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여자친구랑 헤어진지 3주일정도 됬습니다. 
10
분당의아들 조회수 : 1527 좋아요 : 0 클리핑 : 0
제가 처음으로 오래사겼던 분이랑 3주일전에 헤어졌습니다,,,
7살 연상이였지만 정말 좋아하고 사랑했었습니다

3주전에 싸움때문에 헤어지고 너무 힘들어서 저번주에 전화해서 다시 시작하자고 호소했습니다..
그 분이 "00아..너가 더 잘알잖아" "나 너랑 만나면서 많이 힘들었어"
라고 말하니 울컥하더군요...
예전처럼 동생 누나사이로 잘 지내보자라고하는데 전 절대 못할 것 같습니다..

저 얘기를 듣고 집에서 혼자 맥주먹다가 울고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날려고 합니다..
근 일주일동안 매일 울고 밥안먹고 술만 먹으니 살도 많이 빠졋네요...

전 저 말 중에 너랑 만나서 많이 힘들었어라는 말을 들으니 제가 못해준것만 생각이 나더라고요...
그래서 눈물밖에 안나네요...

어떻게 하면 이 분을 빨리 잊을 수 있을까요
정말 하루하루가 힘듭니다..
 
분당의아들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수월비 2019-08-14 07:50:50
저랑 같은 상황이네요 ㅎㅎ서로 잊혀지도록 노력해볼수 밖에요
kelly114 2019-08-14 04:56:03
기운내세요~
다른분들 말씀처럼 시간이 지나야 나아요
언젠간 그렇게 아팠던게 아물고 옅어집니다
우주를줄께 2019-08-14 01:16:50
헤어짐을 준비하고 있다는, 제 가까운 지인이 떠올라서.. 그 아픈마음이 더욱 와닿네요.
저도 지난날에.. 가까이에선 큰산으로 보였지만, 멀어지면서 언덕이란 걸 깨닮았어요.
힘내세요
햇님은방긋 2019-08-14 01:11:01
힘들겠지만 기운내세요.
보들 2019-08-13 23:31:00
힘내세요 화이팅!
올라 2019-08-13 22:54:52
이 다음엔 꼭 나로 인해 울어야 돼 그 사람 생각할 틈도 없이 오로지 나 때문에 슬퍼해야 돼 내가 했던 고백과 잡았던 팔목이 못내 아쉬워서라도 좋으니까 언젠가 네가 쓸쓸해질 때 아무한테나 위로받고 싶을때라도 좋으니까 한 번 쯤은 너도 나를 열망해야 돼
양꼬치엔칭타오 2019-08-13 22:39:43
떠나는 사람붙잡아봐야 소용없어요...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레 잊혀질것이고 또 다른 인연이 생겨요^^~~천천히 마음 정리하시고 미련두지마세요 본인만 힘들어요.
4나2 2019-08-13 22:19:42
억지로 잊으려 마세요.. 이별도 연애의 마지막일 뿐이다, 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앞으로 함께 할 수는 없지만 함께했던 추억을 억지로 지우려 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연애의 시작과 끝.. 잘 기억하셔서 다음에 좋은 연인이 생기면 그때는 놓치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Nemoemo 2019-08-13 22:18:41
마음 잘 추스리세요 서로에게 더하기가 될 수 있는 관계를 다시 찾을 수 있을거에요
사랑의 경험이 아프지만 성숙할 수 있는 성장통으로 쓰니님께 남을 수 있기를 토닥토닥
푸른바다돌고래 2019-08-13 21:46:09
흔히들 시간이 약이라고 하죠.
저도 오늘 이해안되는 말들로 이별 통보 받았는데
세상에 만나지 말았어야 할 악연은 어디에도 없다고봐요
1


Total : 27342 (4/136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282 오늘 진짜 일하기 싫었다는.. [2] 이로운외로움 2019-09-16 388
27281 레홀남과 쓰리썸?! [63] 레몬그라스 2019-09-16 2604
27280 푸 념 [4] 올라 2019-09-16 709
27279 일중에 갑자기 생각나서 잠시 들려봐요~ [2] 달콤한하루 2019-09-16 544
27278 지난주 캠핑장에서... [14] 케케케22 2019-09-16 1184
27277 늦어도 너무 늦었습니다 ㅠㅠ 부산권쁜이님 책나눔!!.. [2] 갸러 2019-09-16 646
27276 연휴 잘 보내셨습니까~ 질문이 있습니다 [16] 용넛 2019-09-16 921
27275 오랜연애끝에 헤어졌습니다. [8] 주니s 2019-09-16 952
27274 [약쟁이] 오줌빨과 정액 [39] 옵빠믿지 2019-09-15 2199
27273 추석이 이렇게 가는군요. 역시나.. ㅎ [3] 이로운외로움 2019-09-15 474
27272 결국 연휴가 끝났네요 [2] 키윽키윽 2019-09-15 394
27271 아.. 어쩌죠?? [6] 집사치노21 2019-09-15 917
27270 힘든일은 정말 버틸수 있는 만큼만 오는건가요.. [8] 수월비 2019-09-15 597
27269 나눔 하실분~~~^^ [14] 제리강아지 2019-09-15 1064
27268 날씨 진짜 좋네요 [2] 4나2 2019-09-15 328
27267 하늘이 가을 가을 하네요 [34] 레몬그라스 2019-09-15 878
27266 여러분 [17] 핑크요힘베 2019-09-15 1309
27265 신박한데...? [8] 핑크요힘베 2019-09-15 980
27264 오늘 파라다이스 시티다녀왔어요! [1] BXB 2019-09-15 833
27263 솔직해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 [6] 난기류 2019-09-14 64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