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어젯밤 받은 카톡이.... ㅎㅎㅎ 
0
케케케22 조회수 : 2709 좋아요 : 2 클리핑 : 0
지난 주말 역시나 캠핑을 떠난 우리가족!!!
왠일인지 마눌님께서 들어와서 같이 자자고 하십니다  ㅎㅎㅎ
그러나  but!!!
마눌님 옆자리는 아니고... 아이들 옆에서요 ㅠㅠ
다음날도 역시...  같은공간에서는 잤지만 옆에서 잔건 아닌 같이 잔것도 아니고 아닌것도 아닌....
일요일저녁 매우 많이 무지막지하게 덥더군요
마눌님께서 또 아이들방에서 에어컨 틀고 함께 자자고 하십니다
부푼 기대를 안고 들어갔지만 역시나... 아이들 옆에서... ㅠㅠ
아.... 서롭더군요. 부부가 옆에서 자는게 당연한건데 같은방에서 자자는 말 한마디에 꿈에부푸는 제모습이.....
그런데 3일연속 이러니 슬슬 짜증도 나고.... 마눌님께 얘기했죠. 내일부터는 더워도 그냥 혼자 자겠다고....
그래서 일까요???
어제 퇴근후 자꾸 제주위를 맴돌더니 슬쩍 은밀한 부위를 터치도 하시고 날도 더운데 자꾸 기대시고....
결정적으로 애들 오늘 빨리 재우겠다는 말씀을 ㅎㅎㅎㅎㅎㅎㅎ
그런데 친구에게 전화가 옵니다
아주 친한 친구 ㅎㅎ 마눌님도 참 좋아라 하는 친구
또 거절하지 못하고 나가 촉촉히 이슬에 젖어갔습니다.
12시쯤 되자 친구는 소환령이 떨어져 귀가하고 전화기를 보니... 앗!!!!! 카톡이 와있습니다
마눌님의 카톡!!!!
애들 다 재웠다, 언제오냐, 왜 카톡안보냐 는 내용의 카톡들이 와있고 마지막을 보니 삐졌더군요 
급히 답장을 하니 빨리 오라며 조용히 침실로 오라고 하십니다
마음이 급해져 택시를 잡으려는데 왜또 빈택시는 없을까요 ㅠㅠ
그때 사진이 한장 옵니다!!!!!!!!!
박스티를 끌어올려 가슴이 슬쩍 보이고 티팬티를 입은 마눌님의 사진!!!!!!!!
마음이 더 급해집니다!!!! 또다시 마눌님께서 팬티속으로 손을넣어 자위하는듯한 사진을 보내십니다!!!!!!
마침 택시가 잡히고 전 기사님을 제촉해서 집으로 달려갔죠
침실로 들어가니 사진속 모습으로 마눌님께서 누워계십니다
땀을 흘렸기에 일단 샤워하러 고고!!!! 제손이 자동세차기인줄 알았습니다  초고속 샤워!!!
우뚝 솟아오른 제 곧휴!!!! 마눌님이 계신 침실로 들어가자마자 마눌님의 입속으로 사라집니다
잠시후 침대에 누우시며 "자기 기다리며 너무 젖었어~ 팬티 벗기고 박아줘~~"
뭐 기다릴께 있나요 ㅎㅎㅎ 손바닥보다 작은 팬티를 벗겨내고 활짝 벌리고 있는 다리사이 축축히 젓은 그곳을 제 곧휴로 채웠습니다
열심히 격하게 왕복운동을 하던중 마눌님께서 "나도 자기한테 묶여서 당하듯이 섹스해보고싶어~~"라고 말씀하더군요
앗!!! sm입문을 해야하는건가요?? ㅎㅎㅎ
격하게 흥분하신 마눌님께서 그동안 없던 모습을 보이시더군요 ㅎㅎㅎㅎ
절 밀어내며 누우라 하시고는 저에게 올라타 격하게 허리움직임을 시작하십니다
전 이모습이 너무나 흥분되더라구요 
한손은 제가슴에 올리고 다른 한손으로는 본인의 가슴을 움켜쥐고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그모습!!!!
이내 마눌님께서는 무언가가 왔는지 인상을 찌푸리시며 더 강하게 제 곧휴에 마찰을 하시고는 제위로 푹 쓰러지셨습니다
다리가 풀려 힘이 하나도 없다는 마눌님 ㅎㅎㅎㅎ
생리할떄가 되어서 그런지 낮에부터 하고싶어서 아래가 찌릿찌릿했다는 말씀을 하시더군요
이제 곧 시작되니 내일은 아무데도 가지말고 일찍 오라고 하시네요 ㅎㅎㅎ

 
케케케22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alhas 2018-07-17 21:48:47
보기 좋습니다. ㄱㅖ속 행복한 모습으로 가득하시길...다른 분들도
결혼의 행복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셨으면 좋겠네요.
퇘끼 2018-07-17 14:37:34
월요일을 넘기시길래 무슨 일이 있으신가 했습니다ㅎㅎ
=b
케케케22/ 지난주 캠핑장에서는 별다른 이슈가 없었어요 ㅠㅠ ㅎㅎ 소재를 만들기 위해 제가 사고를 칠수도 없구요 ㅎㅎ
넌나에게목욕값을줬어 2018-07-17 13:32:45
늘 잘보고있습니다. 행복한 결혼생활인 뭔가 보여주는 따뜻한 이야기에 부랄 탁! 치고 갑니다.
케케케22/ 앗!! 거길 탁 치시면.... 많이 아플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1


Total : 27471 (2/137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51 돌하르방이..... [1] 집사치노21 2019-11-11 801
27450 먹고싶네.. [7] 전사독 2019-11-11 1215
27449 주말이 끝나가는데 자기 전에 대화하실 분?? [1] 잘해봅시다 2019-11-10 1109
27448 이번주말은 조용하네요 [2] 키윽키윽 2019-11-10 657
27447 금수저인생 맛보기 [10] 섹종이 2019-11-10 1351
27446 창원 왔어요! [2] 올라 2019-11-10 690
27445 여성분들 진지하게  생리 물어봐요... [10] 오늘도맑음 2019-11-09 1673
27444 불금보내세요! [7] 낭만꽃돼지 2019-11-08 1275
27443 여성분이 보는 굵기란? [4] 얌배형 2019-11-08 1670
27442 부안출신님께 [8] 전사독 2019-11-08 1067
27441 마카 후기 작성해주시는 분 계셨던거 같은데 글 삭제 하셨을까.. [5] 부안출신 2019-11-08 1027
27440 늦은시작!!! [1] 나이츠 2019-11-08 775
27439 역사.. 이긴자의  발자취 [8] 레미제라블 2019-11-07 1082
27438 1등 포인트가 낮아졌네요 ㅋㅋ [6] 키윽키윽 2019-11-07 733
27437 아로마 마사지 소모임 있으면 어떨까요? [2] 공사지항 2019-11-07 886
27436 꼭 그랬어야 했습니까??? [5] 집사치노21 2019-11-07 1019
27435 저랑 만나보실 분...? [1] 잘해봅시다 2019-11-06 1445
27434 가을♡ [39] 부산권쁜이 2019-11-06 2510
27433 감기조심하세요 [4] 키윽키윽 2019-11-06 572
27432 관념에  박히면  거짓이 진실이된다 [8] 레미제라블 2019-11-05 120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