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오프모임 공지.후기
[전시회&커피벙 후기]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15
알타리무 조회수 : 2353 좋아요 : 4 클리핑 : 0
날짜.시간 : 2020/02/01
장소(상호&주소) : 국립중앙박물관
모임목적 : 전시회 관람 및 커피 벙
참여방법 : 빠른 댓글로 신청

 -취급주의-

오랫만에 쓰는 글이기에 필력이 매우 떨어질 수 있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으로 일기형식으로 작성되어 있어, 말이 짧다고 느껴질 수 있습니다.
노약자와 어린이는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벙개에 관심이 많다 & 19풍부한 레홀에서 순수한 벙개를 보고싶다.
하는 분들은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습니다.(아마도?)



 오늘은 고대하고 고대하던 픽셀님의 전시회와 커벙의 날
저저번의 벙개도 시간이 늦어 참석하지 못하였고, 저번 벙개는 급작스런 출장으로 인해
픽셀님께선 다른 한분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셧더랬다.

 영양가 없었던 출장으로 인해 상심하던 중 픽셀님께서 회심의 카드를 뽑아 던지셧다
바로 전시회와 커피 !(따란!)

 읽은 순간 빠르게 댓글로 신청하였고, 남2,여2 즉 남1만 뽑는 극악의 확률(?)을 이겨내고
당당히 참석 할 수 있었다. 신청하신분들은 쭈쭈걸님과 펄리님이셧다.

 빠른 단톡방 개설로 참여자분들과 대화를 하던 중 비번이 안걸려 전시회키워드로 들어온
불쌍한 기러기 등의 여러 에피소드들이 있었으나 그 중 나를 가장 떨리게 했던 것은
바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였다.

 설이 끝난 1월 28일 경부터 점점 심각해진 그 놈은 벙개가 불발할까 노심초사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매우 다행스럽게도 2월 1일 당일 그 누구의 불참없이 벙개장소인 이촌역으로 이동은
시작되었다.

 건강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길을 나선지 어언 1시간 30분, 다들 지각 없이 도착하셧다.
(쭈쭈걸님 픽셀님 펄리님 순으로 내가 일등이었다...훗)

 이촌역에서 박물관은 박물관 바로 앞까지 지하로 연결되어 있었으며, 좌우벽면은 각종 도자기와
유산을 점묘형태로 장식되어 오는 길에 차근차근 구경하며(는 척하며) 박물관으로 향했다.


박물관 앞에 도착하자마자 찍은 그림자인증샷(펄리님,픽셀님,알타리무,쭈쭈걸님 순)

인증샷 후 길찾는 일행들

 신종 코로나로 인해 박물관은 전체적으로 한산했다.
이곳저곳 전시회 장소를 찾던 우리(그 와중에 인증샷을 위해 그림자샷을 남겼다)
전시회는 좌측건물에 전시되어있고 건물안에 입장권도 판매한다는 사실을 안 우리는
바로 안으로 들어갔다.

 안쪽에는 들어서자마자 손소독 기기가 있었고, 더 안쪽에는 열감지 카메라 및 가방보유
관객들의 검색대가 있었다.


검문받는 3분(가방이없으면 하이패스다)

무사히 검문을 마친 우리는 매표를 하고 안쪽으로 들어갔다.
안쪽으로는 전시장 입구 우측으로 여러 관련 물품들을 판매중이었다.


입장권과 전시장 입구

 이번 전시는 핀란드의 10,000간의 디자인에 대한 역사로,
핀란드의 디자인은 10,000년전에서부터 지금까지 어떠한 필요성과 주체를 가지고,
변화하고 유지되며, 개선되어 왔는지에 대하여 보여준(것이 전시회의 포인트라 생각된다) 전시회였다.


핀란드의 매듭무늬 목공예                            시대별 핀란드 목공예의 변천사(의자)

오로라
(이번전시는 2020년 04.05일 까지 진행되므로, 직접 가보실 분들을 위해
가장 큰테마로 자리잡았던 일부만을 사진 첨부하였다.)

약 한시간 전후로 전시회를 모두 둘러본 후 박물관을 나온 뒤 우리는 카페로 이동하며, 쭈쭈걸님께서
물색해두신 인생샷 장소에서 사진을 찍어드렸다.


인생샷 명당에 자리잡으신 쭈쭈걸님, 사진사 알타리무, 구경하는 펄리님

쭈쭈걸님 인생샷

그렇게 사진을 찍고, 자잘한 잡담과 함께 우리는 천국의 정상(Heaven on top)에 도착했다.
박물관에서 약 10분 지하철역에서 약 5분거리였다.


