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50%할인] 섹..
한정수량 소진시까지 50%할인..
  콘돔 사이즈 ..
콘돔사이즈셀렉터 키트 구성품..
  [2만원대] 텐..
TENGA SPINNER 등장! 새롭게 ..
팩토리_Article > 연애
연인과 손만 잡아도 통증↓…'스킨십의 힘'  
0

실험결과 남성이 여성의 손을 잡자 심장박동수·호흡수가 동기화하고, 여성의 통증도 줄어들었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연인과 손만 잡아도 통증↓…'스킨십의 힘' (연구)
심박 수와 호흡 수도 동기화

사랑은 신비의 진통제다. 파트너의 손을 잡고 있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안정되고, 통증이 줄어들며, 불쾌감이 사라진다. 연인들의 신체 접촉은 생리적 동기화의 방아쇠 역할을 하기도 한다. 두 사람의 심장이 동시에 뛰게 하고, 호흡 수까지 같게 한다.

과학자들은 사랑하는 사람의 손길이 통증·공감·심장 및 호흡기능과 관련된 뇌 부위인 전대상피질(anterior cingulate cortex)을 활성화한다고 믿고 있다. 

미국 콜로라도대학교 볼더캠퍼스 파벨 골드스타인 교수는 “연인 두 사람이 신체 접촉을 하고 있을 경우 공감도가 높을수록 진통 효과가 높고, 심장 박동 등의 동기화 수준도 더 높아진다”고 밝혔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감성적인 영화를 함께 보거나, 노래를 함께 부를 때 심장 박동과 호흡 리듬이 똑같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지도자와 추종자의 관계가 좋으면 그들의 뇌파는 비슷한 패턴으로 바뀐다. 사랑하는 부부는 서로 쳐다보고 있기만 해도 심혈관과 뇌파의 패턴이 동기화한다. 

골드스타인 교수는 “네 살 된 딸아이의 출산 때 아내의 손을 잡아줬더니 산통이 줄어드는 것을 느꼈다”며 “그때의 기억을 살려 신체 접촉의 진통효과를 실험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골드스타인 교수 연구팀은 오랫동안 이성애 관계를 유지해온 23~32세 남녀 22쌍을 대상으로 분만실 상황을 본뜬 실험을 했다. 연구팀은 남성에게는 관찰자 역할을, 여성에게는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 역할을 하도록 했다. 

연구팀은 연인들이 신체 접촉 없이 함께 앉아 있을 때, 손을 잡고 함께 앉아 있을 때, 다른 방에서 따로 앉아 있을 때 등 세 가지 시나리오에서 각각 연인들의 심장박동수와 호흡수를 측정했다. 

연구팀은 또 여성이 2분 동안 팔뚝에 가벼운 열 통증을 겪었을 때 이 세 가지 시나리오를 모두 반복했다.

그 결과, 연인이 함께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상당 수준 생리적 동기화가 이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이 통증을 겪고 있는데도 남성이 접촉할 수 없을 때는 생리적 동기화가 중단됐다. 

그러나 남성의 신체 접촉이 허용돼 여성의 손을 잡자 심장박동수·호흡수가 동기화하고, 여성의 통증도 줄어들었다. 통증이 감소하면 동시화 수준이 높아지는지는 아직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신체 접촉이 동성애 커플에게도 같은 효과를 내는지,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남성일 경우엔 어떤 일이 생길지는 연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리포트’저널에 발표됐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