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비아그라를 계..
비아그라 같은 경구용 발기부..
  [펀딩] SG플레..
더 강력해지고 완벽해진 SG플..
  Hotel Desire ..
이번에는 아름다운 영상을 보..
  자지를 확대하..
남자들의 물건 고민, 남자는 ..
팩토리_Article > 섹스칼럼
어떤 종류의 원나잇  
0

영화 <클로이>
 
왠지 가을바람을 맞으며 베란다에 다리를 걸치고 앉아있다가 보니, 언젠가 살짝 생각나는 그녀와의 원나잇 이야기가 떠올라 이렇게 시작을 해봅니다. 잊을 수 없는 원나잇의 그녀는 뭔가 독특했습니다. 늘어뜨린 머리와 묘한 시선의 흘림이 지속해서 저를 자극하더군요. 그녀와 저는 한 모던 바에서 만났습니다. 그녀는 친구와 함께 맥주를 마시며 조용히 어떤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었죠.
 
Her mind is Tiffany twisted
She got the Mercedes Bentz
She got a lot of pretty, pretty boys
That she call friends
How they dance in the courtyard
 
이글스의 호텔 캘리포니아. 제가 즐겨 듣던 노래. 하지만 그녀가 나지막이 부르는 그 노래는 왠지 서글퍼 보이고 차가워 보였습니다. 가까이 다가가면 베일지도 모르는 날카로움. 하지만 가늘게 떨고 있는 칼날이 안쓰러웠음인지. 잔을 기울이며 두꺼운 유리 벽 너머로 그녀를 바라보았습니다.
 
멀지 않은 거리에서 그녀와 저의 눈이 마주쳤습니다. 늘어뜨린 앞머리 사이로 천천히 움직이는 슬픈 눈. 등을 보이는 친구를 사이에 두고, 우리는 시선을 떼지 않고 서로를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깊은 심연의 검은 눈동자에 빨려 들어갈 것만 같더군요. 가늘고 긴 팔을 따라 부드러운 숄을 걸친 그녀의 어깨와 섬세해 보이는 손가락. 그녀는 친구에게 무언가 말을 하더군요. 여전히 저를 바라보면서. 멀지 않은 거리인지라, 입 모양만으로도 그녀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었습니다.
 
"먼저, 가... 나 좀 더 마시고 갈게"
 
친구는 알았다는 듯, 가방을 메고 나가 버리더군요.
 
Welcome to the Hotel California
Such a lovely place
Such a lovely face
They livin' it up at the Hotel California
What a nice surprise bring you alibis..
 
어느새 저를 외면하고 무엇인가 생각에 빠진듯한 그녀의 옆얼굴이 제 눈으로 들어왔습니다.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과 그녀의 실루엣이 묘하게 결합하여 제 머리를 진탕질 하더군요. 끝내 참지 못하고 일어서서 그녀의 앞으로 다가갔습니다. 놀란 기색도 없이 천천히 고개를 돌린 그녀가 저를 바라보았습니다.
 
"같이 한잔할래요?"
 
"..."
 
그녀는 가만히 고개를 끄덕거렸습니다.
 
모텔로 걸어 들어가는 동안, 우리는 말 한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오랜 연인처럼, 키를 받아 들고 계단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와중에도 그녀는 저에게 아무것도 묻지 않더군요. 침대가 보이자마자 그녀는 올라가 그대로 누워버리더군요.
 
"피곤했나 봐요"
 
"...네, 온종일 걸었거든요"
 
그녀는 무척 가는 허리를 옆으로 누인 채, 저를 바라보았습니다.
 
"라인이 예쁘네요.."
 
그녀의 허리를 끌어당겨 제 쪽으로 잡아당기자, 그녀와 저의 거리는 불과 10cm. 숨소리가 느껴 질만큼 가까운 그녀의 온기 또한 다가왔습니다. 그녀의 목에 입술을 가져다 대자, 움찔거림이 느껴지더군요.
 
