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그냥 그런 밤. 
0
미쳐야미친다 조회수 : 3660 좋아요 : 1 클리핑 : 0
레홀을 시작한지 한 두달 정도 지났을까?
근래 들어 가장 들쭉날쭉한 나날들을 보낸 것 같다.

처음에는 성에 관련된 지식을 얻고 싶어서 들어왔다가,
게시판에 글을 올리기도 하고,
그 글 때문에 누군가와 격렬하게 토론을 하면서
굳어있던 내 생각을 말랑말랑하게 깨뜨려 나갔다.

그리고 그 글 때문에 누군가를 만나기도 했다.
외로워서, 
혹은 여기를 들어오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하는 궁금함에
또, 다양한 섹스를 경험해보고 싶다는 호기심에
여기에서 누군가를 만나 그냥 얘기만 하고 헤어진 적도
관계로 이어진 적도 있었다.

단 하루라도 허기진 이 마음을 채울 수 있다면 
누구라도 상관없이 득달같이 달려들었고
조금의 가능성이라도 보이면 
그 날 당장 만나야했다.

조금 흥분된 마음이 가라앉은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한심했던 때였던 것 같다.

그리고 돌이켜 생각해보면
짧은 만남 중에서도 만족스러웠고
만나길 잘했다 싶은 만남들은
만족스러운 애무와 질의 느낌
하늘 끝까지 솟아오르게 만드는 오르가즘보단

관계 전에 재잘재잘 나누었던 대화,
관계가 끝나고나서도 변함없던 상냥함.
그리고 미소가 있었다.

난 섹스가 고팠던 것보단 사람이 더 고팠던 것이었다.
한오라기 없는 상태로 서로가 가장 가까워질 수 있게 
꼬옥 껴안았을 때 느껴지는 체온으로
몸이 따듯해지고
대화를 나누고 교감하면서
마음이 따듯해지는 그 느낌. 

그게 나에게 더 절실하구나 싶다.

섹스를 하기 위해서 누군가를 찾고 만나는 분들을 보면 
"아.. 나완 다르게 사람에 대한 그리움은 어느정도 채워졌구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 조금은 그 사람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드는 밤이다.
미쳐야미친다
인간은 욕망 자체다. 그것도 욕망 기계다.
http://redholics.com/red_board/view.php?&bbs_code=talk13&page=1&bd_num=36999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다행이야 2014-12-25 17:56:31
베리굿이에요
레드홀릭스 2014-12-17 09:26:47
이 글은 조회수,덧글수,좋아요수,완성도 등을 고려하여 '명예의 전당' 목록에 추가되었습니다. 이 글을 작성하신 레드홀러님에게는 300포인트가 자동 지급됩니다. 축하합니다. ^^
아쿠아 2014-12-17 00:54:28
그.리.움... 토닥토닥.. ^^
예봉 2014-12-17 00:32:08
이태리장인님 말대루 역시 뇌섹남 ㅎㅎㅎ
나도 섹스도 섹스지만 그냥 사람만나는게 즐겁고 재밌고 그럼... 가까이살믄 쐬주라도 깔텐데 아쉽구만 ㅎㅎ
심심한아이 2014-12-16 22:43:47
제가그래요 ㅠㅠ 그냥 사람이 고픕니다 ㅠㅠ
힝힝
미쳐야미친다/ 저처럼 너무 초조해하지마세요. 좋은 사람 곧 나타날꺼에요 ^^
심심한아이/ 감따합니다 ㅋㅋ 그나마 그 고픔을 여기서 해결한다는..ㅋㅋㅋ
솝잉 2014-12-16 22:36:11
섹스보다 사람이 고팠다는 말 격공합니다 -_ -b
미쳐야미친다/ 솝잉누나는 사람으로 마음 가득채우는 연말 꼭 보내!!
미몽 2014-12-16 22:33:20
무드가 있어요
미쳐야미친다/ 미몽님 감사합니다 ㅎ 음..사실 이 글 쓸 때 무드등을 켜고 썼.... 하하하하하하....
미몽/ 하하핳 ㅋㅋ 덕분에 웃어용
이태리장인 2014-12-16 22:31:21
역시 뇌가 섹시한 남자 -_ -b
외로움도 채우고, 체온도 채우고
즐거운 한해의 마무리되길 ^^/
미쳐야미친다/ 과분한 칭찬 감사합니다~ 형님도 한 해 마무리 잘 하세요 :-)
헬스보이 2014-12-16 22:27:09
섹스가 곁들여져야 더욱 빛이 나지 않겠습니까?
미쳐야미친다/ 아마 그렇겠죠? 시간이 지나면 섹스만을 위한 섹스가 좋아지는 날도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
1


Total : 27565 (1251/137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65 왕뚜껑 근황 [1] 풀뜯는짐승 2014-12-26 2172
2564 의외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사실 [3] 풀뜯는짐승 2014-12-26 2857
2563 그래..싸워라 요~~ [7] 라라라플레이 2014-12-26 2432
2562 심리 [14] 고래토끼 2014-12-26 3154
2561 오늘은 2014년 마지막 [3] 아쿠아 2014-12-26 2255
2560 퇴근들 하시나요ㅜ [6] 라라라플레이 2014-12-26 2317
2559 뜨거운 시간들 보내셨습니까? [4] 혁명 2014-12-26 2620
2558 실수 [10] 풀뜯는짐승 2014-12-26 2756
2557 강남초콜렛 문의!! [10] 고래토끼 2014-12-26 3266
2556 집에 갈시간 [3] 정아신랑 2014-12-26 2715
2555 한번 웃고가죠? [2] 다행이야 2014-12-26 2675
2554 전북분들~~ [4] 싸울애비 2014-12-26 2454
2553 그래.... [1] 사랑받는 2014-12-26 2270
2552 ㅠㅠ 쪽지 고파~~ [1] 싸울애비 2014-12-26 2335
2551 고백할땐 [9] 솝잉 2014-12-26 2761
2550 자, 자, [2] 권태 2014-12-26 2407
2549 이노래 아는사람 별로없는데.... [8] 사랑받는 2014-12-26 2666
2548 나른한 오후, 한자락 노래와 함께 [8] 미쳐야미친다 2014-12-26 2516
2547 뒤숭숭한 마음 [4] 니들이걔맛을알아 2014-12-26 2525
2546 불타는크리스마스^^ [1] 굿보잉맨 2014-12-26 2296
[처음] < 1247 1248 1249 1250 1251 1252 1253 1254 1255 1256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