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회색빛 오후 
1
정아신랑 조회수 : 2582 좋아요 : 1 클리핑 : 1


눈은 왔지만
이내 녹았고
다시 추워지니
고스란히 얼어붙고.

추운겨울.

따뜻한 품이 그리워집니다.
그 안으로
들어가고 싶은 날씨와 시간입니다.

해는 서쪽산 넘어
하루를 마감하려하고
길거리 간판들은
하나 두울 켜지고.

막혀있는 길.
차들의 미등행렬도 시작되고.

집안 거실에도
등을 켜야 할 시간.

문득.
오늘밤
와이프와 나눌
섹스가 생각납니다.

모두벗은 몸에
부드러운 감촉의 이불을 덮고
팔배개하고 누워
서로 맨살을 맞데고
서로의 다리사이에 보슬보슬한
체모의 감촉을 느끼며
가벼운 버드키스를 시작으로

이 회색빛 겨울의 오후의 쓸쓸함을
위로해주려 합니다.

오늘은
슬로우섹스를 할까 합니다.
천천히
부드럽게
손끝과 혀끝의 감촉을 최대한
느껴보는 섹스.

유두의 달콤함과
클리의 촉촉함과
질의 미끌거림.

그 모두의 생생한 기억을 위해
슬로우섹스를 하렵니다.

온몸에 묻힌 쿠퍼액의
그 차가움까지.

몇시간만
기다리면 됩니다.

이제
샤워하고
거치른 수염을
면도 해야 겠습니다.

면도한
입주변이 닿는
그 아래 숲에 그 부드러움을
좋아하는
와이프를 위해.
정아신랑
이쁜 꽃잎에서 나는 향과 꿀을 좋아합니다.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Total : 27366 (1251/136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66 과일을 먹읍시다..!! [5] 위트가이 2014-12-21 2532
2365 날씨 완전 좋음 [2] 다른이름으로저장 2014-12-21 1885
2364 국경을 초월하는 남자의 으리 [7] 풀뜯는짐승 2014-12-21 2554
2363 심심한 일욜 오후 [4] 핑크레빗 2014-12-21 2331
2362 하하.. 역시 감성의 동물이 여자네요 [10] dyddyddl 2014-12-21 2917
2361 축구공신세 [5] 하앍아 2014-12-21 2229
2360 고수들의 삽입,피스톤운동의 비법 요약 [3] 신세계4 2014-12-21 3355
2359 즐거운일요일 12시군요ㅎ 으흠흠흠 2014-12-21 1976
2358 즐거운 일요일아침이예요 ㅋ [2] 톰과젤리 2014-12-21 2114
2357 한국인의 주식 쌀 [18] 써니 2014-12-21 2653
2356 에로 원숭이 보노보 혁명 2014-12-21 2295
2355 제 방에는 별과 달이 떠있죠 [2] 똥덩어리 2014-12-21 2093
2354 졸립긴 한데 자고싶진 않은 다른이름으로저장 2014-12-21 1999
2353 불끈한밤이네요 톰과젤리 2014-12-21 2332
2352 안녕하세요 [3] 내이름은빨강 2014-12-21 2006
2351 단톡방이 실제로 존재 하는건가요? [14] 심심한아이 2014-12-21 2950
2350 잠도 덜 깼으니 헛소리 한번....... [1] 라라라플레이 2014-12-20 2181
2349 혹시 대전이나 충남 단톡방잇나요? [2] 사루브 2014-12-20 2412
2348 [자동재생 주의]숨길 수 없어요 [1] 풀뜯는짐승 2014-12-20 2457
2347 오늘따라 집에있는 분이 많네요ㅋ [6] 라라라플레이 2014-12-20 2199
[처음] < 1247 1248 1249 1250 1251 1252 1253 1254 1255 1256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