"...싫은 건 아니죠?"
 
"...갑작스러워서 그랬어요."
 
다시금 그녀의 턱 아래로, 목선을 타고 동맥을 따라 내려가며 입술을 가져다 대었습니다. 맥박이 느껴지는 그 하얀 속살 아래, 그녀의 어깨선을 부드럽게 터치하면서. 간헐적으로 그녀가 떠는 느낌이 생생하게 전달되더군요.
 
그녀가 입고 있던 니트를 살짝 올리자, 부드러운 등이 드러났습니다. 입술을 붙인 채 혀를 조금씩 움직이며 천천히 올라가면서 그녀의 반응을 살폈죠. 옆구리와 등을 교대로 지나가며 스치는 손가락 끝으로 그녀를 자극했습니다.
 
"... 흐음..."
 
그녀의 팔을 위로 들어 니트를 벗겨내고 가만히 그녀를 바라보았습니다. 저의 시선에 부끄러움을 느꼈음인지, 그녀는 손으로 얼굴을 가리더군요.
 
"보지 말아요"
 
"... 왜요, 그렇게 예쁜 몸을 가지고 있으면서."
 
"... 그래도 부끄러워요."
 
브래지어 아래로 손을 넣어 그녀의 가슴을 천천히 애무해나갔습니다. 젖꼭지가 만져질 성 싶으면 다시 돌아서 터치를... 그녀의 가슴 중간에서부터 천천히 목까지 연결하며 키스를 조심스럽게 해 나가는 동안, 그녀는 다문 입 사이로 틈틈이 신음을 흘려대고 있었습니다. 사방이 조용한 가운데, 주의 깊게 듣지 않으면 알 수 없을 정도의 그녀의 신음과 그와는 반대의 뜨거운 열기가 모텔방을 가득 채웠습니다.
 
천천히, 그렇지만 도발적으로. 앞으로 열 수 있는 브래지어 후크를 열고 가만히 그녀의 가슴을 열었습니다. 작은 가슴이었지만, 연한 빛깔의 젖꼭지와 그녀의 가슴에서 풍기는 베이비파우더같은 향기가 올라오더군요. 가만히 그녀의 가슴에 얼굴을 대고 따뜻함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향기가 나요"
 
"안 씻었는걸요..."
 
"나만 그렇게 느끼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좋은 향이 나는데요."
 
그녀의 가슴에 입술을 가만히 대고 천천히 키스하기 시작했습니다. 조금씩 그녀의 체온이 올라가는 것이 느껴지더군요. 젖꼭지 주변으로 키스하며, 나머지 한쪽 손으로 그녀의 가슴을 살짝 쥐고 움직이자, 그녀가 자기도 모르는 신음을 살짝 흘려내었습니다.
 
"...아..."
 
달아오르게 하려고, 젖꼭지부분을 제외한 나머지를 입으로 빨아당기며 유린하다가, 살짝 혓바닥만 가져다 대었을 뿐인데, 바로 반응하는 그녀의 몸이 느껴지더군요. 그녀는 또 신음을 참고 있었습니다. 살짝 혀를 그녀의 가라앉아있는 유두의 틈으로 밀어 넣고 조금씩 빨아올리면서, 그녀가 단단해져 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으니, 어찌나 흥분되던지... 이윽고 그녀의 성이 나 있는 젖꼭지를 두 손가락으로 잡고, 살짝 눌러보자 그녀가 낮게 신음하더군요.
 
"으으음..."
 
