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29...그리고 721< ssul  1 > 
0
키스는참아름답다 조회수 : 2395 좋아요 : 2 클리핑 : 1
언제인지 모르겠다...
그녀가 갑자기 문득 생각나서 끄적여보는거 같다
나의과거에대해..
알고싶지않은사람들이 대부분이겠지만 난추억을
회상하는게 좋다 누구나 누군가를 만났을때는지금의이사람이
최고며 이사람없이는 못살것처럼 포장된다
하지만 역시 누구나 헤어질무렵엔  이런남자같은....
앞으로만나는남자는 이런남자의취향이 겹치지 않길 바라는 경우로 변질된다..
군대를 제대후 22살때부터 집안상황으로 인해 반강제로가라오케를운영하게 된다..(물론 지금은 당연히 아니지만..)
당시에 그나이에 만질수 없는 금액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정도의
수입을 몸에지니며 타락한 인생을 살았던 터라
여자관계에 있어서도 부족함이 없이 지냈던 터였다..
그녀는 자주 아주자주 오는 손님이었다
당시.  아니지금도 한살 나이가 많았던 그녀는 웃을때
연예인 남상미가 떠오를 정도의 싱크로율을 자랑했던 그녀다
항상 2명내지3명의 일행을대동했던 그분은  주위에 그녀를 노리는
늑대들의 유혹이 도사렸고 그녀는 본인도 즐겼는지 가게를
방문할때마다 어느정도예상하듯 즐기는듯 했다
카운터에 그녀가  있다

"이거 2개요"

"4000원이요"

아무 느낌도 없는차가운대화사이에 그녀랑 말을 섞었다는이유만으로 혼자 기분이.좋다..
어느순간부터인가 그녀에게 찝적대는 늑대들의 행동의 신경이
쓰였고 업주라는 이유만으로 그녀에게 다가가는 늑대들의노골적인 구애행동을 막아내고있는 내모습을 발견한다

난 그녀를 좋아하는 모양이다..
똑단발..즐겨입은단추가있던 청치마 ..주름잡힌 흰색 블라우스.
..낮은굽의 구두
가장 중요한건 웃을때 세상에서 가장예쁜 미소다
이런미소는 본적이 없다고 자부할만큼 녹아내리는 미소다

수개월을 지켜봤을때 변호사의 직업군을 거진 남성이 구애하는걸 알수있다..
시원하게 차버리는 그녀의 모습에 그녀에게 용기내 준비했던
레쓰비 캔커피를 다시 온장고에 집어넣는다..
나에게 포기라는걸 보란듯이 처절하게느끼게해주는 그녀의
행동이었다..

가게에 자주왔던 내선배들이 그녀에게 다가갔고 가게안의음악소리와 빵빵터지는 EMP소리에무슨대화인지 가늠은 못했지만
그녀는 작게나마 웃고 있었고 말을 건넸던 나의선배역시 그녀를
몇년만났던 사람마냥 지긋이 쳐다보고  웃고 있었다

언제그랬냐는듯 그둘의 일행들은 어느샌가  한팀이 되어
가게를 방문했고 누가보아도 선배와 그녀는 마치 연인인듯한
풋풋함을 내뿜으며 히히덕 거렸다

그러고 싶진않았지만 내가 할수있는건 선배가 마시는 음료가
유효기간이 지난 음료였음하는 치졸한 바램을 가지고 항상그들을
맞이했다
나의 생일은 크리스마스다
가짜 예수라는 별명을 가진 나는 겨울에도 그둘을 볼수있었고
생일이었던 나는 친구들의 성화로 가게는 지인에게 부탁한체
이른시간에 술에 젖어있었다

지금생각하면 참 부질없는 생각이지만 그당시에 내나이에
가진.나의 직업군의 특성및 매력들을 친구들에게 자랑삼아
행동으로 옮긴 나였다
술에 절어 가게로 도착한 나는 나대신 가게를 봐주고있는 친구에게
보란듯이 명령조로

"야 제일 큰방으로 줘"

라고 으름장을 놓았고 생일인 나를 위해.지인은 내기분을 맞춰주듯
방으로 안내했다

생일에.기분을 만끽하고 친구들이 주는술잔을 한잔씩 다 마셨던
지라 술은 머리끝까지 취해있었지만  난 나도모르게 수년을 이동했던 동선때문에 귀소본능처럼 화장실로 향하고 있었다


얼마나 마셨는지 샛노란 오줌줄기가 소변기를 때려댔고
나의.머리역시 소변기를 때리는 오줌줄기마냥 같은템포로
벽을 때려댔다

술취한 상황에서도 가게상황이 궁금했는지 현재의 매출을
지인에게 보고 받았고 방에들어가려는순간...
근처의방에서 나오는 낯선 얼굴이 눈에 보인다


그녀다....
키스는참아름답다
어디를 가든 마음을 다해 가라..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겨울남 2021-06-10 09:01:12
와 필력지렷습니다 ㅎㅎ
키스는참아름답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미네rva 2021-06-10 00:57:06
2편은여?
키스는참아름답다/ 1편쓰자마자 2편을 요구하시다니....ㅠㅠ
1


Total : 30690 (4/153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630 궁금한게 있어서 가입후 글써봐요 [11] 쇼쇽 2021-08-01 1596
30629 하고싶어 포도몰 [3] 단짠단짠 2021-08-01 1231
30628 주말 오후에 폰섹 하실분?? wejoy13 2021-08-01 613
30627 돌아갈수없자나...그렇지?  <2> [3] 키스는참아름답다 2021-08-01 1300
30626 다 좋은데 [5] 메시아 2021-08-01 1553
30625 새로 생긴. [37] 제철홀릭7 2021-08-01 3042
30624 날좋은 좋은사람이랑 보내고싶은데...  ㅜㅜ 귀여운훈남 2021-08-01 649
30623 다들 휴가는 어떻게 보내시나용? [2] 스투시 2021-08-01 648
30622 밑에 털 관련 글보니 생각나서...겨털 관련 16센치 2021-08-01 827
30621 강원도 추억 [2] 털없는코끼리 2021-08-01 1316
30620 야동볼때 유두랑 음모 이쁜 여자 보면 미쳐요 [6] 나랑해요 2021-08-01 2172
30619 야움#16(야한움짤) [6] freesketch 2021-08-01 2412
30618 백신안심샷 [55] 제철홀릭7 2021-07-31 3725
30617 전주..어둠 [8] 착한나나 2021-07-31 1587
30616 토요일밤 [2] 죵니 2021-07-31 856
30615 낼 오랜만에 왁싱받으러가는데.. [4] 후리홀릭 2021-07-31 1145
30614 토요일 저녁이니까 [9] 모나코 2021-07-31 1214
30613 그림 같은 하늘 냥냥솜방맹 2021-07-31 544
30612 빨래방 나들이 [36] 화이트커피 2021-07-31 2729
30611 강남역 괜히갔어 ㅠㅠ [14] 키스는참아름답다 2021-07-31 1767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