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레홀Talk] 섹..
섹스하고 싶은 상대에게 어필..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JAZZ의 그녀 1..
지나다니다 보면 이유는 알 수..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팩토리_Article > 섹스칼럼
짬뽕과 따로국밥, 뭐가 더 맛있나  
0

영화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Q. 짬뽕과 따로국밥, 뭐가 더 맛있나?
 
누군가가. 솔직히 누구나 고민한다. 그 어떤 난교를 펼치며 사는 사람도 다 몇 번씩은 고민하지 않을까? 인간은 다 나약하니... 밤에 탁하고 무언가 정리가 되어 적어본다. 쾌락 실현에서 정신적인 애절함이 ‘짬뽕’ 되어 있는 것이 더 궁극적으로 맛있느냐? 몸 따로 정신 따로인 ‘따로국밥’이 여전히 불안정하고 때론 더럽거나 위험하지만 맛있느냐? 만약 전자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건 도덕 때문인가 정말 더 맛있기 때문인가?
 
A. 누군가의 고민에 대한 나의 몇 마디
 
더 하위의 욕구에 단순배설의 욕구가 있고요. 더 높은 욕구에 타인으로부터의 인정의 욕구, 자기 존엄 확인 등의 욕구가 존재하잖아요. 그러니 더 상위 단계까지 아우르는 생리적 욕구 배설의 극렬한 만족감이 얕고 말초적인 배설의 단계의 만족감보다 더 큰 건 아닐까요?
 
전 요즘 그렇게 생각해 봅니다. 상대의 영혼의 코드가 맞닿아서 그것에 귀를 기울이고 눈을 깊이 맞추어 혼을 다하는 섹스가 그렇지 않은 것보다 더 깊게 쾌락적이어서, 말초성을 추구할 필요도 그럴 가치도 못 느끼기 때문일 뿐은 아닐까요?
 
님이 몇 번의 경험을 통해 거기에 도달한 적이 있어서 그러니 님과 같은 생각을 하는 누군가 단지 더 고고해서가 아니라 물론 그런 이들이 저열한 것은 당연히 아니고요. 실은 더 궁극적인 욕구 실현 중인 거죠. 이렇게 접근했을 때, 비로소 정신적인 애절함을 포함한 섹스가 도덕이나 사회적 잣대에 의한 어거지 안 쾌락적인 가치 부여가 아니라, 오히려 더 강렬한 쾌락적인 선택이라는 거죠.
 
쉽게 말해, 영혼까지 섞을 수 있는 섹스가 더 놀랍게 황홀해서 영혼까지 섞고 있는 것뿐 그 누군가가 도덕주의자나 성인군자여서가 아닐 수도 있다는 거죠. 아직도 어려우시다고요? 마음이랑 몸이 같이 가는 섹스가 더 짜릿하다는 경험을 한 사람은 마음 없는 섹스를 하려 하지 않는 거죠. 왜냐 덜 짜릿하니깐.
 
 
글쓴이ㅣ프리-즘
원문보기▶ https://goo.gl/CetIAO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성상담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