혓바닥 안에 그녀의 가슴을 고정시키고, 혀를 돌리며 그녀의 가슴을 손으로 천천히 애무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손은 저를 안지도, 어찌하지도 못한 채 주먹을 쥐었다 폈다 하면서 조금씩 움직이고 있더군요. 많이 부끄러웠나 봅니다. 가슴을 타고 저의 혀가 그녀의 배꼽 근처를 배회하였습니다. 틈으로 조금씩 움직이는 입술과 혀를 피하려 그녀가 몸을 틀었지만, 아무래도 역부족이었죠. 그녀의 스타킹을 천천히 쓸어가며 벗겨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검은색 스포츠팬티와 밴드 사이로 그녀의 속살이 살짝 드러나 보였습니다.
 
"다리가 참 길군요.."
 
그녀는 잠시 생각을 하더니 입을 열었습니다.
 
"키에 비해서는 긴 것 같아요.."
 
"허벅지도."
 
그녀를 쓸어내려 가며 무릎에 입술을 가져다 대니, 그녀가 움찔거리는 것이 바로 느껴지더군요.
 
"부드럽고... 뭔가 아름답네요."
 
그녀의 허벅지 안쪽을 따라 혀를 옮기며 천천히 키스해 나가는 동안, 저의 얼굴은 천천히 그녀의 그곳에 밀착되어 갔습니다. 연하고 물컹한 그녀의 속살이 그대로 느껴지더군요.
 
자신의 성기 근처에서 계속 흥분과 자극이 다가오자, 그녀는 몸을 이리저리 비틀면서 피하더군요. 하지만 그녀의 두 다리를 붙잡고 벌려 제 입을 가져다 대자, 그녀는 허리를 조금씩 움직이며 서서히 상황을 즐겨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조금씩 그녀의 아랫부분이 젖어가는 것을 느껴갈 때쯤, 그녀의 팬티를 벗겨내었습니다.
 
짙은 어둠 속에서 그녀의 아랫부분의 실루엣이 드러났습니다. 약간 통통한 꽃잎이 수줍게 말려 있는 그녀의 그곳에 혀끝을 아주 조심스럽게 가져다 대었습니다. 살짝 스치기만 했을 뿐인데, 바로 그녀의 허리가 움직이더군요.
 
"...아...."
 
혀끝으로 원을 그리며 그녀의 허벅지와 사타구니의 만나는 곳을 입에 담는 동안, 그녀는 견디기 힘든지 연신 신음을 작게 토해내고 있었습니다. 곧 자신의 꽃잎을 입술로 물어 조물락거리는 상상을 했는지도 모르죠. 혀를 조금씩 움직여 그녀의 꽃잎 옆을 핥으며 내려가는 동안 순식간에 젖어버린 그녀의 입구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벌어진 틈 사이로 흥건하게 흘러내리는 애액을 혀끝으로 맛보며, 틈으로 살짝 혀를 집어넣는 순간 그녀의 허리가 휘며 위로 들리더군요. 꽤 자극적이었나 봅니다. 혀로 그녀의 애액을 퍼 올리며 클리토리스 바로 아래를 빨아내는 동안에 그녀는 어찌할 바를 모르고 저를 바라보았다가 고개를 떨구었다가 몸을 떨더군요.
 
"...이런 애무 처음 받아본 건 아니죠?"
 
그녀가 말없이 고개를 가로지르더군요
 
"의외네요... "
 
이미 살짝 튀어나와 흥분해있는 클리토리스를 가볍게 혀에 물고 주변을 잘근거리며 다른 손으로는 위로 뻗어 그녀의 가슴을 애무해갔습니다. 그녀의 몸의 떨림과 작게 흘러나오는 신음이 서서히 저를 흥분시켜가더군요. 혓바닥에 그녀의 클리토리스를 대고 서서히 빠르게 움직이자, 그녀가 못 참겠다는 듯, 제 머리를 붙잡더군요. (나중에 들었지만, 이때 이미 한번 가버렸다고 하더군요. 느껴버린 기색도 몰랐는데)
 
한쪽 중지를 그녀의 갈라진 틈으로 서서히 밀어 넣었습니다. 애액으로 범벅되어있는 그녀의 속살에 들어가는 것은 전혀 어렵지 않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녀의 입구는 겨우 손가락 하나가 들어갈 정도로 좁더군요. 그마저도 심한 흥분으로 지속해서 조여오는 느낌.
 
