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부부관계 문제로 고민하시는분들께 드리는 케케케부부의 위기극복 스토리!!! 
40
케케케22 조회수 : 3731 좋아요 : 11 클리핑 : 2
안녕하세요~~~
요즘 부부관계 고민글이 많이 보이네요
반면 저희 부부는 재미난 얘기만 올리구요 ㅠㅠ
저희 부부도 아주 심각한 위기에 빠져있었어요
뭐 한집에 살고있는 동거인정도... 하루에 한두마디 할까 말까 하는 오직 아이들 때문에 한집에 살고있는 부부.... 정말 심각했죠
저희는 아이가 넷입니다 (이런얘기하면서 부부사이 문제가 있다면 참 아이러니 하지만.... )
아이들 때문에 지쳐서일수도 있지만 그냥 부부사이 서로에대한 애정이나 관심따위는 없게되더라구요
남처럼 살아가던중.... 아이들을 보고 너무 놀랐습니다.
엄마 아빠를 서로 다른 부류의 사람으로 느끼고 있더라구요
바뀌어야된다!!! 아이들에게 이런모습을 보이면 부모로서 자격도 없는것이다!! 라는 생각에 정말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대화'
서로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하고 서로를 알고 이해하는것이 기본입니다!!!

첫째!!!  부부사이에 '섹스'를 빼버렸습니다
섹스라는게 참 이기적이죠
다른 모든 이유를 빼고서라도 단지 이 섹스 트러블만으로 심각한 위기가 오잖아요
상대에게 거부당했을대의 그 무너지는 자존심이란.....
그래서 섹스를 완전히 빼버리고 서로를 대했습니다.
섹스리스란 단어부터 지우고 시작했죠

둘째!!! 사소한것부터!!!
마눌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사소한것들부터 시작했습니다
부부가 함께 할 수 있는것은 섹스만이 아니잖아요
소소한것까지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ㅎㅎㅎ(요과정에서 비밀이 들통난것도 좀 있었죠 ㅠㅠ)
그리고 함께 요리하기, 청소하기 등 아주 사소한일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렇게 지내다 얼마뒤 집앞 마트에 가며 손을잡고 걷는데 손잡고 걸어보는것이 얼마만인지 생각도 안나더군요
그뒤로도 자꾸 스킨십을 시도했습니다
설거지하고있는 마눌님 백허그~~~ 궁디팡팡~~~ ㅎㅎㅎ 
그런 스킨십이 자연스러워지니 대화하기도 한결 편해지더군요
상대방에 대한 배려나 이해심도 더 커질 수 있구요

셋째!!! 금욕!!!
참았습니다!!! 서로 참기로  약속했습니다... 저에겐 너무나 가혹한 형벌이었죠 ㅠㅠ (저의 두 여친과도 이별을.... 왼... 오른.....)
하루이틀이 지나고 일주일이 지나자 마눌님과 손을 잡는것만으로도 제 곧휴가 우뚝 솟아오르더군요
설거지 하는 마눌님 백허그를 하면 온몸으로 찌릿함이 느껴집니다
정말 떨어지기 싫어지더군요 ㅎㅎㅎ
남처럼 느껴왔지만 이기간에 마눌님의 여성스러움과 매력이 자꾸 느껴지더라구요.
한달을 참고 가진 부부관계의 강렬한 느낌은 마눌님과의 첫경험때보다 더 강했어요.

넷째!!! 엄마이기 이전에 여자로 대하자!!!
엄마니까... 애들때문에... 이런것 노노~~~
아이넷있는 아줌마로 대하지말고 사랑스러운 한 여자로 대하려고 노력했어요
아이들 케어에 많은 노력을 해야하는건 피할 수 없죠
그런데 둘만 있는 시간을 최대한 활용했죠
남들 연애할때 뭐할까?? 우리도 해보자!!! 이런느낌이랄까요??
19년을 함께 산 부부가 아니라 새로 만난 연인이라면 어떻게 할까?? 
저부터 이런 마인드로 대하자 마눌님도 바뀌시고 마눌님이 정말 점점 더 여자로 느껴지더군요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여자로서 아끼고 사랑받는 느낌을 충분히 주려고 노력했죠

