 널 그대로 안았지.

'씻고 또 할거야.'

씻고 하자고 하려하기 전에 내가 한 말.

평소보다 조금 더 흥분된 섹스를 끝내고 샤워를 하고..
다시 하려던 마음을 잠시 덮어두고 함께 밖으로 나갔지.

니가 함께 가려고 했다던 식당.
다시 갈 집과, 아닌 집으로 구분하는 내게도 다시 또 가고 싶은 곳이었어.

자신의 픽을 만족한, 그리고 그걸 그대로 좋아한 내 모습에 뿌듯해 했지.

인근에선 가보지 못했던 이쁜 카페를 가기로 했어.
차로 20분이나 걸렸지만 멀게 느껴지지 않았어.

같이 해가 지는걸 봤고. 그리고 다시 30분을 차로 달렸어.

오는 내내 생각했어.
어떤 밤과 어떤 새벽이 오늘의 우리를 맞이할까.

잘은 모르겠지만, 어쩌면 일주일간의 피로가 몰아쳐 내릴거 같아서 많이 준비하진 않았어.

3개면 될까?

지금 넌 침대를 안으려하고 난 3개를 어떻게 쓸까 고민하며 이 글을 써.

이뻐. 이 모습을 보여줘서 고마워.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8-24 11:14:37
티나
익명 / 웅~ 너!
익명 2019-08-24 01:51:45
이쁘십니다..하늘도 쓴님 마음도 지금하고 계신 사랑도^^
익명 / 감사합니다~
1


Total : 20164 (1/134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64 벌써 1년 [8] new 익명 2019-09-19 127
20163 정신적 우위(혹은 지배) new 익명 2019-09-19 85
20162 첫섹스 이후 두번째 섹스 준비중 [1] new 익명 2019-09-19 172
20161 생일선물로 괜찮을까요? [18] new 익명 2019-09-18 956
20160 어제  만난 HDG녀 [28] new 익명 2019-09-18 1446
20159 D day -1 [9] new 익명 2019-09-18 991
20158 옹동이 [25] new 익명 2019-09-18 1842
20157 R. 너무 시원해  fact.팬티가 찡겨요 [26] new 익명 2019-09-18 2132
20156 안녕 오랜만 [17] new 익명 2019-09-17 1501
20155 충격 노래방 문화 [4] new 익명 2019-09-17 1176
20154 요즘은 애엄마들도 왜이리 이쁜지... [13] new 익명 2019-09-17 1678
20153 8박10일 해외여행 모르는여성과 동행하다 생긴 일들... [22] 익명 2019-09-17 2122
20152 회사가기 싫은 사람 [2] 익명 2019-09-16 1330
20151 관전클럽 [14] 익명 2019-09-16 1520
20150 나눔, 공유, 봉사, 기쁨 [18] 익명 2019-09-16 984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