그 때문에 더욱 탄력을 받아 흥분하기 시작했습니다. 곧 제 것이 그녀의 속으로 들어갔다 나오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그려졌거든요. 질 속 가득 찬 그녀의 돌기가 제 손가락마저 자극하더군요, 물론 그녀도 움찔거리며 꿈틀대었지만. 천천히 위쪽 질 벽을 내려가며 그녀의 지스팟 부근에 이르자, 그녀는 긴장과 흥분을 동시에 느끼는 듯 조금씩 몸을 들썩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으음... 으으... 하아..."
 
손가락을 굽혀 지스팟 부위를 자극하면서 입을 다시금 클리토리스에 가져다 대자, 그녀의 떨림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조금씩 손의 놀림은 빨라져 갔고, 혀끝을 굴리며 그녀의 열매를 맛보는 동안 그녀의 쾌감은 극에 달했습니다. 이미 시트가 축축해져 버릴 정도로 젖어버린 그녀의 아랫도리를 계속 보고 있자니, 더는 참을 수가 없는 마음에, 손가락을 살며시 빼내었습니다. 이게 그곳에 제 다른 것이 자리를 잡겠지요. 그녀는 들썩거림을 겨우 멈추고 가쁘게 숨을 몰아쉬었습니다. 다 벗은 몸으로 그녀의 위에 올라가 귓가에 대고 속삭였습니다.
 
"이제 집어넣을게요..."
 
거의 동시에 제 귀두가 그녀의 입구 근처를 스쳐 갔습니다.
 
추워서 떠는 것이 아니었지만 지속해서 몸을 떠는 그녀가 안쓰러워 꼭 껴안아 주었습니다. 좁디좁은 그녀의 입구로 천천히 밀어 넣는 동안에 그녀의 찡그린 미간에 입술을 가져다 대었습니다. 제 것이 뿌리 근처까지 들어가자 무엇인가 가득 차버린 느낌에 둘 다 흠칫, 놀랐습니다.
 
"질 속이 되게 좁아요..."
 
"...전, 잘 모르겠어요.. 아..."
 
서서히, 그리고 부드럽게 제 것이 들어갔다 나오기를 천천히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들어갈 때마다, 그녀는 얼굴을 찡그리기도 하며 신음을 나지막이 흘리기도 하고, 허리를 들어 움직이기도 하면서
차츰 즐겨가기 시작했습니다.
 
"왜 찡그려요, 아파요?"
 
그녀가 알아볼 정도로 고개를 끄덕거렸습니다. 천천히 피스톤 운동을 계속하면서 계속 물어보았습니다.
 
"하지 말까요?"
 
"...아뇨...아프긴... 한데 좋기도 해요..."
 
그녀의 긴 다리를 들고 손을 클리토리스에 가져가 댄 채로 밀어 넣었다 빼기를 반복하는 동안 신음은 조금씩 더 자주 새어 나왔고, 그녀의 움직임도 조금씩 능동적으로 변해갔습니다. 그녀의 꽉 쥔 주먹을 펴서 제 가슴에 가져다 대었습니다. 처음에 그녀는 멈칫하더니, 이내 가슴을 어루만지기 시작하더군요. 서툰 듯 하면서도 나긋나긋한 손길에 맥박이 조금씩 빨라지는 것 같은 느낌에, 저는 더욱 속도를 높여갔습니다.
 
"아... 으..."
 
