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초보를 위한 ..
윤활젤 또는 러브젤, 영어로는..
  [50%할인] 섹..
한정수량 소진시까지 50%할인..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커닐링구스할 ..
조금 더 다양한 분위기, 쾌감..
팩토리_Article > 섹스칼럼
엉덩이에 그려진 그림  
0
영화 [Blue Valentine]
 
그녀의 사타구니를 핥다가 갑자기 웃음이 나왔다. 위에서 그녀의 목소리가 거대한 가슴골을 타고 높새바람처럼 내려왔다.
 
"오빠, 왜?"
"아니 갑자기 뭐가 생각나서”

쾌감에 젖은 두 허벅지는 자연스러운 각도로 벌어져 있다. 위에서 보니 꽤 자극적이다. 그녀가 보란 듯이 벌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만족하고 있다는 것이겠지. 

전 여자친구와 섹스했던 여름밤이 생각났다. 흘러내리는 그녀의 애액을 혀로 퍼 올리다가 얼굴을 파묻고 잠이 들었다. 태어나기 전 자궁의 마지막 바리케이트가 떠올라서라고 줄곧 말했다. 편안함을 느꼈던 것일까. 여성의 질 입구는 특별함이 있다. 마치 갓난 아기가 엄마 젖을 애타게 찾는 것처럼 커닐링구스를 하고 싶어 한 적이 많았다. 어떤 아쉬움이 있어서였을까.

질구가 짧은 여성을 애무할 때 혀 피스톤만큼 즐거운 일이 없다. 혀끝은 손가락보다 부드럽고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다. 위로 살짝만 꺾으면 지스팟 출입구를 가리키는 오돌토돌한 계단이, 아래쪽 에이스팟에서는 나를 부르는 열기가 느껴졌다. 

윗입술로 클리토리스 후드를 살짝 들어 올리고 혀를 빼내어 뒤로 꺾으면 대부분 클리토리스는 내 입술과 혀끝 사이에 끼인 핫도그 소시지처럼 부드럽게 비벼진다.

질퍽거리는 질 입구 속으로 혀를 넣었다 빼면서 클리토리스를 혀끝으로 자극하는 이 단순한 동작(적어도 애무에서만큼)은 그녀를 만족하게 할 수 있는 효울적인 동작이다.
 
예열(?) 시켜야 단단한 것이 질 속으로 들어가도 크게 거부감이 없다. 휴가철 텐트 칠 때 망치질 하는 것처럼 바로 그녀의 질 속을 파고드는 건 예의가 아니다. 느린 피스톤과 함께 2초에 1센티미터씩 서서히 그녀 안에 깊이 박았다.

"우리 잠시만 이렇게 있자, 이 느낌 좀 즐기게"

그녀가 엉덩이를 아주 꽉 잡았다.
 
‘이 정도 강도라면 분명 자국이 남아있겠지’
 
그녀는 부들부들 떨면서 나의 뿌리까지 느끼고 있었다. 손은 여전히 엉덩이를 잡고 놓지 않았다. 귀두 주변부터 중간중간 그녀의 질이 날 맛보고 있는 것이 느껴졌다.
 
다음날 생각했던 것처럼 엉덩이에는 그녀의 손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있다. 자국이 사라질 때까지 그녀의 표정, 땀, 신음이 생각나겠지. 사라지기 전에 그녀를 만나러 가야겠다.
우명주
섹스칼럼니스트 우명주
http://blog.naver.com/w_panda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