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내생에 첫 SM플레이 
10
익명 조회수 : 130232 좋아요 : 9 클리핑 : 0
간만에 컴퓨터로 후기를 들고왔습니당 ㅋㅋㅋ
아까 익게에 첫 플레이를 해본다고 후기들고올께요 이러고 다녀왔드래죠 

카톡으로 이런저런얘기를 하다가 나를 조금 막다루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혼내준다고 하면서 이야기는 시작이됬더래죠

밧줄을 살까하다가  급 사기엔 배송이랑 시간이 좀 걸려서 
오빠가 직접 ABC마트에 파는 좀 긴 운동화끈 4개를 준비해서 그걸로 묶기로했죵

이제부턴 사진과함께 대화형식? 썰식?인데 음슴체로 갈게요 ㅋㅋ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ㅡ

원래는 아는 오빠동생사이인데 딱 만나는순간부터 존대와 호칭을 부르기로하였음. 
역앞에서 주인님을 만났음. 
수줍게 웃으면서 눈읏음으로 인사를 하면서 골목으로 들어갔고 주인님귀에 대고 
"주인님, 저 에그 꽂고왔어요.." 
주인님은 못들은듯 하였음
"응?"
"주인님, 저 에그 보지에 꽂고왔어요 " 
만나는 순간 야한말로 인사를 하는게 첫번째 미션이었음. 
하여 나는 야하게 주인님께 이런말을 하였음

텔에 먼저 주인님이 들어갔고 "잠그고 문앞에서 벗고들어와" 
라고 첫 명령을 내린 주인님의 말을 듣지 못하고 방안으로 성큼 입성. 

"문앞에서 벗고들어오랬지?"
"아...죄송합니다"
"됬고 10대추가야 빨리 벗어, " 
"네 ...주인님" 

두번째 미션은 노브라에 티팬티입고오기였음  그위에 옷은 어느것이든 상관없다고하였음.
그렇게 문앞에서 옷을 벗고 티팬티하나만 남겨놓고 있는 상황이엇음 

"그 상태로 내 앞까지 기어서 와 "
그렇게 주인님앞에까지 기어가서 멈춰있었음. 



찰칵하고 사진을 찍히고 주인님께서는 
"똑바로 서. " 라고 명령을 하셨고 앞과 뒤 그리고 가슴하나하나 손으로 쓸어내리면서 "깨끗이 씻고왔나?" 
라고 말했고 저는 그저 "네.. 깨끗이씻고왔어요"라고 대답만 할뿐이었음

차렷자세로 똑바로 서있던 내게 다가온 주인님은  내 젖꼭지양쪽을  잡아땡기고 놓고 잡아땡겼음.
그러고선 
신체검사를 한다고 뒤로 돌아 책상을 잡으라고 하셨고 



찰싹! 찰싹 하고 두어번 정도 엉덩이를 때리셨음
"두손으로 엉덩이 잡고 벌려봐 " 


신체검사를 한다면서 벌린엉덩이에 얼굴을 파묻고 애널 애무를 하였음.. 
"애널처음이지? 간단하게만 할거야"  라고 말을 하곤 애널을 핥아주었음 ... 
그러고 나선 "이리와서 벨트 풀어" 라고 명령을 하셨고 주인님의 벨트를 풀어 주인님께 드렸음 

(사실 맞다보니 아프지만 그 몽롱한 기분과 오묘한느낌으로인해 순서가 잘 기억은 안나지만 기억이 나는대로 쓰고는있네욥....) 

처음간단하게 침대끝에 손대고 엎드려서 벨트를 반접어서 그리고 자를 통해서 몇십대를 맞기시작했고 

  

그다음에는 준비해온 운동화끈으로 손발을 묶기시작하였음 ... 
 

이렇게 처음 손목만 묶고  엉덩이를 맞으면서 플은 시작 되었음
자로도 맞고 주걱,손,벨트 등으로 몇십대씩 맞았었음....(정확히 몇대인지는 기억이 .... ) 

  

      

이렇게 몇십대를 맞고 붉게 물들기 시작했고..(밝게편집했더니 붉은게 잘안보인다는...) 
주인님께서는 손으로 쎄게 때리면서 중간중간 계속 참을만 하냐면서 괜찮냐면서 부드럽게 물어봐주셨고 
댓수를 새라면서 때시리던 주인님은 한참 맞아서 보기예쁘게 빨개졌다는 내 엉덩이를 살살 어루만지시는데 
맞고나서 좀아픈데 아픈부분을 어루만질 때 아픈그곳이 찌릿찌릿 하면서 또 다른 쾌감으로 다가왔었음. 