그녀의 속 꽃잎들이 한꺼번에 밀려들어 갔다 나오기를 반복하며 제 것에 애액을 발라대기 시작하는 동안 저는 허리를 들어 내리꽂으며 강도를 높여나갔습니다. 그녀는 정말 애써 신음을 참으려 하더군요. (나중에 물어보니 너무 부끄러웠다고 합니다)
 
그녀의 허리를 들어 엉덩이를 위로 올린 상태에서 손을 가져다 대었는데, 엉덩이의 탄력이 장난 아니더군요. 살짝 크면서 탄력 있는 골반을 보는 순간 흥분이 되어서 무심코 입을 가져갔습니다. (제가 먹는 걸 되게 좋아하거든요) 그녀는 예상외의 부위에 혀의 움직임이 느껴지자, 놀라며 엉덩이를 빼려고 했지만 제가 꽉 잡고 있는 통에 그렇게 하지를 못했고, 이내 흥분에 엉덩이와 허리를 떨며 제 움직임에 몸을 맡겼습니다.
 
"하... 아... 으..."
 
그녀의 애널과 그 주변을 정성스럽게 애무하면서 다시금 그녀의 세워진 엉덩이 사이로 제 것을 찔러 넣었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거지만,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체위가 후배위였다고 하더군요) 순식간에 조여 들어오는 그녀의 그것의 느낌이 거의 생생하게 전달되었습니다. 엉거주춤하게 선 상태로 그녀의 질 속으로 찔러 넣는 동안, 그녀는 몸을 떨면서 지속해서 반응하더군요. 허리를 시계방향으로 돌리자, 질 벽에 부딪혀 원을 그리는 제 것의 움직임이 느껴졌는지, 바로 저를 바라보더군요.
 
"할 말... 있어요?"
 
"...아뇨...아..."
 
그녀의 신음은(아주 작았지만) 간간이 터져 나왔고, 손은 지속해서 저를 애무하고 있었습니다. 모텔방 안은 흥분한 두 남녀의 작은 신음과 열기로 가득 메워지고 있었습니다. 그 후 우리는 가끔 만나서 서로를 보듬고 어느 정도는 놓치기 싫어하는 모호한 관계를 유지해나갔습니다. 하지만 사실, 저는 그때 그녀를 완벽하게 만족하게 하지 못했습니다.
 
"몇 번 정도?"
 
"한 두 번?.... 정도죠."
 
"근데 완전히 가 버린건 아니고, 그냥 적당히 느낀 거죠?"
 
".... 네"
 
새삼 저에게는 충격이었습니다. 오르가즘을 못 느끼는 여성이 어딘가에는 있겠지만, 제 앞에서 누워 있을 거라 상상해 본 적이 없었거든요. 물론 곧 그녀의 입으로 들은 이유를 알게 되었을 때에는, 아... 그렇구나. 하긴 했지만.
 
"...다른 남자에게서 느껴본 적도 없어요. 남자친구 말고는..."
 
"남자친구랑 섹스할 때에는 느끼게 된다?"
 
"사랑하는 맘이 더해져서 그런 거겠죠.."
 
"흠..."
 
그녀는 섹스를 좋아하지만, 감정까지 컨트롤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나 봅니다. 몸이 익숙하게 받아들이지 못하면, 그만큼 흥분하기도 힘든 타입. (저는 제가 이 정도밖에 못 하는 줄 알고, 그녀를 홍콩으로 보냈어야 한다는 강한 강박증이 생기긴 했죠)
 
 
"다음번에는 어떻게든 너무 좋아서 울 정도로 해줄게요. 만반의 준비를 다 해서..."
 
"큭, 네..."
 
그녀는 가만히 웃기만 하더군요.
 
가을바람을 맞다 보니 문득 잊지 못할 원나잇 섹스를 했던 그녀 생각이 나버렸네요. 그녀는 지금쯤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요. 지금은 어쩌면... 그녀를 만나면, 더 없을 무엇인가에 빠져들어 가게 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글쓴이ㅣ 이태리장인
원문보기 http://goo.gl/JTPLeW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나의사랑미야 2017-06-16 11:41:31
원나잇 한 번 해보고 싶어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