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솔직해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 
0
난기류 조회수 : 1988 좋아요 : 1 클리핑 : 0
다들 명절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는 잠깐 시골에 내려갔다가 하루만에 올라와서 남은 휴일을 보내고 있네요.

오늘은 솔직해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 그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말해보고 싶어졌어요.

저는 성에 관한 것만큼은 부족한 경험만큼이나 방어적이라서, 가장 친한 동성친구들에게조차도 성과 관련한 이야기는 잘 하지 않아요. 하다못해 어떤 이성 스타일을 좋아한다든지, 성경험에 대해서 가볍게 농담하는 것조차도요.

그래서 제 성욕과 상상은 늘 제 안에서만 많이 맴돌죠. 밖에서 꺼낼 얘기라고 쉽게 생각하지도 않거니와 아는 지식도 거의 없으니까요. 어쩌다가 친구들과 만나 그런 분위기의 이야기가 나올라치더라도 저는 그냥 고개만 끄덕끄덕, 관심이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닌 표정만 지은 채 넘어가게 되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한 사람과 나누었던 대화는 잊혀지질 않네요. 확실한 건 그분이 여자라는 것 하나뿐, 서로 실제로 만난 적도 없고 이름도 모르지만 저를 솔직하게 꺼내보일 수 있었던 시간들.

가장 친하다고 생각하는 친구들에게조차 일절 비추지 않았던 제 내면을 그분과는 꽤 깊이, 저조차도 놀랄 정도로 진하게 나누었어요. 메신저라는 벽을 방패삼아 솔직해지는 것에 대해 조금 더 과감해지고, 욕망을 드러내는 것을 창피하게 여겼던 태도를 내려놓을 수 있었어요.

사람은 결국 혼자살 수는 없는 것 같아요. 계속 혼자 살게된다면 어쩔 수 없지, 그게 운명이라면 받아들여야지 싶었다가도 저도 모르게 또 사람을 그리워하고 있으니까요. 거창했던 희망사항의 크기는 차츰차츰 줄어들어서 이제는 그저 솔직해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숨이 좀 쉬어지는 기분이에요. 솔직해질 수 없었던 제 자신을 조금이나마 자유롭게 말이죠.

그리고 이런 경험과 감정들을 다시 털어놓고 주고받을 수 있는 레홀이 있어서 감사해요.

선선해진 날씨, 남은 휴일. 레홀러분들 모두 섹스럽고 솔직한 시간되셨으면 좋겠어요.
난기류
같이 얘기할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된다고 믿어요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제리강아지 2019-09-15 01:31:17
감정과경험을 돌이켜보고 소중함이나 감사함을 느끼신다는게 멋져요ㅎㅎ 저도 항상 감사하며 살고있습니다ㅎ
난기류/ 고맙습니다 주어진 것에 감사하며 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참 행복한 일인 것 같아요. 비록 남들보다 절대적인 만족은 미약할지언정 스스로가 좋다면 그게 행복이 아닌가 싶고요. 편안한 휴일 되세요 ㅎ
레몬그라스 2019-09-15 00:15:18
저도 오늘 레홀에서 만난 그런 친구와 시간을 보냈죠~~ 넘나 좋아요 그런 친구의 존재가
난기류/ 네 저도 쓰신 글 봤어요! 부럽더라고요. 그런 친구 한명만 있어도 참 괜찮은 삶이라고 자신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앞으로도 그친구분들과 좋은 인연 이어나가시길 바라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 ^^
정후 2019-09-14 22:49:48
그럼요~솔직해질 수 있는 사람이 있는것만으로도 숨이쉬어지는 기분이다!~~~격하게 공감해요~^^이 안에선 더 솔직해지면서 자유를 누려보세요~
난기류/ 네 예전에 비하면 레홀을 즐기면서 많이 자유로워진 것 같아요. 솔직한 얘기도 더 많이 꺼내놓을 수 있었고요. 응원해주시는 분들, 조언해주시는 분들, 공감해주시는 이런 분들도 많아서 요새는 평화가 찾아왔다고 해야하나 하여튼 감사한 일이 많네요. 좋은 휴일 보내세요^^
1


Total : 27597 (2/138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577 고민입니당..ㅠ [1] 이응내꺼다 2020-02-24 796
27576 오늘 가입했습니다! [2] 이응내꺼다 2020-02-23 549
27575 아무도 안궁금한 근황토크 [38] AaNaHa 2020-02-23 2086
27574 코로나...너란 놈 [9] kelly114 2020-02-23 665
27573 혼자 운동하면 좋은점 [6] 올라 2020-02-23 911
27572 즐거운 주말이지만.. 키윽키윽 2020-02-22 777
27571 오전늦게 [6] lover엉덩이 2020-02-22 2005
27570 코로나 이후로 마스크를 첨 써보네요. [3] 올라 2020-02-22 757
27569 누드크로키 그려드립니다^^ [6] 클로 2020-02-22 1159
27568 이정도면 살아 남을 수 있을까요? [5] 검은연기 2020-02-22 935
27567 레홀님... [1] 성난고추 2020-02-21 901
27566 우와 신세계~~ [5] 공동이풍웅 2020-02-21 1719
27565 역시 내가 이래서 면역력이 부족하구나.. [3] 나빌레라 2020-02-21 1068
27564 열심히 먹자 [1] 올라 2020-02-21 928
27563 이제는 사진 올리는 게시판이 없어졌나요? [3] 산넘고물건너 2020-02-21 1090
27562 첫경험(완) [3] 내가궁금해 2020-02-20 2015
27561 어이없는 17살 시절의 첫경험 간기남K 2020-02-20 1038
27560 원나잇은 죄는 아니져... 하지만 참 도덕적인 지탄을 받기에.... 간기남K 2020-02-20 913
27559 첫경험 (2) [3] 내가궁금해 2020-02-20 1043
27558 유혹의 M자 자세 [26] 햇님은방긋 2020-02-20 2690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