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일요일 아침 
5
정아신랑 조회수 : 5665 좋아요 : 2 클리핑 : 0
때는 11년전 신혼 때.
한가로운 일요일 아침
먼저 일어나 쉬야를 보고 거실 바닥에 누워 티비를 조용히 켜고 본다.
와이프는 아직 늦잠.
잠시 후.
그녀가 부시시한 모습으로 방문틈으로 고개를 내민다.
"언제 일어났어? 깨우지..."
"몰...일요일이잖아 더 자."
"아냐, 일어날래."
거실로 걸어오는 와이프.
우린 아무것도 입지않는다. 잘 땐.
나도 일어난 그상태 그대로 이다.
내 옆에 눕는가 싶더니
내 배를 배개삼아 눕는다.
그녀의 눈앞엔 두가지의 물체가 있다.
티비와 내꺼.
조금 있다가 뭔가 느낌이 온다.
처음엔 손가락으로 톡톡 건들여 본다.
그담엔 손으로 감싸쥐고 흔들어 본다.
앞, 뒤로, 위, 아래로.
내 오줌 구녕에 살짝 뽀뽀도 해준다.
그녀의 입술에 투명한 액이 뭍어 늘어진다.
"후르릅~~쩝"
"빨아줘."
"응"

한참 뒤.
일어나 주방으로 간다.
앞치마를 두르고 가스레인지에 불을 켠다.
부드럽고 앙증맞은 엉덩이가 나를 보고있다.
엉덩이 사이로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후르릅~~쩝"

일요일 아침이 난 좋다.

기존 레드홀릭스 블로그에 올렸던 내용을 옮겨 옴.
정아신랑
이쁜 꽃잎에서 나는 향과 꿀을 좋아합니다.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아나꼰다 2017-11-15 15:48:16
아침이좋지요..
나의사랑미야 2017-09-18 12:21:06
행복한 일요일 아침 풍경이네요~~~
성감대사 2015-03-17 09:54:56
굿~~~
1


Total : 27191 (1251/136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91 에고.. 2 [9] 아쿠아 2014-12-17 2352
2190 오늘은... [8] 공룡둘리 2014-12-17 2370
2189 왜 어제부터 글쓰기가 안돼는거죠? [4] 정아신랑 2014-12-17 2349
2188 섹파구함글들에 대한 주제넘은 짧은 고찰 (쓰다가 망 ㅋ).. [22] 키스미 2014-12-17 5918
2187 여기 20대분들안계시나요?? [15] 롱탐놈 2014-12-17 3070
2186 잠수 [6] cheeze 2014-12-17 2410
2185 전라도광주분들나와주세용 [1] 몰라요헷 2014-12-17 1976
2184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Avi [9] 혁명 2014-12-17 2800
2183 잠이 [3] 라라라플레이 2014-12-17 2186
2182 요즘 잠자리 [6] 풀뜯는짐승 2014-12-17 2877
2181 그냥 잠들기는 아쉬워서 주절주절^^ [17] 빛나라 2014-12-17 2751
2180 미친걸까....급 땡기네...;;심란해서 그런가... [5] 그리운마야 2014-12-17 2628
2179 여자들분들도 쓰리섬에 관심이 많은가요? [3] wawa 2014-12-17 3417
2178 2014년 12월 17일 수요일 레홀 출석부 띄웁니다~ [11] 아쿠아 2014-12-17 2222
2177 땡초우동에 소주한잔 땡기네요. [6] 미스터쭌 2014-12-16 2609
2176 그냥 그런 밤. [9] 미쳐야미친다 2014-12-16 3242
2175 그럴리야 없겠지만... [11] 희애로스 2014-12-16 2829
2174 눈팅에 지친 전라도 여성분 모셔요 [4] ahahaha 2014-12-16 2028
2173 내 애인들 [8] 부1000 2014-12-16 2604
2172 월식 [3] cheeze 2014-12-16 2409
[처음] < 1247 1248 1249 1250 1251 1252 1253 1254 1255 1256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