노력하니 점점 바뀌었습니다
모든 일상이 자연스러워지더라구요
지금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답도 없고 한순간에 이루어지는것도 아니죠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노력해야할부분인것 같아요
상대방의 잘못을 탓하기보다 이해하고 내가 부족했던점은 무엇일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는것도 중요한것 같습니다.
제 경험이 정답도 아니겠지만 부부관계 고민중이신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도 재미있게 알콩달콩 살아갈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저희 살아가는 얘기 종종 올리겠습니다 ^^
케케케22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lovepotion12 2018-06-30 17:50:24
부부생활이 정말 부럽네요ㅎㅎ 아내와 한달참고 가진 관계는 느낌이 어떻고 또 얼마나오래했나요?
케케케22/ 한달금욕후 관계.... ㅎㅎㅎ 제가 올린글 보시면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ㅎㅎㅎㅎ
행복한zero 2018-06-29 16:02:57
괜히 즐거운 부부생활이 아니였네요ㅎㅎ
인식 변화만으로도 분위기가 확 바뀔수있다는걸
알려주시니 나중에 결혼해서 꼭!!  참고하겠습니당~
케케케22/ ㅎㅎㅎ 저도 말만 저렇게 하는거지 사실.... 아빠이기전에 한남자라는 생각도 많이 하고 살아요 ㅎㅎㅎ
미확인 2018-06-29 14:58:55
이글을 보니까 아~~ 그렇구나 느껴지네요
글 잘보았습니다
케케케22/ 뭐 정답이란건 없지만 그냥 제가 살아오며 느끼고 노력하는 얘기 적어봤습니다 ^^
아나하 2018-06-29 13:35:09
부부금슬이 넘넘 좋으시다 했더니..bb  역시!  노력없이 되는건 없나봅니다. 글 재밌게 잘 보고있으니 자주 올려주세요~^^
케케케22/ ㅎㅎ 끊임없이 노력해야죠~ ㅎㅎ 지난주말 캠핑장얘기 또 올리겠습니다 ㅎㅎㅎ
아나하/ 오오!! 완전 기대되네여!! ㅋㅋ
spring2018 2018-06-29 13:30:34
흠없이 훌륭한 마인드를 가진 이상적인 배우자 되시겠습니다^^ 좋아요 꾹
케케케22/ 앗!!! 별말씀을요!!!! 너무나 이상적인배우자가 되지못하고 살아와서 이제라도 바뀌려고 노력중입니다 ^^
마지막싶새 2018-06-29 12:36:17
좋아요 꾸욱!
케케케22/ 감사합니다!!! ^^
전사독 2018-06-29 11:40:02
대화의 정의는 소통과 타협 입니다. 케케케님은 대화라는 단어에 딱 맞게 그 이상으로 부부관계를 발전해 나가고 계시는 군요. 예우의 의미로 뱃지 보냅니다~^^
케케케22/ 앗!! 뱃지 감사합니다!!! 그런데 뱃지라는걸 오늘 처음 알았네요 ㅠㅠ 그동안 받았던 뱃지가 좀 있었다는것도 알게되었구요 ^^ 그런데 어찌 사용하는것인지를 또 알아봐야겠네요 ^^
-꺄르르- 2018-06-29 11:38:08
엄마가 아닌 여자로 대할것. 아주중요한 포인트죠~
사소한것이라 생각했던것을 함께하는것도..

글을보니 해결을 위한 방법중 중요한 부분들을 콕콕 찝어서 잘 해결하신거 같네요~

멋진분이셨어~ ^^)b
케케케22/ 위기극복을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도 문제점은 너무나 많아요 ㅠㅠ 끊임없이 노력중입니다
퇘끼 2018-06-29 11:17:10
넷째 마인드는 항상 가지고 있었는데 케케케님이 찾으신 정답과 일치하네요 ㅎㅎ
저는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면 '누구 엄마' 로 안부르려고요.
그런 호칭은 어른들 계실 때나 예의 차릴 때나 쓰고, '여보'나 '자기야' 혹은 이름을 불러줄겁니다.
호칭이라는게 부르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에게 '정의되는 명사'라서, 남편(아내)만이 부를 수 있는 호칭 이런게 '누구의 XX' 가 아니라 온전히 그 사람을 부르는 호칭이라 좋은거 같습니다.
애들도 성인이 되면 빨리 내보내고, 내 님이랑 찰떡처럼 붙어서 사는게 꿈입니다 ㅎㅎ

하지만 일단 결혼 부터...ㅠㅠ
케케케22/ 익숙해짐.... 이게 부부사이에 가장 큰 적인것 같아요 부부든 커플이든 마찬가지이지많요 늘 새로운것을 찾고 더큰 자극에만 반응하게되니 당연한것이지만 극복해야죠 세상에 쉬운것 하나도 없습니다 ㅠㅠ
1


Total : 27473 (10/137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293 내일 뵈용~~ [2] 집사치노21 2019-10-11 947
27292 레홀 골프 모임 [6] 팅팅탱탱후라이팬놀이 2019-10-10 1333
27291 바른생각에서 7세트왓어요! [1] 분당의아들 2019-10-10 1013
27290 발기부전치료제 부작용 있긴 있나요 [7] 빠구리왕초보 2019-10-10 1084
27289 예전이 그립네요 [3] 클로 2019-10-10 1195
27288 왔어요 왓썹!! [2] 집사치노21 2019-10-10 1255
27287 멘탈터짐 ㅠㅜ [4] 왕경태이적 2019-10-10 1273
27286 살다보니 이런행운도ㅋㅋ [2] 전사독 2019-10-10 1630
27285 간만에 아침소주 때리고 들어오는데 [5] 차오빠 2019-10-10 1200
27284 가장 보통의 연애의 목적 이로운외로움 2019-10-09 1164
27283 커피 팅팅탱탱후라이팬놀이 2019-10-09 1126
27282 (내일이 공휴일인) 퇴근을 맞이하는 마음으로 [2] 팅팅탱탱후라이팬놀이 2019-10-08 1496
27281 꽃향기 [3] 베토벤프리즈 2019-10-08 1359
27280 이번엔 여성상위닷!!!! [20] 레몬그라스 2019-10-08 4074
27279 벌써.. [4] 쭈쭈걸 2019-10-08 1549
27278 월요일을 달래는 짤 [17] 팅팅탱탱후라이팬놀이 2019-10-07 3365
27277 비가 겁나오는데.... [2] 올라 2019-10-07 1184
27276 숨길 수 없는 음란마귀 [17] 레몬그라스 2019-10-07 2173
27275 운동! [31] 여자김씨 2019-10-06 3474
27274 오늘 일요일 ㅠ! [12] 여자김씨 2019-10-06 2083
[처음] < 6 7 8 9 10 11 12 13 14 15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