중간에 "맞으니까 좋아? 씨발년 젖은거봐라" "씨발, 이 엉덩이를 진짜 .... " 하면서 보지를 만지면서
욕플레이를 했고 "나는 변태입니다" 를 따라하라고 시키면서 수치플도 했었고 
     

신기할정도로 다양하게 묶는 주인님을 보면서 두려움반 설렘반으로  그리고 아무런 소리없이 댓수를 새면서 대략 120대? 정도의 매질을 받아냈음. 
강도가 중간중간에 쎄기도하여서 아프긴했지만 참아낼만 했었음 .. ! 
그리고
중간에 넌 너무 잡말이 많타며 직접 만들어 온 재갈로 입에 채우기도하였음. 헤헷 
 
(사진이 거꾸로인데 막대기처럼생긴부분이 입을 막는 부분임, 볼펜몸통부분으로 만든듯함)

그렇게 플레이는 처음 가볍게 20~30대 정도 맞고 침대에 나란히 누워 잠시 쉬었다가 
이불밑으로 들어가서 오랄을 시키고 강하게 70여대쯤 맞고 
좀 쉬다가 엎드려서 고양이 자세로 쎅!쑤!를 하고 우리집으로 와서 짱개를 시켜먹고 오빠는 돌아갔음~.~

하... 계속대화식으로 쓰려다 보니 너무길어질거같아서 그냥 사진과 설명충으로 들어가다가 급 마무리하네요 ...하핫
2편으로 나눠서 쓸까도했는데 언제 다시 쓸지를 몰라서 그냥 한번에 올려요 히히 
역시 저는 글쟁이스타일은 아닌듯 .....ㅋㅋㅋㅋㅋㅋㅋ

오빠나 저나 둘다 처음 SM 플레이를 해보고 
처음인듯 아닌듯하게 주인역활, 돔역활을 하고 나를 계속 살펴주면서도 강하게 나갔던 오빠! 
중학교때부터 스팽소설,체벌소설을  즐겨읽으며 야동의세계와 쎅!쓰! 의 세계에 입문 하게된 나는 
맞으면서 정말  젖고있던 나를 보며 에세머의 성향을 가지고있다는건 확실히 알게되었음! (물론 M쪽의 성향을,,,)

좀더 자주 플을 즐기면서 강도를 높여가면서 즐기면서 섹스생활을 하면 좀더 좋을것으로 예상되지 말입니다!! ^_^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6-03 01:12:54
와 진짜 읽으면서 상상하닌까 좋네요
익명 2019-05-29 12:18:36
와...정말 대단하네요 몸매도 너무 예쁘세요 저도 플레이 한번 시도해봐야겠네요
익명 2019-05-29 12:18:13
와...정말 대단하네요 몸매도 너무 예쁘세요
익명 2019-04-04 10:10:52
재갈, 수갑, 안대 주문해서 곧 도착예정입니다. 나도 이런 플 해볼테야. ㅋㅋㅋㅋ
익명 2019-01-27 09:40:35
몸매가 예쁘네요.
저렇게 하고싶은 로망은 누구나 있는데
또 쉽게 하지 못하죠.
서로 맞아야하는데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익명 2018-05-01 11:48:59
너므 부럽다아
익명 2017-12-26 17:26:25
너무 이쁜 몸매를 가지고 계시네용...^^
취양도 이쁘구용..ㅋㅋㅋ-슬립낫
익명 2017-11-22 02:37:32
명령이 재미있네요. 욕풀 수치풀 다른 방법 더 있으면 알려주세요 참고하게 ㅋㅋㅋㅋ
익명 2017-09-10 12:56:25
재밌었을거 같아요.
저도 이런 로망이 있어요;;
그렇지만 파트너가 넘 얌전하네요.
읽다가 상상돼서 젖어버렸네요;; 흑.
익명 / 제가 파트너 대신해서 젖게해드리고싶네요^^
익명 2017-05-23 12:22:33
나도 한번 아는 여자동생하고 꼬셔서 해보고싶다..하. 사무실에서 책상이 들쑥들쑥하네요
익명 2017-05-10 17:28:37
와우 즐겁게 하셨네요 ㅎ
특히 첫번째 미션이 너무 좋아요 취향 저격 ㅋ
익명 2017-03-13 06:42:33
저도 님 납치?해서 재갈로 입막고 여러가지하고싶네여
익명 2016-11-19 06:56:58
나두 좋은 인연을 만나구 십네여...
익명 2016-11-09 12:41:31
해보고 싶은데 알려줄 사람이 없어 ㅠ
익명 2016-10-16 21:07:46
SM플레이중 하나로  간지럼 고문 플레이도 언제 한번 남자분과 해보세요.  묶어놓고  간지럼 타는  간지럼 고문 플레이도 짜릿하고 나름대로 성적 쾌감(? 님같은 분에겐 일종의 괴로운 쾌감?)이 될 수 있거든요.^ ^
저는 물론 간지럼을 고문보다는  소프트하고 장난스런 섹스플레이로 즐기는걸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1 2


Total : 20179 (1/134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79 애드 아스트라 보고 왔습니다. [3] new 익명 2019-09-23 219
20178 포기하니까 편하다. [8] new 익명 2019-09-22 505
20177 커플 왁싱 어떤가요 [4] new 익명 2019-09-22 433
20176 hot [7] new 익명 2019-09-22 552
20175 다들 즐섹하셨나요? [2] new 익명 2019-09-22 401
20174 그라운드 [9] new 익명 2019-09-21 854
20173 자녀에게 [7] 익명 2019-09-20 1246
20172 Doggy 는 이래야지 [10] 익명 2019-09-20 1254
20171 뭘닝섺 [1] 익명 2019-09-20 971
20170 풍선 [5] 익명 2019-09-20 750
20169 꼴림 [13] 익명 2019-09-20 1989
20168 R. 씰쌀한 오늘은 따뜻한 나라로 다시 가고싶어지네여.. [20] 익명 2019-09-20 1342
20167 아 미치겠더 [16] 익명 2019-09-20 1666
20166 애널섹스 [25] 익명 2019-09-19 1959
20165 급 궁금한거 생겨서 여쭤봄니다 [7] 익명 2019-09-19 974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