카페 정면 입장하려하는 펄리님,쭈쭈걸님,알타리무                                 카페 1층에 장식되어있는 주전자 및 과일모형

1층은  장식장에 장식들로 꾸며져있었으며, 2층만 카페로 운영중이었다.
넓지 않은 공간이었지만 많은 테이블이 구비되어있었고, 또한 많은 분들이 와서 힐링타임을 가지고 계셨다.
(조금만 늦었어도 자리가 없을 뻔 했다.)
3인 세트와 라떼한잔을 주문한 우리는 간단한 잡담으로 시간을 보냈다(4명다 얼죽아파)


주문한 디저트와 커피

디저트의 비쥬얼은 매우 굉장했다. 점심을 거의 먹지않은 난 거의 흡입을(!)했고,
다른 분들도 맛나게 드셧다. 가벼운 담소와 쭈쭈걸님의 진행으로 이번년도의 소소한 목표를
서로 공유하며,(나 혼자만 목표를 3가지나 말한 것은 뼈아픈 실책이었다...)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시간은 빠르게지나 집으로 돌아가야할 시간,
우리는 다음에도 이러한 퓨어한 벙개가 열린다면,
또 모이기를 기약1, 홍대 단골 닭발집에서 닭쏘 벙개를 기약2로 삼으며 헤어졌다.
(역으로 돌아오는길 쭈쭈걸님과 픽셀님은 샌드위치를 포장해가셧다.)


샌드위치를 포장하고계시는 픽셀님, 쭈쭈걸님

오랫만에 문화활동과 픽셀님 쭈쭈걸님 펄리님과 담소를 나누며
Empty상태였던 나의 여유게이지를 가득 채울수 있어 기분조흔 벙개였다. ㅎ
(전시회내부에서 펄리님 찍어드린 사진도 있으나 펄리님의 부끄러움으로
올리지못하였다.)

빈약한 후기글은 다음 타자께서 보충하여 업로드해주실 예정입니다.(예정이겠죠?ㄷㄷㄷ)
알타리무
#싱글 #manners makes man신조 #외로운늑대 #슬로우지향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혓바닥과손가락 2020-02-09 10:23:39
이런 모임도 자주 하나요? 나가보고 싶네요 ㅎㅎ
레드홀릭스 2020-02-05 13:06:44
이 글은 조회수,덧글수,좋아요수,완성도 등을 고려하여 '명예의 전당' 목록에 추가되었습니다. '명예의 전당'에 등록된 글은 편집되어 팩토리,SNS,e북 등에 공유될 수 있으며 수익이 발생할 경우 내부 규정에 따라서 정산됩니다. 이 글을 작성하신 레홀러님에게는 300포인트가 자동 지급됩니다. 축하합니다. ^^
pixel 2020-02-03 09:14:15
정성 후기네요 ㅋㅋ 먼 길 오시느라 수고했어요!!
알타리무/ ㅎㅎㅎ 픽셀님두요 ㅎㅎ 또 같이놀아요 ㅎㅎ
강원도는감자 2020-02-03 07:48:55
카페가 엄청 예쁘네요!
알타리무/ 픽셀님의 갓픽이셧죠 ㅋ
선주 2020-02-02 17:41:44
아닛 정성스런후기 잘보고갑니다. 디져트미쵸따 ㅜㅜ
알타리무/ ㅎㅎㅎ 역시 다들 디저트의 마력이란 ㅋㅋ
야쿠야쿠 2020-02-02 16:16:20
디저트... 뭔일이래요?! 사진에서 멈추고 스크롤을 내리질 못했어요 환상이에요 정말.. 우왕
알타리무/ 야쿠님 사진과 같은 마력이있죠 ㅋㅋㅋ
펄리 2020-02-02 15:35:40
ㅋㅋㅋㅋㅋ 좋으다
알타리무/ 재미난 시간이였어요 ㅎㅎ
키매 2020-02-02 15:02:32
오..  이런 벙개가 있었군요 왜 못봤지 ㅜ  이런 벙개 좋아요. 담번에 또 이런 벙개 열리면 꼭 참석 해보겠습니다.
알타리무/ ㅎㅎㅎ 픽셀님께서 자주여신다고하시니 참고하시면될것같아요 ㅎ
1


Total : 503 (1/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03 [레홀영화모임] 레홀당 당원모집 : 1th 해피투게더 (4월 22일).. new 슈퍼스타박 2020-04-08 43
502 초대구해요!! [20] 초대구함니당 2020-03-26 1718
501 33th 레홀독서단 | 하리수의 등장 섹시고니 2020-03-16 1158
500 3월 레혹독서단 배비장전 후기 [4] 야진 2020-03-16 626
499 영화벙 후기 - 1917 [8] pixel 2020-02-23 1227
498 [영화벙] 1917 - 영국남자 볼 시간 정해짐!! [15] pixel 2020-02-14 1344
497 32th 레홀독서단 | 배비장전 (3월14일) [2] 섹시고니 2020-02-12 753
496 31th 레홀독서단 | 딸아들가이드 후기 [5] 섹시고니 2020-02-12 782
495 첫 독서토론모임!! [3] 팜므파탈쏘 2020-02-12 890
494 [ 소박하고 조용했던 댕댕냥냥 6번째 커벙 후기^^ ].. [2] kelly114 2020-02-10 1329
493 [전시회/커피벙] 고요하고 잔잔해서 좋았던 벙이었읍니다~~~?.. [11] 쭈쭈걸 2020-02-08 1221
492 [영화벙] 1917 - 영국남자들 보러 가실 분?! [22] pixel 2020-02-07 1600
491 [ 댕댕냥냥 6번째 커벙 ] [4] kelly114 2020-02-06 1106
-> [전시회&커피벙 후기]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14] 알타리무 2020-02-02 2354
489 교대역 막창먹후기 [6] 키윽키윽 2020-01-23 148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